1. 1  러브레터
    20 Ʈ
     8.88

장미의 이름(1986, The Name of the Rose / Der Name der Rose)


지성과 미스터리 anon13 08.01.03
중세유럽.. pontain 07.11.02
흥미로운 중세 추리물 ★★★★☆  yserzero 11.01.06
원작 자체가 워낙 뛰어나다 ★★★★  ninetwob 10.01.28
명작 원작을 명감독과 명배우가 제대로 재현 ★★★★★  monica1383 09.10.19



세계적인 기호학자, 문화평론가인 움베르토 에코의 원작소설을 [베어]의 장 자크 아노 감독이 영화화했다.

1327년, 이탈리아 북부의 한 베네딕트 교단의 수도원에서 채식(그림그리는)수사 아델모가 시체로 발견된다. 이때 이 수도원에 프란체스코 교단 수도사인 바스커빌의 윌리엄이 그의 제자 아드소를 이끌고 나타난다. 윌리엄은 날카로운 관찰력과 직관을 가진 명석한 수도사이며 당대의 유명한 철학자 로저 베이컨의 제자였다. 윌리엄은 당시 팽팽하게 대립하고 있던 황제측과 교황측의 회담을 중재하기 위해 이 수도원에 파견되었지만, 수도원장의 부탁에 따라 수사를 시작한다. 그러나 일곱 천사가 한 명씩 나팔을 불때마다 지상에서 재앙이 벌어지며 천사들이 나팔을 다 불게 되면 적 그리스도가 출현하고 세계 종말의 날이 도래한다는 요한 계시록의 예언을 본딴 연쇄 살인사건이 일어난다. 희생자들은 각자 예언의 재앙을 상징하고 있었던 것이다.

묵시록적인 분위기로 수도원이 술렁거리고 윌리엄과 아드소는 범인의 실마리를 찾아 동분서주하는데, 교황이 파견한 베르나르 귀가 도착하면서 일은 더 복잡해진다. 한편, 아드소는 수도원 안에서 이 마을의 여자 하나와 같이 밤을 보내게 되고 죄책감과 사랑 사이에서 괴로워하는데, 그 여자는 베르나르에 의해 마녀로 몰려 화형당할 처지가 된다.

한편, 베르나르 귀의 마녀 사냥이 끝난 다음에도 수도사 한명이 더 살해당한다. 범인의 정체는 아직도 오리무중. 이대로 사건은 미궁에 묻힐 것인가? 윌리엄 수도사는 비밀에 싸인 장서관을 응시한다. 광신의 정체, 모든 해답이 거기에 있었다. 그리고 범인도 그곳에서 윌리엄을 기다리고 있었다.



(총 11명 참여)
ninetwob
흥미진진     
2010-05-24 01:48
iamjo
움베르트에코 작품     
2009-11-27 22:11
im2hot
소설 먼저 읽고 보면 대박     
2009-03-01 23:14
wodnr26
움베르토에코의 책이너무 좋았어...     
2009-01-10 09:56
joe1017
원작소설을 잘 표현한 작품..숀 코너리의 연기 또한 일품     
2008-08-26 02:41
gkffkekd333
기막힌 스릴러     
2008-05-05 18:45
codger
은근히 볼만한 범죄 추리스릴러     
2008-01-11 11:50
qsay11tem
기발한 소재네여     
2007-09-24 18:32
jhs157
밤늦은 시간 우연히 보게 되었지만 계속 보게 되었다.     
2007-08-15 11:38
knulp74
정말 재미있게 감상했다...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여행을 한 기분... 장자끄 아노 감독의 역사물은 강추...     
2006-10-09 16:57
1 | 2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