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위  분노의 질주
    20자평 포스트
     7.71
  2. 2위  500일의 썸머
    20자평 포스트
     6.94
  3. 3위  마세티 킬즈
    20자평 포스트
     5.35

태풍(2005, Typhoon)
제작사 : 진인사필름 / 배급사 : CJ 엔터테인먼트
공식홈페이지 : http://www.typhoonthemovie.com

태풍 예고편

[인터뷰] 첫 술에 배부를 수 없지 않나! <워리어스 웨이> 장동건 10.11.25
[스페셜] 대한민국 영상 콘텐츠의 새로운 첨병, CG 08.03.10
태풍 sunjjangill 10.10.02
남자들의세계...그리고 진한 감동... mokok 10.03.24
좀 아쉽다 ★★★☆  w1456 13.12.15
국산블록버스터의 한계가 느껴짐 ★★★  onepiece09 10.10.01
기대보다 아쉬움이 더 크게 남네 ★★★☆  rnldyal1 10.07.27



핵 위성유도장치의 해상 탈취 사건, 한반도가 위험하다!!

타이완 지룽항 북동쪽 220km 지점 해상에서 운항 중이던 한 선박이 해적에게 탈취당하는 사건이 발생한다. 국정원은 탈취당한 배에 핵 위성유도장치인 리시버 키트가 실려있었다는 사실과 그 선박을 탈취한 해적이 북한 출신이라는 정보를 입수하고 비밀요원을 급파한다.

20여년 전, 대한민국의 품에 안기고 싶어했던 한 가족
버림받은 자의 상처는 분노가 되어 한반도를 향한다


한반도를 날려버리겠다는 일념으로 하루하루를 살아 온 해적 ‘씬’(장동건)은 리시버 키트를 손에 넣고 이제는 그의 오랜 계획을 실행하려 한다. 20여년 전, 가족과 함께 남한으로 귀순하려 했으나 중국과의 관계를 우려한 한국 정부의 외면으로 북으로 돌려 보내지던 중 온 가족이 눈 앞에서 몰살당하는 모습을 지켜 본 ‘씬’은 그 때부터 증오를 키우며 살아온 인물이다. 그의 가슴엔 오직 뿌리깊은 분노와 어릴 적 헤어진 누나 ‘최명주’(이미연)에 대한 그리움만이 살아있다.

20여년 전, 마지막 작전에 나선 아버지의 모습에 등을 돌려야 했던 아들
이제, 그 역시 돌아오지 못할 작전에 목숨을 건다


한편 비밀리에 파견된 해군 대위 ‘강세종’(이정재)은 방콕 등지에서 씬의 흔적을 뒤쫓다 러시아까지 추적망을 좁혀간다. 암시장에서 매춘부로 살아가고 있는 ‘씬’의 누나 ‘최명주’를 만난 ‘세종’은 그들의 기구한 가족사를 알게 되고, 추격을 거듭할수록 ‘세종’의 마음에는 ‘씬’에 대한 연민이 자리잡는다. 하지만 삼척 대간첩 작전 중 조국을 위해 전사한 아버지에 대한 아픈 기억을 갖고 있는 ‘세종’은 자기가 무슨 일을 해야 하는가를 정확하게 알고 있다.

마음은 통하지만 친구가 될 수 없는,
말을 건네기 보다는 총을 먼저 겨눠야 하는.....
적도 친구도 될 수 없는 두 남자의 대결이 시작된다!



(총 137명 참여)
kisemo
기대..     
2010-02-03 16:20
cgv2400
곽경택 감독 기대가 컸었다     
2009-12-22 16:19
iamjo
이것도 나름 재미있었다는     
2009-08-17 13:08
juhee0987
진짜 배우들 카리스마 짱.     
2009-02-02 15:33
wodnr26
두 배우의 멋진 카리스마! 그런데 그뿐..?     
2009-01-21 09:27
ehgmlrj
이런 소재는 그만했으면..     
2008-03-15 01:34
excoco
블록버스터라기보다 드라마적 성격이 강해 다소 아쉽다.     
2008-03-10 21:54
st0helena
기대에는 이하, 영화 그냥은 좋아요.     
2008-01-02 18:15
happyday88ys
스케일은 크고 좋았지만 전체적으로 기대에 못미치네요.     
2007-12-30 17:22
fatimayes
제작비 반을 물에 쏟아부은듯     
2007-12-10 11:39
1 | 2 | 3 | 4 | 5다음으로 다음으로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