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텍사스(1984, Paris, Texas)

이미지 더보기
  • 등급
  • 청소년 관람불가
  • 시간
  • 145 분
  • 개봉
  • 1987-08-29
  • 전문가영화평

[뉴스종합] '빔 벤더스 걸작선' 개최 03.06.12
머리속에 담아내기 엄청 어려웠던 영화 ★  saltingini 10.06.22
따뜻하다 라는 느낌의 영화 ★★★★★  movie1882 08.10.02
무슨내용인지는 잘 모르겠네요 ★★☆  ejin4rang 08.10.02



멕시코와 미국의 접경 지역 부근, 텍사스주의 어느 황량한 마을에 탈진한듯 보이는 한 남자가 걸어온다. 그의 이름은 트래비스. 의식을 잃은 트래비스의 소지품에서 월트란 이름을 발견한 의사는 연락을 취하게 되고,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 살던 동생 월트는 형 트래비스를 4년만에 만나게된다.
 
그동안 형의 아들인 헌터를 맡아 기르던 월터와 그의 아내 앤은 헌터가 트래비스를 아버지로 인정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기른 정에 얽매여 헌터를 잃게 되진 않을까 우려한다.

기억을 잃어버린데다 실어증까지 걸려버린 트래비스는 아들과 함께 떠나버린 아내를 찾아나서게 되고, 그녀가 아들의 부양비를 매달 입금해 오고 있는 은행에서 무작정 기다리다 결국 만된다. 하지만 그토록 그리워하던 아내는 환락가의 여자가 되어있었다.

손님은 여자를 볼 수 있고, 여자는 손님을 볼 수 없는 유리벽이 있는 방에서 손님으로 가장한 트래비스는 아내를 만난다. 아내는 얼굴도 보지 못하는 이 손님의 사연을 기꺼이 들어주겠다고 하고, 트래비스는 자신과 제인의 이야기를 해준다. 이야기를 듣고서 뒤늦게 트래비스가 찾아온 것을 알고 안타까워 하는 제인. 결국 트래비스는 아들과 엄마를 만나게 해 준 다음 어디론가 떠나는데...



(총 3명 참여)
ejin4rang
무슨내용인지...     
2008-10-02 08:57
director86
정말 지루     
2007-11-10 23:33
kichx5
왜 작품성있다 느끼는 영화들은 하나같히 지루할까..?

몰입했지만, 필요 이상으로 지루했다.

하지만, 거리의 공허함을 멋지게 표현한 로드무비임은 인정한다.

    
2006-11-15 06:23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