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의자 X의 헌신(2008, 容疑者Xの獻身)
배급사 : (주)NEW
수입사 : 아펙스 엔터테인먼트 / 공식홈페이지 : http://www.suspect-x.co.kr

용의자 X의 헌신 예고편

[인터뷰] 수수께끼를 품은 얼굴 <용의자X> 류승범 12.10.24
[뉴스종합] 보자마자 한마디! 사랑이 어떻게 그래요. <용의자X> 12.10.09
용의자 x의헌신 yghong15 10.11.07
아낌없이 주는 사랑 mokok 10.07.13
어떤 논리로도 풀어낼 수 없는 "사랑" ★★★★★  w1456 19.02.19
사랑을 알아버린 수학밖에 모르던 천재. 왜 제목이 갈릴레오가... ★★★★  joe1017 18.11.08
장르는 추리 메시지는 드라마 ★★★  dwar 15.11.15



완벽한 알리바이를 만든 천재 수학자 VS 사건을 파헤치는 천재 물리학자!
두 남자의 뜨거운 대결이 시작됐다!


어느 날 형체를 알아볼 수 없는 남자의 시신이 발견된다. 사망자가 ‘토가시 신지’임이 판명되자, 그의 행적을 조사한 ‘우츠미’ 형사는 사건의 강력한 용의자로 전처 ‘야스코’를 지목한다. 하지만 그녀의 완벽한 알리바이에 수사의 한계에 부딪힌 우츠미는 천재 탐정 ‘갈릴레오’라 불리는 물리학자 ‘유카와’ 교수를 찾아가 도움을 요청한다. 사건의 전말을 확인한 유카와는 용의자의 옆집에 사는 남자가 대학시절 유일하게 수학 천재로 인정했던 동창 ‘이시가미’란 사실에 그가 야스코의 뒤에서 알리바이를 조작하고 있음을 직감한다. 그리고 이시가미와 접촉하며 의미심장한 말을 건넨다.

“풀 수 없는 문제를 만드는 것과 그 문제를 푸는 것 중 어느 것이 더 어려울까?
단 정답은 반드시 있어.”


서서히 드러나는 천재 수학자의 치밀하고 완벽한 알리바이의 실체. 그리고 그 속에 숨겨진 한 남자의 뜨거운 헌신이 밝혀진다!



(총 58명 참여)
joe1017
사랑을 알아버린 수학밖에 모르던 천재.
왜 제목이 갈릴레오가 아니라 용의자X의 헌신인지 잘 알 수 있다.     
2018-11-08 22:20
mokok
책이더재밌음     
2010-07-13 18:21
seok2199
책이더재밌음     
2010-05-04 21:48
apfl529
모죠?     
2010-03-29 14:22
shgongjoo
뭔가 아쉬운     
2010-02-26 17:35
kisemo
보고 싶어요     
2010-01-13 16:01
woomai
원작에 충실한..     
2009-11-30 16:46
iamjo
용의자 x의 헌신 재목 그대로     
2009-11-30 14:26
seok2199
그냥저냥볼만한     
2009-11-02 17:46
eomdori
원작이 정말 훌륭한     
2009-10-08 12:02
1 | 2 | 3 | 4 | 5다음으로 다음으로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