잭 니콜슨
잭 니콜슨 (Jack Nicholson)
+ 본명 (Full Name) : John Joseph Nicholson
+ 생년월일 : 1937년 4월 22일 목요일 / 국적 : 미국
+ 성별 : 남자 / 출생지 : 미국 뉴저지주 넵튠
 
감 독
1990년 불륜의 방랑아 (The Two Jakes)
1978년 잭 니콜슨의 바람둥이 길들이기 (Goin' South)
1971년 드라이브, 히 새드 (Drive, He Said)
출 연
2010년 제작
에브리씽 유브 갓 (How Do You Know)
찰스 역
2007년 제작
버킷 리스트 : 죽기전에 꼭 하고싶은것들 (The Bucket List)
에드워드 콜 역
2006년 제작
디파티드 (The Departed / Infernal Affairs)
프랭크 코스텔로 역
2003년 제작
성질 죽이기 (Anger Management)
버디 라이델 박사 역
2003년 제작
사랑할 때 버려야 할 아까운 것들 (Something's Gotta Give)
해리 역
2002년 제작
어바웃 슈미트 (About Schmidt)
워렌 슈미트 역
2001년 제작
플레지 (The Pledge)
제리 블랙 역
2001년 제작
써스펙트 (The Pledge / Suspect)
1997년 제작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 (As Good As It Gets)
멜빈 역
1997년 제작
블러드 앤 와인 (Blood and Wine)
알렉스 게이트 역
1996년 제작
화성침공 (Mars Attacks!)
제임스 데일 역
1996년 제작
애정의 조건 2 (The Evening Star)
가렛 브리드러브 역
1995년 제작
크로싱 가드 (The Crossing guard)
프레디 게일 역
1994년 제작
울프 (Wolf)
윌 랜달 역
1992년 제작
호파 (Hoffa)
지미 호파 역
1992년 제작
어퓨굿맨 (A Few Good Men)
나단 제셉 역
1989년 제작
배트맨 (Batman)
죠커/잭 네이피어 역
1987년 제작
이스트윅의 마녀들 (The Witches of Eastwick)
다릴 반 호네 역
1986년 제작
제 2의 여인 (Heartburn)
마크 루이즈 포맨 역
1985년 제작
프리찌스 오너 (Prizzi's Honor)
샬리 파타나 역
1983년 제작
애정의 조건 (Terms of Endearment)
가렛 브리드러브 역
1981년 제작
포스트맨은 벨을 두번 울린다 (The Postman Always Rings Twice)
프랭크 역
1980년 제작
샤이닝 (The Shining)
잭 토란스 역
1975년 제작
뻐꾸기 둥지위로 날아간 새 (One Flew Over the Cuckoo's Nest)
맥머피 역
1974년 제작
차이나타운 (Chinatown)
제이크 기트스 역
1969년 제작
이지라이더 (Easy Rider)
출 연
1992년 맨 트러블 (Man Trouble)
1990년 불륜의 방랑아 (The Two Jakes) - 제이크 기티스 역
1987년 엉겅퀴 꽃 (Ironweed) - 프랜시스 펠런 역
1978년 잭 니콜슨의 바람둥이 길들이기 (Goin' South) - 헨리 로이드 문 역
1976년 미주리 브레이크 (The Missouri Breaks)
1975년 여행자 (The Passenger / Professione : Reporter) - 데이비드 로크 역
1973년 마지막 지령 (The Last Detail) - 빌리 버드스카이 역
1972년 마빈 가든스의 왕 (The King of Marvin Gardens) - 데이비드 스테블러 역
1970년 파이브 이지 피시스 (Five Easy Pieces) - 로버트 에로이카 듀페 역
1963년 테러 (The Terror)
1960년 흡혈식물 대소동 (The Little Shop of Horrors) - 윌버 포스 역
1958년 크라이 베이비 킬러 (The Cry Baby Killer)
미상 애정과 욕망 (Carnal Knowledge)


1937년 4월 22일 뉴 저지 주의 넵튠 출생. 아버지에게 버림받고 할머니, 어머니와 함께 살던 잭 니콜슨은 자신의 할머니가 사실은 어머니고 자신의 어머니는 사실 자신의 나이 많은 누나라고 생각했는데, 이것은 훗날 타임 매거진에서 사실로 밝혀지게 된다. 마치 자신이 출연한 <차이나타운>에서의 페이 더너웨이와 존 휴스턴 가족을 보는 것 같은 이상한 어린 시절을 보낸 잭 니콜슨은 MGM 스튜디오에서 메신져 보이로 일하면서 할리우드에 발을 들여놓는다.

