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검색
검색
하얀거탑 (TV)(2007)

이미지 더보기
  • 등급
  • 미상
  • 시간
  • 60 분
  • 개봉
  • 미상
  • 재개봉
  • 미상
  • 전문가영화평

[인터뷰] 배우와 가장이란 이중생활 <간첩> 김명민 12.09.25
[인터뷰] 내가 없어질 것 같은 순간, 쩨쩨해진다 <쩨쩨한 로맨스> 이선균 10.12.02
기억에 많이 남는 그런 드라마.. ehgmlrj 07.11.28
김명민만 최고! ★★  saltingini 10.06.22
김명민 ★★★★★  monica1383 10.06.20
재밌는 드라마 ★★★  rudy3 10.06.14



철저한 취재, 탄탄한 구성으로
경이적 시청률의 신화를 탄생시키다!


야마자키 도요코는 1924년 일본 오사카 출신으로 여든을 넘긴 나이에도 ‘문예춘추’에 [운명의 사람] 집필에 정열을 불사르고 있는 현역 작가. 마이니치 신문의 기자 출신인 그녀는 철저한 취재를 통해 사실성이 뛰어난 작품들을 발표하는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일례로, 80년대 중반 [대지의 아들] 집필시 아직 개방되기 전인 중국에 들어가 3년 동안 철저하게 취재를 한 일은 너무나 유명하다.

‘58년 [하나노렌]으로 대중문학의 신예들에게 수여되는 나오키상을 수상했고, 같은 해 [봇치]로 오사카 예술상을 받았다. 또한 ’62년과 ‘68년에는 [카몬]과 [하나엔]으로 부인공론 독자상을 수상했으며, ’91년에는 키쿠치 칸 상을 수상했고, ‘91년에는 [대지의 아들]로 문예춘추 독자상을 수상했다.

그녀는 픽션과 논픽션을 절묘하게 섞는 작법으로, 사회의 어두운 이면을 날카롭게 드러낸 소설들을 써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그녀의 작품들이 시대를 초월해 독자(시청자)들의 사랑을 받는 이유는, 오늘을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자신을 돌아보게 만드는 힘이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그녀의 작품들이 나올 때마다 화제가 되고, 또한 꾸준히 영화와 드라마로 만들어진 것은 지극히 당연한 결과이다.

본작 [하얀거탑]은 78년과 2003년, 두 번에 걸쳐 드라마로 만들어져 경이적인 시청율을 올렸다. 특히 03년에 후지 TV 개국 45주년 기념으로 총 21부작(1시즌 10부작, 2시즌 11부작)으로 제작되었고, 카라사와 토시아키와 에쿠치 요스케 등 초호화 캐스팅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국내 최초의 본격 메디컬 드라마,
한국 드라마의 새장을 열다!


2천 년대에 들어선 한국 드라마, 특히 미니 시리즈는 분명 위기에 처해 있다. 전형적인 캐릭터와 개연성이 무시된 이야기, 남녀 주인공의 천편일률적인 ‘짝짓기 놀음’ 등에 시청자들이 드라마를 외면하고 있는 것이 비단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어느 틈엔가 미니 시리즈는 그저 ‘시간 때우기’로 전락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는 80년대 후반에 똑같은 이유로 위기에 처했던 미국 드라마계의 재판(再版)이라 할 수 있다. 스타일의 복제에 급급하던 로맨틱 코미디가 더 이상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지 못했던 것. 하지만 90년대에 들어 이런 침체기를 역전시킨 드라마가 두 작품이 나왔는데, 바로 <E.R>과 <뉴욕경찰 24시 N.Y.P.D. Blue>였다.

드라마의 패러다임을 바꿔버린 이 두 드라마는 다큐를 보는 듯 생생한 현장감과 그 안에서 숨쉬는 인물들의 앙상블로 대중들을 다시 TV 앞으로 불러 들였다. 이 드라마들은 현재까지 10여년 넘게 장수하며 검증되고 있는 중이다.

이는 대중은 더 이상 가짜 이야기에 열광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려줌과 동시에 부진의 늪에 빠진 우리나라 TV 드라마를 구원해줄 유일한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즉, 그것은 다름 아닌 ‘리얼한 직업의 세계’와 ‘살아있는 인간의 이야기’의 조합인 것이다.

<하얀 거탑 白い 巨塔>은 이러한 조건에 완벽하게 부합하는 드라마다. 대학 병원을 배경으로 한 천재 의사의 야망을 향한 끝없는 질주와 그 종말을 그린 이 작품은, 의학계 이면을 현미경처럼 보여줌과 동시에 다양한 인간군상의 모습을 드러내 보여주고 있다. 또한 궁극적으로 이 작품은 보는 이에게 ‘인간이란 무엇인가?’ 대한 화두를 던져 자기 성찰의 기회를 제공하기도 한다.

따라서 <하얀 거탑>은 트렌디 드라마가 판치는 작금의 상황에서 단순한 재미를 넘어 의미와 감동을 줄 가장 이상적인 기획이 될 것이다.



(총 11명 참여)
apfl529
찾아주세요!!     
2010-07-26 00:31
ninetwob
불꽃튀는 연기대결     
2010-04-18 19:34
kwyok11
김명민 넘 좋고 차인표도 넘 좋고~~     
2010-03-11 18:56
his1007
김명민 당신을 본좌로 임명합니다     
2010-02-23 09:17
kwyok11
김명민 차인표~~     
2009-01-27 07:18
iamjo
김명민 당신을 본좌로 임명합니다     
2008-11-04 02:16
codger
김명민 확실히 떳군     
2008-01-06 04:11
ehgmlrj
비록 일본의 드라마를 리메이크를 했지만..
그보다 더 대단했던..드라마..!!     
2007-11-28 22:08
loop1434
병원에서의 고군분투에 사회상을 투영시킨 훌륭한 의학 드라마     
2007-08-09 09:38
sbkman82
병원(의료계)의 비리를 다룬 드라마~     
2007-01-15 21:31
1 | 2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