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이 지나도 가슴은 뭉클하다 (오락성 7 작품성 6)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 2011년 4월 21일 목요일 | 김한규 기자 이메일

뻔하다. 엄마는 암으로 죽고, 가족들은 슬픔에 잠긴다. 뒤늦게 남편은 아내의 사랑을, 자식들은 엄마의 빈자리를 체감하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린다. 그러나 뻔한 이야기도 어떻게 구성하느냐에 따라 가슴을 뭉클하게 만든다. 그 좋은 예가 바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이다. 1996년 노희경 작가의 손에서 탄생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은 불치병에 걸려 세상과 이별을 맞이하는 엄마의 모습을 진정성 있게 담은 작품이다. 엄마의 소중함을 설파하는 이 작품은 15년이 지난 지금 영화로 리메이크 되어 그 감성을 다시 전한다.

이 여자, 요즘에 참 보기 드문 엄마다. 의사인 남편(김갑수) 출근 준비 도와주랴, 밥 안 먹고 나가는 자식들 챙기랴, 거기에 치매에 걸린 시어머니(김지영) 돌보기까지. 인희(배종옥)는 가족에 대한 애정이 넘친다. 어느 날 오줌소태가 계속돼 병원에 들른 그는 종합검진을 받는다. 결과는 자궁암 말기. 주치의에게 이 소식을 들은 남편은 어떻게 해서든 아내를 살리기 위해 수술을 시도하지만, 암세포가 온몸에 퍼진 걸 확인하고 이내 포기한다. 이제 살날이 얼마 남지 않은 인희는 자신의 죽음보다 치매로 제 몸도 간수 못하는 시어머니, 홀로 남겨질 남편, 도박에 빠져 사는 남동생(유준상), 유부남을 사랑하는 딸(박하선), 청각 장애가 있는 아들(류덕환) 걱정만 한다. 그리고 이들을 위해 아름다운 선물을 준비한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은 자연스럽게 원작이 떠오르는 영화다. 그동안 드라마와 책, 연극으로 리메이크 된 작품은 원작의 아우라를 떨쳐버리기 힘들다. 민규동 감독도 기본적인 이야기 흐름을 원작에서 고스란히 옮겨왔다. 대신 시어머니와 며느리의 관계에 초점을 맞춘 원작과는 달리 가족 전체의 이야기를 끌어들여 차별성을 꾀한다. 남편은 아내의 병을 알아차리지 못한 무심함을, 남동생은 도박에 미쳐 누나를 보살피지 못했다는 자책을, 큰 딸은 유부남을 사랑해서 마음 상하게 했던 죄를, 막내는 여자 친구를 혼전 임신시켜 걱정을 끼치게 한 일 등 평소 인희에게 잘해주지 못한 미안함을 토로한다. 감독은 이들의 이야기를 삽입해 애증의 관계로 묶인 가족의 참 모습을 담는다.

원작보다 가족의 이야기가 심화된 영화에서 배우들의 유기적인 호흡은 동력으로 작용한다. 이미 드라마에서 호흡을 맞춰본 배종옥과 깁갑수는 죽음을 앞두고 이별을 해야 하는 부부로 나와 애절한 감정을 드러내고, 김지영, 박하선, 류덕환, 유준상, 서영희는 각자 맡은 역할에 충실히 연기하며 극의 힘을 싣는다. 특히 유준상과 극중 그의 아내로 나오는 서영희는 간간이 코믹한 연기를 보여주며, 영화가 과도한 감정의 늪에 빠지지 않도록 한다. 원작을 비교해서 보는 관객들이라면 후반부 가열하게 몰아치는 슬픔의 밀도가 조금 덜하게 느껴지겠지만, 가족의 소중함을 느끼기에는 충분하다.

2011년 4월 21일 목요일 | 글_김한규 기자(무비스트)     




- “엄마가 보고플 때, 엄마 사진 꺼내놓고” 엄마가 그리운 모든 사람들.
-배종옥­·김갑수 커플을 보고 눈물을, 유준상·­서영희 커플을 보고 웃음을.
-부모님과 다퉜다면, 화해의 선물로 영화 같이 보는 건 어떨까.
-원작의 팬들에게는 다소 심심한 작품.
-원작에서 나왔던 치매 걸린 어머니와 암에 걸린 며느리 간의 애증이 덜하다.
-제발 극장에서 그만 울고 싶어.
1 )
adew82
드라마로 보고 책으로 보고 창극으로 보고.. 그때마다 장신못차리게 울었던 기억이.. 영화도 마찬가지겠죠? 눈물폭탄ㅠㅠ   
2011-04-26 07:55
1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