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러브레터
    20 Ʈ
     8.88

에브리바디 올라잇(2010, The Kids Are All Right)
배급사 : (주)화천공사
수입사 : (주)코리아코어콘텐츠 / 공식홈페이지 : http://www.allright2010.co.kr
이미지 더보기
  • 등급
  • 청소년 관람불가
  • 시간
  • 106 분
  • 개봉
  • 2010-09-02

에브리바디 올라잇 예고편

[뉴스종합] <주노> 엘렌 페이지, 장편 영화 감독 데뷔 13.02.08
[뉴스종합] <소셜 네트워크> 골든글러브 4관왕 영예 11.01.18
이토록 인간적이고 사랑스러운 캐릭터라니.... ldk209 10.10.23
많은 생각을 하게끔한 영화~ bzg1004 10.10.15
색다른 가족 이야기,재밌네. ★★★★  bjmaximus 11.06.28
복잡하지만, 단순하게 완벽란 관계.가족 ★★★★  k8714 11.01.04
처음부터 끝까지 흥미있고, 마음을 평온하게 해준 고마운 영화. ★★★★  cipul3049 11.01.02



쟁쟁한 여름 헐리웃 블록버스터 영화들 속에서 진정한 승자!
2011년 아카데미가 주목하는 최고의 화제작!


2010년 선댄스 영화제 최고의 작품, 베를린 영화제 테디상(장편영화상)을 수상 등 다수의 영화제에서 이미 그 작품성을 인정받은 영화 <에브리바디 올라잇>.

7월 9일 미국에서 개봉한 이 영화는 2주차에 116.3% 수익률이 상승했으며, 3주차에는 2주차와 비교하여 143.8%의 수익률 상승을 기록하여 꾸준히 박스오피스 상위권에 랭크 되고 있다. 역사상 같은 규모의 스크린 수 영화들의 평균 수익률과 비교하여 역대 2위의 평균 수익률을 기록하며 전 영화를 통틀어 27번째의 수익률을 기록한 놀라운 성과의 영화라 할 수 있다. 박스오피스를 점령하는데 성공한 이 작품은 차근차근 그 수익을 높이더니, 개봉 6주 만에 제작비의 4배가 넘는 수익을 기록한다. 이는 같은 시기에 개봉한 <인셉션><솔트><토이 스토리3> 등 최고의 블록버스터들과의 경쟁에서 이루어진 성과이다. 이 작품이 올 여름 미국 박스오피스의 진정한 승자라고 불리는 이유는 바로 이것이다.

또한 저명한 기자들은 내년 아카데미의 승자로 주저 없이 이 작품을 꼽고 있다. 진심이 담긴 영화, 특별하고 거부할 수 없는 매력, 폭발적인 배우들의 연기 등, 이 영화만의 유쾌하고 독특한 컨셉은 평론가들을 넘어서 관객에게까지 진심과 감동으로 다가오고 있는 것이다.

완벽함을 꿈꾸는 유쾌한 엄마, 도전을 즐기는 섹시한 엄마, 그리고 그들 사이에 나타난 바람둥이아빠의 복잡미묘한 섹시 스캔들 <에브리바디 올라잇>. 한국 관객들에게도 또 하나의 보석 같은 영화로 빛나게 될 것이다.

패션, 라이프 스타일, 그리고 사랑…
당신이 꿈꾸는 워너비 여성들의 이야기!


영화 <에브리바디 올라잇>은 그 이름만으로도 신뢰가 높은 배우들의 불꽃 튀는 연기 대결뿐만 아니라 180도 달라진 그들의 변신에 주목하게 된다.

도회적이면서 여성스러운 이미지의 아네트 베닝은 화려함을 벗고 톰보이 같은 매력의 프로페셔널한 외과의사 ‘닉’으로 돌아온다. 또한 단아한 매력의 소유자로 2010년 불가리 S/S 시즌의 모델이기도 한 줄리안 무어는 히피 정신에 가득한 자유로운 영혼의 조경 디자이너 ‘줄스’로 변신한다. 각 캐릭터로의 완벽한 변신을 위해 아네트 베닝은 시크하고 모던한 스타일로, 줄리안 무어는 히스닉 스타일의 원피스를 입고 보헤미안적인 액세사리로 포인트를 주며 2535 여성들이 추구하는 패셔너블한 모습으로 다가오게 된다.

두 캐릭터의 라이프 스타일 또한 21세기의 현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그대로 담아내었다. 정자기증으로 낳은 두 아이들과 두 엄마로 이루어진 가족의 유형은 특별해 보이지만 그들의 관계는 일반적인 가족들의 모습 그 자체이다. 또한 한 여자를 사이에 둔 두 남녀라는 독특한 소재는 자칫 방탕한 삶을 상상하기 쉽지만, 자유롭게 꿈을 꾸되 스스로에 대한 책임감은 절대 잊지 않는 라이프 스타일은 21세기를 살아가는 우리들의 모습을 그대로 옮겨두었다고 할 수 있다.

