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자마자 한마디! 감성 드라마로 돌아온 이병헌의 <싱글라이더>
2017년 2월 20일 월요일 | 박은영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 박은영 기자]

이병헌 주연의 <싱글라이더>(제작 (주)퍼펙트스톰 필름) 언론시사회가 2월 17일 오후 2시 CGV왕십리에서 열렸다. 시사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이주영 감독과 주연배우 이병헌, 공효진, 안소희가 참석했다.

<밀정> 이후 워너브라더스의 두 번째 작품인 <싱글라이더>는 증권회사를 다니던 한 가장이 부실 채권 사건으로 모든 것을 잃은 후 가족이 있는 호주로 가게 되면서 펼쳐지는 감성 드라마. 각본과 연출을 맡은 이주영 감독의 데뷔작이다.

이병헌은 증권회사 지점장 ‘재훈’으로 분해, 그의 아내인 ‘수진’을 연기한 공효진과 호흡을 맞춘다. ‘재훈’이 호주에서 만나는 소녀 ‘지나’역은 안소희가 맡았다.

이주영 감독은 영화가 전달하는 메시지에 대해 “영화가 공개되기 전에는 미래를 위해서 현재를 포기하는 상황에 대해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얘길 했었다. 이제 영화가 공개됐으니 솔직히 얘기하자면 시간차에 따라 감정이 전해지지 않는 안타까움에 대해 이야기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오랜만에 감성 연기를 펼친 이병헌은 “특별히 어느 한 장르를 선호한다거나 싫어하는 건 아닌데, 액션과 범죄 스릴러가 긴 시간 동안 유행하다보니 그런 역할을 계속 했던 거 같다. 그래서 이번 시나리오가 너무 반갑고 놓치고 싶지 않았다” 며 “시나리오가 처음에 확 충격을 줬다기보다는 계속 기억에 남아서 꼭 해야겠더라” 고 전했다.

이어 그는 “강아지와의 연기는 내 말에 전혀 반응을 하지 않아서 솔직히 힘들었다. 그래서 영어로도 말해봤지만 역시 말을 듣지 않더라. 그래도 영화 속에서 아주 예쁘게 나와줘서 고맙다”고 강아지 치치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공효진은 “아들 역을 맡은 아이는 연기를 처음 해 본 소년이다. 호주 현지에서 만나서 처음에는 힘들었는데 같이 작업하다보니 노하우가 생기더라. 점점 재밌어졌다”고 밝혔다.

안소희는 “치치가 나한테만 오면 자꾸 짖어서 힘들었다. 동물이랑 촬영하는 것이 쉽지 않다던 선배님들의 말이 실감이 났다”고 전했다.

부성애 연기에 대해 이병헌은 “감독님이 극 중 아들 이름을 일부러(?) 내 아들과 비슷하게 지어주신 거 같기도 하다. 아무래도 아들을 생각하니 더 감정이 잘 잡혔다”고 말했다.

호주 워홀러를 연기한 안소희는 “캐릭터를 잡아감에 있어 선배님들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 영화 완성된 걸 처음 보는데 영상이 아름답게 나와서 너무 좋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주영 감독은 “첫 영화이기에 특히나 관객들이 어떻게 봐줄지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차분한 드라마 <싱글라이더>는 2017년 2월 22일 개봉 예정이다.

● 한마디

- 차분한 음악과 정감어린 영상을 바탕으로 감정의 온도와 전개 속도를 균질하게 유지한다. 데뷔작임에도 조급하지 않은 이주영 감독의 안정된 연출이 돋보인다
(오락성 6 작품성 7)
(무비스트 박은영 기자)

-서로 잘 맞물리진 않아도 각자를 뜯어보면 전부 애잔하다
(오락성 6 작품성 6)
(무비스트 박꽃 기자)

2017년 2월 20일 월요일 | 글 박은영 기자(eyoung@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총 0명 참여)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