이렇게 영화판에서 지내던 그의 첫 영화 출연은 56년 영화 <차와 동정>의 학생 중의 한 명이었다. 그러다가 당시 저예산 아이디어 영화로 코폴라나, 마틴 스콜세지 등을 거느리기도 했던 로저 코먼 감독 밑에서 배우 겸 각본가로 일했다.B급 공포 영화의 대부인 로저 코먼에게 발탁되어 <크라이 베이비 킬러/Cry Baby Killer>로 데뷔, 초기에는 이런 허접하면서도 지루한 영화들에 많이 출연한다. 그러던 중 히피 운동에 푹 빠져 있던 피터 폰다, 데니스 호퍼를 만나 69년에 독립영화의 대표적인 작품인 <이지라이더>에 출연했다. 그는 이 작품에서 술주정뱅이 변호사로 같이 여행을 떠나다 마을 청년에게 맞아 죽는 헨슨으로 나왔는데, 아주 강렬한 연기를 보여 줬다. <이지 라이더>는 그에게나 영화 자체로서나 혹은 영화사적으로나 여러 모로 성공적인 작품이 되었다.

이듬해인 70년에는 나중에 <포스트맨은 벨을 두번 울린다>에서 다시 작업하게 되는 밥 라펠슨 감독을 만나 <화이브 이지 피시즈>에 출연했는데, 잭 니콜슨은 이 작품에서 아주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그후 74년에는 로만 폴란스키 감독의 <차이나 타운>, 이듬해에는 미로스 포먼의 <뻐꾸기 둥지위로 날아간 새> 등의 사회성 짙은 문제작들에 연달아 출연해 헐리우드 최고의 성격파 배우로 자리잡았고, 90년에는 <차이나 타운>의 속편격인 <불륜의 반항아>를 직접 감독하기도 했다. 89년에는 <배트맨>에서 죠커 역으로 나오는가 하면 92년 작품 <어 퓨 굿맨>에서는 독선적인 해병장교, <호파>에서는 전설적인 노동운동가 역으로 나오는 등 출연작을 자유자재로 고르면서도 인기와 품위를 잃지 않았다.

70년대 후반을 지나 80년대 초에 스탠리 큐브릭의 <샤이닝>에서는 특유의 킬러 스마일과 함께 폐쇄된 공간에서 미쳐버린 작가를 정말 미친 듯이 보여주었으며, 1981년작 <레즈>에서는 시인이자 작가인 유진 오닐로 나와 예상 외의 섬세한 연기를 펼치기도 했다. 또한 <애정의 조건>은 셜리 맥클레인과 함께 로멘스 그레이를 그린 작품이었으며 <프리지스 오너>는 존 휴스턴의 필름 느와르와 블랙코미디를 합친 수작이었다.

하지만 뭐니 해도 잭 니콜슨의 천재성이 확인된 작품은 팀 버튼의 <배트맨>. 화학 약품에 빠져 죽을 때까지 웃음을 지어야만 하는 조커 역할은 킬러 스마일이라는 잭 니콜슨의 별명이 극중에서 역설적으로 작용되기도 한 작품이었다. 이제 영화 속에서 앉아만 있어도 주변인들을 모두 압도해버리는 잭 니콜슨의 카리스마는 나이를 먹을수록 더 진국처럼 느껴지니, 30세만 넘어도 노인 취급을 받는 국내 연예계와 비교할 때 할리우드는 정말 중. 장년 배우들의 천국이라는 생각이 잭 니콜슨 같은 배우를 보면 새삼 든다.

<마지막 지령>으로 깐느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것을 시작으로 잭 니콜슨은 <차이나타운>으로 골든 글로브 남우주연상을 수상하고,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와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으로 골든 글로브와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모두 수상하였으며, <애정의 조건>으로 역시 골든 글로브와 아카데미 남우조연상 두 개를 다 휩쓸었으며, <프리지스 오너>로 골든 글로브 남우주연상을 수상하고 1999년에는 공로상에 해당되는 세실 B. 드밀 상을 수상하였다.

그 후 <어바웃 슈미트>로 퇴직한 한 중년 미국남자의 평범해서 화가나는 일상을 잭 특유의 연기로 소화해 내었고, <사랑할 때 버려야 할 아까운 것들>에서는 일상생활에서 공공연히 보여지는 바람둥이의 역할을 '귀엽게' 연기하며 늦었지만 사랑에 눈뜨는 역을 맡기도 했다.
그 밖에 <어바웃 슈미트><어 퓨 굿 맨><레즈><아이언 위드><최후의 지령><이지 라이더> 등 아카데미상 후보에 가장 많이 오른 남자배우이다.


10.00 / 10점  

(총 1명 참여)
ninetwob
최고의 개성파 배우    
2010-04-24 02:03
1


관련 매거진 뉴스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