지금 우리들의 모습을 꼭 닮은 캐릭터들이 총 출동하는 영화 <에브리바디 올라잇>을 통해 21세기 2535 여성들의 워너비 스타일을 만나게 될 것이다.

한 여자를 사이에 둔 두 남녀
감독의 실제 이야기, 진심을 담은 실화!


영화 <에브리바디 올라잇>의 독특하게만 취급될 수 있는 설정이 진심 어린 이야기로 다가오게 되는 이유는 바로 감독의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이다. 실제 레즈비언으로 커밍아웃한 감독 리사 촐로덴코는 영화 속 설정처럼 정자기증을 통해 아이를 낳은 인물. 이미 데뷔작인 <하이 아트>를 통해 레즈비언 커플의 이야기를 그려내며 1998년 전미 비평가협회, 칸 영화제 감독주간 초청과 신인 감독상 노미네이트, 선댄스 영화제 각본상 등을 수상한 바 있는 감독은 이번 작품에서는 소소하지만 따스한 일상의 순간을 포착해내는 데 성공한다.

그렇다고 <에브리바디 올라잇>이 동성애자와 양성애자의 삶을 나누며 레즈비언들의 인권을 주장하는 정치적인 영화가 아니다. 그녀는 이 작품에서 ‘가족의 구성원과 그 관계’에 포커싱을 맞춘다. 자신이 실제로 겪은 사실들을 어떠한 편견 없이, 여성감독 특유의 섬세한 감성으로 풍부하게 이야기를 덧입혀내어 자칫 지루할 수 있는 이야기는 충분히 가치롭고 감동적인 이야기로 탈바꿈시켜낸다.

영화 <에브리바디 올라잇>은 모든 가족들이 마주하고 있는 현실의 답사이며, 걱정과 웃음, 고통과 행복 등 현실적 문제에 대한 진한 페이소스, 그리고 인간이기 때문에 겪을 수밖에 없는 감정의 통과의례들을 그려낸 진짜 우리들의 이야기이다.

시나리오 기획부터 포스트 프로덕션 까지를 함께 한
살아있는 전설의 배우들의 실제 모습을 담아내다!


아네트 베닝, 줄리안 무어, 마크 러팔로 등 이름만 들어도 환상적인 출연진들은 <에브리바디 올라잇>의 기획단계부터 참여하여 그들의 진짜 모습을 투영해내며 변신에 성공한다.

제일 먼저 합류한 사람은 줄리안 무어. 그녀를 염두하고 시나리오를 완성하여 이름 조차 ‘줄스’로 만들게 한 그녀는, 시나리오의 초고를 보고 영화에 반하여 캐스팅 디렉터를 자청하게 된다. 전설의 배우 아네트 베닝과 마크 러팔로를 캐스팅하게 된 것은 바로 줄리안 무어의 노력 덕분인 것. 또한 작가, 감독과의 끊임없는 대화를 통해 이전까지의 강인한 여성상과는 달리 자유로워 보이지만 관계에 있어서는 희생을 택하고 연약한 모습으로 캐릭터를 더욱 풍성하게 완성해낸다. 코믹한 요소를 표현해 내면서도 드라마틱해야 하고 강하면서도 섹시한 배우, 아네트 베닝 이외엔 특별한 대안이 떠오르지 않았던 제작진들을 대신하여 줄리안 무어는 그녀에게 이메일을 보낸다. 아네트 베닝은 즉시 “정말 하고 싶은 작품이다!”라는 답을 보내주며 이 작품에 합류, 캐릭터의 완성도를 위해 뉴욕에서 LA로 거처를 옮기며 ‘닉’ 캐릭터에 몰두한다. 아네트 베닝 스스로가 엄마로써 직접 느껴온 이야기들이 담아져 있다고 이야기하는 아네트 베닝은 자신의 에피소드들을 하나하나 녹여내며 아네트 베닝만의 ‘닉’으로 발전시킨다. 마크 러팔로 역시 <눈먼자들의 도시>에서 맺은 인연으로 인해 줄리안 무어의 전화통화로 캐스팅이 즉시 결정되었다. 깊이 있는 내면을 가지고 있지만 외면은 바람둥이로만 보이는 캐릭터를 소화할 배우는 마크 러팔로 밖에 없었던 것. 한 번의 호흡을 맞춰보며 서로의 감정연기를 잘 아는 그들은 서로에 대한 깊은 신뢰를 바탕으로 정신적인 깊이와 감정의 조율을 진행하며 캐릭터를 풍부하게 만드는데 성공해낸다.

연기력에서 어느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 세 배우가 만들어내는 진짜 그들의 모습과 환상의 호흡은 <에브리바디 올라잇>을 더없이 풍부하게 해주는데 가장 큰 역할을 했다.

