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책!『맑스와 정의 : 자유주의에 대한 급진적 비판』(앨런 E. 뷰캐넌 지음, 이종은·
galmuri 2020-01-20 오후 5:12:49 678   [0]


맑스와 정의
자유주의에 대한 급진적 비판

Marx and Justice : The Radical Critique of Liberalism

존 롤스의 『정의론』이 출간된 이후
정의의 문제를 진지하게 다루고자 하는 생각들이
증대했다.
롤스의 『정의론』에 대한 맑스주의적 비판은
우리에게 어떤 통찰을 제공해주는가?



지은이 앨런 E. 뷰캐넌 |  옮긴이 이종은·조현수 |  정가 24,000원 |  쪽수 448쪽
출판일 2019년 12월 30일 |  판형 사륙판 무선 (130*188) |  출판사 도서출판 갈무리
총서명 Mens, 카이로스총서 62
ISBN 978-89-6195-226-2 93300 |  CIP제어번호 CIP2019051160
도서분류 1. 정치학 2. 철학 3. 사회학 4. 경제학 5. 사회과학



맑스의 테제는 분명하다. 즉 권리의 내용과 기능으로 인해 권리는 전(前)공산주의적 인간에게만 가치가 있을 뿐이다. 즉 자신의 동료들을 권리 원칙이 규정한 경계선의 배후에서 의심스러운 눈초리로 쳐다보는 고립된 개인에게만 말이다. 정치적 해방의 한계들에 대한 맑스의 훌륭한 비판은 그가 1843년 『유대인 문제에 대해』를 작성했을 때만큼이나 오늘날에도 여전히 중요하다. 모든 진지한 규범적 정치 이론은, 동등한 권리를 가진다는 목표에서 더 나아가, 서로 다른 개인이 행사할 권리의 실효에서의 평등을 달성하는 것이 가능한가의 문제를 다루어야만 한다. 실제로 정치적 평등이 사회경제적 불평등과 공존할 수 있다는 기본적인 자유주의적 가정에 대한 맑스의 도전은 진지하게 다루어지지 않았다.

― 본문 중에서



『맑스와 정의』 간략한 소개


이 책은 롤스의 『정의론』과 그 이후 제출된 학계의 논의를 맑스주의의 입장과 비교 분석한다. 맑스와 롤스의 이론의 장점과 단점을 깊이 있게 소개하고 있으며, 두 이론을 서로 대결시킬 때 드러나는 논리적 긴장을 추적하고 있다. 이렇게 함으로써 저자는 ‘정의로운 사회는 무엇이며 어떻게 가능한가?’라는 질문에 도움이 될 이론적 자원을 식별하고자 한다.

최근 몇 년간 
한국 사회에서도 ‘정의론’에 대한 관심이 폭발했다. 그런데 정의에 대한 관심은 자유주의 이론가인 존 롤스나 마이클 샌들에 집중되었다. 그러나 이렇게 질문해볼 수 있다. 착취는 부정의의 한 형태인가? 이 책에 따르면 맑스는 권리나 정의 개념에 의존하지 않고 자본주의를 비판했다. 또 본질적으로 비법률적인 사회, 자유롭고 인간적인 사회에 대한 이상을 표현함으로써 전통적인 도덕, 정치 이론의 개념적 틀에 대해서 급진적인 도전을 이룩했다.

사회적 불평등과 정치적 부패로 시름하고 있는 한국 사회에서 맑스의 이론이 ‘정의 문제’에 어떤 통찰들을 줄 수 있을까? 우리 시대에 필요한 것은 더 많은 정의인가? ‘정의’나 그에 기초한 법률적, 도덕적 범주들이 누락하고 있는 측면이 있다면, 어떤 것들일까? 이제까지 한국에서 조명되지 않았던 새로운 ‘정의관’을 제기하는 이 책은 정의라는 주제에 관심이 있는 모든 독자에게 유익하고도 흥미로울 것이다.


