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평가! 교직필수영화의 탄생! 흥행성 78% 작품성 82%
스승의 은혜 | 2006년 7월 26일 수요일 | 이희승 기자 이메일


호러 영화와는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았던 우아한 이미지의 오미희가 공포물 <스승의 은혜>에 캐스팅 됐다는 소식은 분명 충격이었다. 의외의 캐스팅이 공포감을 배가 시킬 수는 있지만 평소 그녀가 지니고 있는 이미지는 다정함과 따듯함이었기 때문이다.

예고편만으로 심리적인 공포감을 조성했던 <스승의 은혜>는 바로 그 고정관념을 노린 공포물이다. “죽어도 못 잊을 선생님, 오래오래 사세요.”란 섬뜩한 카피는 ‘청출어람’ 하게 만들려는 스승의 말 한마디가 뼈에 사무친 아이들이 그림자도 밟지 말아야 하는 존재감에 눌린 채 해마다 불러야 했던 노래와 함께 영화 중간중간 플래시 백(flashback) 된다.

과거 한 반에 많게는 60명인 학생을 맡아야 했던 선생님의 노고는 일년에 한번이라도 보상(?)받았다. 조회시간에 가슴 벅차게 불렀던 ‘스승의 은혜’가 끝나고 교실로 돌아가 교탁 위에 잔뜩 쌓인 선물과 편지를 함께 개봉하며 웃고 떠드는 시간은 그간의 말썽과 꾸지람을 상쇄시키는 것처럼 보였지만, 그 성스러운 행사에 대 놓고 무시 받았던 소수의 아이들은 16년 만에 스승을 찾아간다. 운동회에서, 신체검사시간에, 방과후 자유시간조차도 우리는 언제나 선생님과 함께였고, 무심코 던진 말과 무언의 상처들은 비극과 공포를 초래한다.

뻔하게 흘러가는 듯 보이는 스토리는 하나의 베일이 벗겨질 때마다 의외의 결말을 내놓는다. 게다가 학창시절 흔히 사용하는 문구 류가 주는 공포감은 현실에서의 공포가 얼마나 잔인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거기다 누구나 공감할만한 대사와 소재를 적절히 섞음으로써 잔혹한 살인과 추리 가능한 요소를 중간에 희석시키고 영화 후반 보여지는 반전을 더 탄탄하게 만든다.

이 영화의 진정한 공포는 영화 속에서 그려진 차별과 촌지, 성추행, 모욕이 바로 ‘교육의 현장’에서 이뤄진다는 점이 아니라 우리가 그걸 ‘기억’하고 있다는 사실에 있다. 어렸기 때문에 선생님의 가르침대로 따라 웃고, 보고, 말해야 했던 우리들의 기억을 공포감으로 부활시킨 지능적 호러물 <스승의 은혜>는 오는 8월3일 개봉된다.

2006년 7월 26일 수요일 | 글_이희승 기자
흥행성
78 %
작품성
82 %

-전교조에 가입되어 있는 분이라면! (1945년생 이후는 ‘필수’관람!)
-사범대, 혹은 선생님이 되고자 하는 모든 분들! (중,고등 선생님도 열외 없다!)
-초등학교 졸업한지 10년이 지나도 용서가 안 되는 기억을 가진 자!
-콤파스, 가위, 호치키스, 카터칼에 다친 기억이 있는 분!
-어린 시절 한번이라도 누굴 놀려봤다면! (꿈자리가 뒤숭숭하다)
-감히 ‘스승과제자’를 영화 소재로 쓰다니,라고 생각하신다면!

(총 61명 참여)
rottari22
이것도 기사냐? 쫌 특이한 영화라는 정보를 듣고왔는데 수박 겉핧기식 내용밖에없네 제목으로 사람 현혹시키지말고 기사답게 써줬으면 좋겠음. 최소한 영화를 편견 없이 보게 길잡이 역할은 해야하지 않겠어???   
2006-07-30 11:34
abobbi
제목부터 깬다. 스승의 은혜.   
2006-07-29 21:42
pooh09
단지 관람가에 한줄 쓴거가지고, 밑에 두분 너무 심각하네. 다들 스승의 은혜에 관심이 많네요. 이 기자분은 항상 카피가 잼나서 항상 클릭하게되는건 있는듯.아줌마스런 최모기자보단 기사답던데.남자티 팍팍 나잖아~~   
2006-07-29 21:37
funcar
리뷰는 리뷰일뿐 소설쓰지맙시다. 전교조가 어떤 단체고 꼭 봐야 하는 이유를 달아야되는건 또 뭔데?
카피야 기자맘이고, 가벼운 리뷰하나에 초딩처럼 시비걸지맙시다. 평론가처럼 잰체하며 쓰는것보다 훨씬 한눈에 들어온다.언제부터 기자가 평론가랑 동일시 됐지? 웃기네. 무비스트 기자들이 예술에 빌붙는 평론가였어? 리뷰를 무슨 뉴스처첨 생각하는 당신대가리가 문제진 모르나 부지?   
2006-07-29 21:31
asdfkl
리뷰 자체에서 전교조에 대한 편견이 드러난다. 전교조가 봐야될 영화라고 하면서 전교조가 어떤 단체고 전교조가 꼭 봐야하는 이유는 드러나 있지 않다. '교직 이수 필수 영화'라는 카피도 너무 가볍다. 흥미를 끄는데는 성공적일지 모르나 너무 편파적이다. 반대로 '학생 관람 필수 영화'가 없는 현실은 어찌 얘기할텐가. 선생님에게 좋은 감점을 가지고 있거나, 키튼 선생처럼 열정있는 교사가 상처받지는 않을지 걱정된다.
영화는 예술이라는 측면에서 어떤 소재를 가용해도 자유다. 그러나 예술에 붙어먹는 평론가라면 글에 충분한 정보를 제공할 줄은 알아야 하지 않나? 리뷰비 너무 날로 먹지 마라.   
2006-07-29 16:15
zjvl
스승에 대한 복수라,,실망시키면 완전 악플달아버려야지   
2006-07-29 12:29
usopen
여기나오는 선생님 역의 오미희씨가 옛날에 유명했던 사람인가요?   
2006-07-29 12:22
jyha85
나에게도 살해하고픈 선생이 있었다. 평생 용서가 안된다.   
2006-07-28 21:32
1 | 2 | 3 | 4 | 5다음으로 다음으로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