MGMT, 데이빗 보위, 조니 미첼 등
영화를 더욱 풍부하게 해주는 뮤지션들, 다양한 장르의 OST 화제!


<에브리바디 올라잇>의 OST는 가수들의 이름만 들어도 그 완성도에 의심이 없을 만큼 화려한 뮤지션들로 자리매김 되어 있다.

21세기 최첨단 사이키델릭 듀오이자 일렉트로닉 락 음악의 새로운 방향을 선도하고 있는 MGMT와 글램 록의 대부 David Bowie, 호주 출신의 싸이키 델릭 록 그룹 Tame Impala, 스웨덴 출신의 일렉트로닉 여성 가수 Fever Ray을 비롯 컨트리 음악의 대부 Leon Russell, 70년대 그래미 어워드 최우수 R&B 노래상을 수상한 Betty Wright 등 70년대부터 지금까지, 장르를 불문한 최고의 음악들을 총 집합시켰다.

이번 OST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곡은 조니 미첼의 All I Want. 영화 속 아네트 베닝이 맡은 ‘닉’이 자신의 딸 이름을 ‘조니’로 지을 정도로 팬이었다는 설정으로 등장하는 그녀는, 그래미 어워드 최우수 팝 연주가상 수상자인 캐나다 출신의 여자가수로 밥 딜런과 양대산맥을 이루는 전설적인 뮤지션으로 평가 받고 있다. 특히 All I Want가 수록된 앨범 [블루]는 1971년에 발매되어 밀리언 셀러를 달성하기도 했다. 영화 속에서는 아네트 베닝이 직접 이 곡을 부르며 가족의 화해와 또 다른 갈등의 시작을 알리는 중요한 매개체로서 등장하기도 한다.

영화 속 화려한 OST의 향연은 <에브리바디 올라잇>의 섬세하고 아름다운 완성도에 한층 깊은 감성적 선율을 선물해줄 것이다.

<이클립스><펄프픽션><갱스 오브 뉴욕><이터널 선샤인> 등
각 분야 대표 제작진이 모였다!


전세계 대표 제작진들이 <에브리바디 올라잇>을 위해 뭉쳤다! 데뷔작으로 여성감독다운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으며 선댄스와 칸느의 주목을 받고, 이 작품으로 아카데미의 유력한 후보로 자리매김 하고 있는 리사 촐로덴코 감독의 지휘 아래 각 분야 대표 제작진이 모여 그 진가를 제대로 발휘한다.

우선 <이클립스><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등을 촬영하며 젊은 세대들의 섬세한 감정을 카메라에 담아내는데 성공한 이고어 자두-릴로 촬영 감독은 <에브리바디 올라잇>을 통해 복잡미묘한 관계를 형성하며 완벽하고 행복해 보이기만 하는 가족들의 모습을 사실적이지만 생명력 넘치게 담아낸다. 또한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과 함께 <저수지의 개들>부터 <재키 브라운>까지 함께 작업하며 독특한 감각을 선보인 바 있는 마리 클레어 한난 의상 감독은 자칫 정형화 되어 보일 수 있는 각 배우들의 의상에 배우들이 이전에 보여주지 않은 모습들로 변신시키며, 캐릭터의 성격이 단번에 파악될 수 있을 완벽한 의상을 완성한다. 미셸 공드리 감독의 <이터널 선샤인>,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나의 이탈리아 여행기><비상근무><갱스 오브 뉴욕> 등의 편집을 담당한 제프리 M. 베르너 편집 감독은 자칫 평범해 보일 수도 있는 잔잔한 드라마에 그만의 편집으로 생명력을 불어넣는다. 또한 코엔 형제 감독, 스파이크 존스 감독, 최근 <블라인드 사이드>까지 최고의 음악을 선보이는 카터 버웰 음악 감독은 장르를 넘나드는 팝들을 센스 넘치는 완성도로 영화 곳곳에 채워 넣는다.

독특하고 섹시한, 코믹한 영화의 완성도를 위해 최고의 제작진이 벌인 섬세하고 아름다운 도전의결과. 지금 당신이 확인할 차례이다.



(총 28명 참여)
ttkyung
유쾌상쾌통쾌한 영화라 아직 못보신 분들 추석연휴동안 한번 보세요 ^^.     
2010-09-16 14:47
ggang003
즐거운 영화     
2010-09-13 17:15
lovingu12
그냥 뭐...     
2010-09-12 21:51
seon2000
잘봤어요     
2010-09-11 01:13
egg2
바람둥이들의 코믹스캔들!
    
2010-09-09 15:04
tmvivigirl
완전 기대     
2010-09-05 21:05
kgbagency
독특한 가족의 의미찾기? 마크러팔로만 나쁜놈 만들어 아쉽다     
2010-09-05 12:25
brevin1
괜찮아요~~     
2010-09-05 06:08
hudsonmj
기대됩니다     
2010-09-05 00:38
lortry
기대됩니다     
2010-09-04 22:56
1 | 2 | 3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