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링 다운 더 하우스(2003, Bringing Down the House)
제작사 : Hyde Park Entertainment, Meespierson Film CV, Bungalow 78 Productions, Kushner-Locke Company, WMG Film / 배급사 : Buena Vista Pictures
수입사 : 브에나비스타 인터내셔널 코리아 / 공식홈페이지 : http://webevents.yahoo.com/touchstone/bringingdownthehouse/advision.asp

브링 다운 더 하우스 예고편

[해외박스오피스] 전쟁 포연 속의 웃음, ‘브링잉 다운 더 하우스’ 3주째 1위 03.03.25
[해외박스오피스] 흑과 백의 이상적인 만남(?), 미국의 억지 눈물을 잠재우다(!) 03.03.11
[J/y] 웃음이 살며시 배어나오는 영화~ kaminari2002 04.03.11
잃어버린 가슴을 위로하며... CrazyIce 04.03.10
흔한 소재지만 재치있게 포장했다 ★★★☆  karl4321 08.12.19
이 영화 평점은 본 사람이라면 당연히~ ★★★  nixxor 08.07.30
재밌다 ★★★☆  wrwrwr 08.04.22



헉, 당신은 내가 생각했던 사람이 아냐!
당신! 나가있어!!

부인과 이혼하고 일에 치여 사는 인생에 아무런 재미가 없는 이혼 법률 전문 변호사 피터는 인터넷 채팅으로 샬린이라는 여성과 알게 된다. 드디어 번개팅으로 샬린을 만날 기대에 부푼 피터. 그러나 샬린은 상상과는 다르게 교도소에서 탈출한 거구의 흑인 여죄수!! 아무리 내쫓으려 해도 피터 곁을 맴도는 샬린은 갖은 방법으로 피터를 괴롭히며, 자신의 무죄를 증명해 달라고 조른다.

게다가 피터가 맡은 사건의 의뢰인은 흑인을 혐오하는 돈 많은 할머니. 샬린을 내쫓으려 하는 피터는 오히려 샬린에게 당하기만 하고, 샬린은 개인주의 성향이 짙은 피터의 가정사까지 깊숙이 관여한다. 정돈되어 있지만 지루한 삶을 살던 피터에게 샬린은 작은 파장을 일으키고, 피터는 문득 샬린 덕분에 삶의 중요한 부분을 잃어버렸다는 생각이 드는데... 과연 피터는 샬린을 내쫓을 수 있을까?.



(총 5명 참여)
apfl529
죽은 걸까?     
2010-08-28 23:19
apfl529
죽은 걸까?     
2010-08-28 23:18
kisemo
기대     
2010-02-12 18:04
kgbagency
정말 신나게 웃으며 봤다     
2007-04-28 13:34
bjmaximus
여자들의 격투씬과 스티브 마틴의 힙합 패션만으로도 볼 가치가 있는 코미디     
2006-10-06 15:13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