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자마자 한마디! 음악을 색으로 느끼다 <원스텝>
2017년 3월 22일 수요일 | 박은영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 박은영 기자]
<원스텝>(제작 (주)엠씨씨엔터테인먼트) 언론시사회가 3월 21일 오후 4시 30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시사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전재홍 감독과 주연배우 산다라 박, 한재석, 조동인, 홍아름이 참석했다.

<원스텝>은 기억을 잃어 버린 후 색청으로 괴로움을 겪는 여성이 우연히 알게 된 유명 작곡가와 함께 세상을 향해 한 걸음 나아가는 과정을 담은 음악영화. 산다라 박은 음악을 색으로 느끼는 여인 ‘시현’을, 한재석은 영감이 고갈된 작곡가 ’지일‘을 연기한다. 이외에도 조동인, 홍아름이 출연한다.

<살인 면허>(2015), <물고기>(2007), <풍산개>(2011) 등의 작품으로 해외 유수 영화제에서 연출력을 인정받은 전재홍 감독이 연출을, <표적>(2014)의 조성일 작가와 <일등 당첨>(2015) 등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웹툰 작가 ‘미티’ 홍승표 작가가 각본을 맡았다. 또, 드라마와 영화를 넘나들며 활약하는 김수진 음악감독이 OST에 참여했다.

전작과는 다른 결이라는 질문에 대해 전재홍 감독은 “전작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 전작들도 이전에 다루지 않았던 것을 시도하곤 했었다” 며 “작품 의뢰를 받고 ‘색청’이라는 소재가 좋았다. 그래서 시간상 제약이 많았음에도 하기로 했다. 다행히 만족스럽다”고 밝혔다.

유명 작곡가로 분한 한재석은 “개인적으로 음악을 아주 좋아한다. 감독님한테 신뢰가 있었고 음악 영화라는 점만으로도 설레며 촬영했다”

산다라 박은 “음악 영화라는 점이 일단 좋았고, ‘색청’이라는 소재가 흥미로웠다. 음악을 하는 입장이라 편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시현’의 친구인 ‘지원’을 연기한 홍아름은 “음악 영화라서 좋았다. 또, 체조 선수 출신이라 극 중 직업이 요가 강사인 것이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었다”고 말했다.

산다라 박은 “첫 영화라 부담감이 있었지만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설렘이 더 컸다” 며 “앞으로 더 열심히 할테니 지켜봐 달라”고 바람을 전했다.

한재석은 “산다라 박과는 처음 만남이었는데 굉장히 배려심이 많은 사람” 이라며 “편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전재홍 감독은 “산다라 박은 신인이지만 정말 준비가 철저한 배우다. NG를 하나도 안 낼 정도였다. 개인적으로 그녀는 가수보다 배우가 더 잘 어울리는 듯하다”고 전했다. 이어 “산다라 박은 앞으로 충분히 가능성 있는 배우”라고 덧 붙였다.

마지막으로 전재홍 감독은 “영화를 통해 극복이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다. 그리고 음악영화가 가지는 고정관념을 깨고 싶었다”고 전했다

색청을 소재로 한 음악 영화 <원스텝>은 4월 6일 개봉 예정이다.

● 한마디
음악을 색으로 느끼는 ‘색청’이라는 독특한 소재로 완성한 음악 영화. 하지만 음악과 색의 상관관계와 색청의 극복 과정이 그다지 설득력있게 다가오지 않는다.
(오락성 5 작품성 5)
(무비스트 박은영 기자)

2017년 3월 22일 수요일 | 글 박은영 기자(eyoung@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총 0명 참여)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