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끼(2010, Moss)
제작사 : (주)시네마 서비스, 렛츠필름 / 배급사 : CJ 엔터테인먼트
공식홈페이지 : http://cafe.naver.com/moss0715

이끼 예고편

[인터뷰] 가장과 배우, 그 고단하지만 행복한 삶 <전설의 주먹> 유준상 13.04.16
[인터뷰] 관객과 놀 수 있는 영화 <전설의 주먹> 강우석 13.04.07
배우들의 연기가 일품이였다~ bzg1004 10.10.31
원작보다 재밌었던 이끼 spitzbz 10.10.29
중간까지는 나름 스릴도 있고 탄탄했지만,마지막으로 갈수록 대... ★★★  joe1017 12.03.30
그럭저럭 흡입력 있게 잘 봤던 영화. 하지만 원작을 못 봐 ... ★★☆  fenderstrat 11.09.13
원작을 본 후라면 우선 기대를 하지 말아야.... ★★★☆  wfbaby 11.09.13



뭐야 이 더러운 기분은…

도시 생활에 염증을 느껴왔던 해국(박해일 분)은 20년간 의절한 채 지내온 아버지 유목형(허준호 분)의 부고 소식에 아버지가 거처해 온 시골 마을을 찾는다. 그런데 오늘 처음 해국을 본 마을 사람들은 하나같이 해국을 이유 없이 경계하고 불편한 눈빛을 던지는데..

제가 여기 있으면 안 되는 이유라도 있습니까?

아버지의 장례를 마치고 마련된 저녁식사 자리. 마치 해국이 떠나는 것을 축하하기 위해 모인 것 같은 마을사람들에게 해국은 ‘서울로 떠나지 않고 이 곳에 남아 살겠노라’ 선언을 한다. 순간, 마을 사람들 사이에서는 묘한 기류가 감돌고, 이들의 중심에 묵묵히 있던 이장(정재영 분)은 그러라며 해국의 정착을 허한다.

이 곳, 이 사람들은 도대체 무엇이지?

이장 천용덕의 말 한마디에 금세 태도가 돌변하는 마을사람들.
겉보기에는 평범한 시골 노인 같지만, 섬뜩한 카리스마로 마을의 모든 것을 꿰뚫고 있는 듯한 이장과 그를 신처럼 따르는 마을 사람들. 해국은 이곳 이 사람들이 모두 의심스럽기만 한데…



(총 147명 참여)
joe1017
중간까지는 나름 스릴도 있고 탄탄했지만,마지막으로 갈수록 그냥 대충대충 넘어가는듯..     
2012-03-30 17:44
penny2002
원작에 비해선 아주 허접했다.     
2011-03-01 12:55
codger
영화가 너무길다     
2010-10-08 20:51
abcd9183
보고싶다     
2010-09-20 09:19
cwbjj
간만에 재밌는 영화를 봤네요~     
2010-09-19 03:54
mokok
기대됩니다     
2010-09-09 20:33
maline
무리하게 늘려버린듯한...2시간으로 상영했다면 충분했을듯     
2010-09-03 11:18
bluesong20
반전과 배우들의 연기가 최고!!     
2010-08-29 22:09
ggang003
스토리,배우,연출..삼박자가 갖춘 영화     
2010-08-29 19:43
apfl529
코믹 분투!     
2010-08-29 00:25
1 | 2 | 3 | 4 | 5다음으로 다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