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위  피아니스트
    20자평 포스트
     8.96
  2. 2위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20자평 포스트
     8.78
  3. 3위  노예 12년
    20자평 포스트
     8.32
  4. 4위  플립
    20자평 포스트
     8.21
  5. 5위  너의 이름은.
    20자평 포스트
     8.09

마블 <블랙 위도우>, 코로나19로 11월에도 못 볼 수 있다
2020년 9월 16일 수요일 | 이금용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이금용 기자]
코로나19의 여파로 개봉이 연기됐던 스칼렛 요한슨 주연의 마블 신작 <블랙 위도우>를 만나는 시기가 더 늦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15일(현지시간) 미국 영화매체 버라이어티는 디즈니가 5월에서 11월 6일(북미 기준)로 한차례 개봉이 미뤄졌던 <블랙 위도우>의 추가 연기를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현재 미국 내 극장의 약 70%가 영업을 재개했으나 LA와 뉴욕 등 주요 도시 극장은 여전히 문을 닫은 상황이다. 아울러 지난달 최초 공개된 <테넷>이 개봉 후 2주간 약 2,900만 달러(약 343억 원) 수익을 올리는 데 그치자 디즈니를 비롯한 메이저 스튜디오들은 신작 흥행이 어렵다고 분석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소니픽쳐스는 올해 안에 블록버스터 영화를 개봉하지 않겠다고 밝혔으며, 워너브라더스 또한 오는 10월 예정이었던 <원더우먼 1984>의 개봉을 12월 25일(북미 기준)로 미뤘다. 더불어 <블랙 위도우>의 개봉 연기가 확정될 시 <이터널스>, <샹치>, <토르: 러브 앤 썬더> 등 또다른 마블의 신작 역시 줄줄이 미뤄지게 된다. 디즈니는 이에 대해 아직 답하지 않고 있다.


(총 0명 참여)
1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