(총 0명 참여)
1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8986 초대! 『브뤼노 라투르』 저자 그레이엄 하먼 전 지구 ... galmuri 21.06.10 15 0
8985 새 책! 『포스트휴머니즘의 쟁점들』 강우성·김성호·박인... galmuri 21.06.02 21 0
8983 새 책! 『브뤼노 라투르 : 정치적인 것을 다시 회집하... galmuri 21.05.02 64 0
8981 새 책! 『객체들의 민주주의』 레비 R. 브라이언트 지... galmuri 21.03.01 142 0
8980 새 책! 『방법으로서의 경계 ― 전지구화 시대 새로운 ... galmuri 21.02.04 320 0
8978 새 책! 『불타는 유토피아 ― ‘테크네의 귀환’ 이후 ... galmuri 21.01.07 362 0
8968 [영등포초단편영화아카데미 수강생 모집] sesiff 20.06.16 536 0
8967 제20회 대한민국국제청소년영화제 특별개막작품 제작지원 ... intyca2020 20.06.02 508 0
8966 [제12 서울국제초단편영화제] E-CUT 감독을 위하여... sesiff 20.06.02 551 0
8964 새 책! 『메이데이 ― 노동해방과 공유지 회복을 위한 ... galmuri 20.05.03 541 0
8963 새 책! 『비유물론 ― 객체와 사회 이론』 그레이엄 하... galmuri 20.04.05 573 0
8962 새책!『증언혐오 ― 탈진실 시대에 공통진실 찾기』(조정... galmuri 20.03.08 789 0
8961 새책!『까판의 문법 ― 살아남은 증언자를 매장하는 탈진... galmuri 20.03.08 555 0
현재 새책!『맑스와 정의 : 자유주의에 대한 급진적 비판』(... galmuri 20.01.20 679 0
8959 2020년 1월 2일! 다중지성의 정원의 철학, 미학,... galmuri 19.12.26 707 0
8957 다중지성의 정원 2020. 1. 2. 강좌 개강! galmuri 19.12.17 697 0
8956 새책!『영화란 무엇인가에 관한 15가지 질문』(김곡 지음) galmuri 19.12.06 719 0
8954 2020 제 11회 부산평화영화제 공식경쟁부문 출품작 ... plypool 19.11.24 738 0
8952 새책!『비평의 조건 ― 비평이 권력이기를 포기한 자리에... galmuri 19.10.31 683 0
8951 다중지성의 정원 10/18 금 개강! 이라영선생님의 시... galmuri 19.10.15 704 0
8949 새책!『초록의 마음』(율리오 바기 지음, 장정렬 옮김) galmuri 19.10.09 694 0
8947 새책!『인류에게 공통의 언어가 있다면』(루도비코 라자로... galmuri 19.10.09 710 0
8944 10월7일, 다중지성의 정원 강좌 개강! galmuri 19.09.22 770 0
8941 2019년 1위부터 100위까지의 순위입니다. rteon 19.08.27 877 0
8940 2019년 101위부터 200위까지의 순위입니다. rteon 19.08.27 832 0
8939 7월3일 개강 시작! 페미니즘, 역사, 교양 강좌를 소... galmuri 19.07.02 795 0
8938 <새책>『열정과 망상 ― 학계의 감정문화』(샤를로테 블... galmuri 19.07.02 798 0
8936 7월1일, 다중지성의 정원 강좌 개강! galmuri 19.06.10 868 0
8934 ★새책 『대피소의 문학 ― 구조 요청의 동역학』 출간!... galmuri 19.04.19 931 0
8929 <새책> 『역사의 시작 ― 가치 투쟁과 전 지구적 자본... galmuri 19.03.21 926 0
8925 [MBC아카데미] ■68기 영화홍보마케팅&프로듀서 과정... mbcac_kang 19.02.19 1001 0
8924 <새책> 『여자떼 공포, 젠더 어펙트 ― 부대낌과 상호... galmuri 19.02.15 972 0
8917 다중지성의 정원이 1월 2일 개강합니다! galmuri 18.12.12 1040 0
8915 2018 은평문학영화제 (11.22~24) k0890311 18.11.16 977 0
8914 <새책> 『투명기계 ― 화이트헤드와 영화의 소멸』 출간... galmuri 18.11.02 969 0
8907 [10월] 우리 마을 소극장(광진구 무료 영화 상영회) hsfest 18.09.20 995 0
8906 다중지성의 정원이 10월 4일 개강합니다! galmuri 18.09.10 1017 0
8905 <새책> 『피와 불의 문자들』 출간! (조지 카펜치스 ... galmuri 18.08.31 982 0
8904 무중력지대 양천 제1회 MUFF영화제 enenql12 18.08.21 1049 0
8901 익스트림영화제에 초대합니다! <매트릭스> 총 5편의 밤... GIFFESTA 18.08.14 1109 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다음으로 다음으로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