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위  러브레터
    20자평 포스트
     8.88
  2. 2위  라라랜드
    20자평 포스트
     8.63
  3. 3위  늑대와 춤을: 디 오리지널
    20자평 포스트
     8.59
  4. 4위  굿바이
    20자평 포스트
     8.19
  5. 5위  비긴 어게인
    20자평 포스트
     8.18

트랜스포머 3(2011, Transformers: Dark of the Moon)
제작사 : DreamWorks SKG, Hasbro, Paramount Pictures / 배급사 : CJ ENM
수입사 : CJ ENM / 공식홈페이지 : http://www.transformer3.co.kr

트랜스포머 3 예고편

[뉴스종합] <트랜스포머5> 타이틀과 주연 공개! <트랜스포머: 마지막 기사> 16.05.18
[뉴스종합] 5월 2주차 국내 박스오피스. <아이언맨 3> 744만, ... 13.05.13
할리우드 영화의 '태생적 강박의 한계'를 벗어나지 못한 영화 kujevum 11.07.23
트랜스포머3-나쁘지는 않지만.. sch1109 11.07.18
전편에 비해 특별한 감흥이 없는 작품..뭔가 좀 부족하다는 느낌이~ ★★★  sadik 20.03.21
안어울리는여배우..흙밭? 전투씬.. 이상해지기 시작했지 노잼 ★★★  tree 14.06.30
- 기대만큼은 아니지만... 그래도 '트랜스포머'니까! ★★★☆  soul4usnip 13.01.24



인류가 달에 첫 발을 디딘 그 날부터,
오토봇과 디셉티콘의 전쟁은 예고되었다.

 
시카고 도심 한복판, 정체 불명의 푸른 빛이 하늘을 향해 쏘아 올려진다.
빛은 오랜 시간 동안 달의 어둠 속에 잠들어 있던 디셉티콘 군단을 깨우게 되고, 순식간에 시카고를 점령한 디셉티콘 군단의 무차별 공격으로 인해 도시는 초토화된다. 오토봇의 수장 옵티머스 프라임은 디셉티콘의 도심 공격이 40년 전 인류의 달 착륙과 관련이 있다는 것을 알아내고, 다시 한번 우주의 운명을 건 최후의 전면전에 나서는데…

수천년을 끌어온 오토봇 VS 디셉티콘의 전쟁
그 최후의 전투가 지금 시작된다!



(총 20명 참여)
nix1020
메간의 부재가 너무나도 컸던 영화
1편만큼의 신선했던 충격을 마지막이라서 더욱더 기대했는데..
전체적으로 아쉬웠던 영화!     
2011-10-19 11:55
cwbjj
메간이 아쉽다...     
2011-10-03 03:19
loop1434
여기서 그만 둔게 그나마 다행     
2011-07-28 12:44
joe1017
왜 평이 나쁜지 모르겠다.시리즈 중 젤 재밌었는데.옵대장 최고~
후반부 오토봇 재등장하는 씬에선 괜히 뭉클해지던데..
근데 여주인공은 정말 전편이 더 나은듯..     
2011-07-18 16:11
movie81
쓸데없이 길게 만들어서.. 지루해죽을뻔했네...     
2011-07-11 17:45
codger
메간폭스 없으니 허전하군     
2011-07-07 20:47
ldk209
마이클 베이와 심형래의 차이는 그나마 잘 알려진 배우들의 출연과 좀 더 정교한 기술적 완성도.....     
2011-07-06 22:20
ldk209
이토록 유치찬란하고 무자비한 물량공세...     
2011-07-06 22:15
tree
3D는 자막만 튀어나오더라고 제주변 두분이나 그러시더라고요 그래서 2D로봐도 지루하고재미없을확률이 높아서--; 거금투자해 아이맥스로 보려합니다.. 아이맥스로 본 분들은 다들 손가락을 치켜세우던데^^; 근데.... 이통사카드할인도 없고.. 너무 비싸다 진짜.. 원가가 이리 비싸면 뭔 할인이 되게 해줘야지...     
2011-07-06 10:23
rlarlaks1122
cg와 액션은 두말 할 것 없이 좋았습니다.
하지만 여주인공의 연기와 외모가 영화와는 잘 맞지 않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영화에 집중할 수 없음) 그리고 남 주인공과 오토봇을 연결하는 독창적인 개연성이 부족했으며 부자연스럽고 억지 스러웠습니다. 이건 다른 조연 인간 캐릭터들도 마찬가지 였습니다 마지막으로 2편과 비슷한 스토리 폼과 창조성 없느 캐릭터들의 역활이 영화의 긴장감(이야기 전개에서)을 떨어뜨렸습니다.     
2011-07-01 15:49
1 | 2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