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평가! 교직필수영화의 탄생! 흥행성 78% 작품성 82%
스승의 은혜 | 2006년 7월 26일 수요일 | 이희승 기자 이메일


호러 영화와는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았던 우아한 이미지의 오미희가 공포물 <스승의 은혜>에 캐스팅 됐다는 소식은 분명 충격이었다. 의외의 캐스팅이 공포감을 배가 시킬 수는 있지만 평소 그녀가 지니고 있는 이미지는 다정함과 따듯함이었기 때문이다.

예고편만으로 심리적인 공포감을 조성했던 <스승의 은혜>는 바로 그 고정관념을 노린 공포물이다. “죽어도 못 잊을 선생님, 오래오래 사세요.”란 섬뜩한 카피는 ‘청출어람’ 하게 만들려는 스승의 말 한마디가 뼈에 사무친 아이들이 그림자도 밟지 말아야 하는 존재감에 눌린 채 해마다 불러야 했던 노래와 함께 영화 중간중간 플래시 백(flashback) 된다.

과거 한 반에 많게는 60명인 학생을 맡아야 했던 선생님의 노고는 일년에 한번이라도 보상(?)받았다. 조회시간에 가슴 벅차게 불렀던 ‘스승의 은혜’가 끝나고 교실로 돌아가 교탁 위에 잔뜩 쌓인 선물과 편지를 함께 개봉하며 웃고 떠드는 시간은 그간의 말썽과 꾸지람을 상쇄시키는 것처럼 보였지만, 그 성스러운 행사에 대 놓고 무시 받았던 소수의 아이들은 16년 만에 스승을 찾아간다. 운동회에서, 신체검사시간에, 방과후 자유시간조차도 우리는 언제나 선생님과 함께였고, 무심코 던진 말과 무언의 상처들은 비극과 공포를 초래한다.

뻔하게 흘러가는 듯 보이는 스토리는 하나의 베일이 벗겨질 때마다 의외의 결말을 내놓는다. 게다가 학창시절 흔히 사용하는 문구 류가 주는 공포감은 현실에서의 공포가 얼마나 잔인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거기다 누구나 공감할만한 대사와 소재를 적절히 섞음으로써 잔혹한 살인과 추리 가능한 요소를 중간에 희석시키고 영화 후반 보여지는 반전을 더 탄탄하게 만든다.

이 영화의 진정한 공포는 영화 속에서 그려진 차별과 촌지, 성추행, 모욕이 바로 ‘교육의 현장’에서 이뤄진다는 점이 아니라 우리가 그걸 ‘기억’하고 있다는 사실에 있다. 어렸기 때문에 선생님의 가르침대로 따라 웃고, 보고, 말해야 했던 우리들의 기억을 공포감으로 부활시킨 지능적 호러물 <스승의 은혜>는 오는 8월3일 개봉된다.

2006년 7월 26일 수요일 | 글_이희승 기자
흥행성
78 %
작품성
82 %

-전교조에 가입되어 있는 분이라면! (1945년생 이후는 ‘필수’관람!)
-사범대, 혹은 선생님이 되고자 하는 모든 분들! (중,고등 선생님도 열외 없다!)
-초등학교 졸업한지 10년이 지나도 용서가 안 되는 기억을 가진 자!
-콤파스, 가위, 호치키스, 카터칼에 다친 기억이 있는 분!
-어린 시절 한번이라도 누굴 놀려봤다면! (꿈자리가 뒤숭숭하다)
-감히 ‘스승과제자’를 영화 소재로 쓰다니,라고 생각하신다면!

(총 61명 참여)
fltmxm
우~어떨지 기대된다   
2006-07-26 15:43
fygpdl
모방 범죄가 발생할 우려 78%   
2006-07-26 15:35
dpcyxl
선생님들도 앞으로 또 조심해야겠는데,, 요즘 애들이 워낙에나 영악해서리   
2006-07-26 15:27
clfvkfdbr
왠지 무섭다기 보다는 끔찍할 것 같다   
2006-07-26 15:20
jeard20
오 기대됩니다. 특히나 학교시절 부당한 선생님의 처벌을 받고
대우받았던 기억이 수북한 저로써는 완전 강추!!ㅋ   
2006-07-26 14:49
이전으로이전으로6 | 7 | 8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