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자마자 한마디! 용역 깡패 혼내주는 초능력자 <염력>
2018년 1월 23일 화요일 | 박꽃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 박꽃 기자]
연상호 감독의 신작 <염력>(제작: ㈜영화사 레드피터) 언론시사회가 23일(화)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됐다. 이날 언론시사회에는 연상호 감독, 배우 류승룡, 심은경, 박정민, 김민재가 참석했다.

<염력>은 치킨집을 운영하는 젊은 사장 ‘신루미’(심은경)와 주변 상인들이 지역 재개발 사업으로 쫓겨날 위기에 처하며 시작되는 이야기다. 은행 경비원으로 남루하게 살던 ’신석헌’(류승룡)은 우연히 마신 약수터 물을 통해 초능력을 얻고, 철거 용역 깡패 ‘민사장’(김민재)에 의해 곤경에 처한 딸과 주변 상인들을 도우러 나선다. 변호사 ‘정현’(박정민)도 그들을 돕는다. 정유미는 악역 ‘홍상무’로 특별 출연한다.

영화는 좀비 블록버스터 <부산행>(2016)으로 1,156만 관객을 사로잡은 연상호 감독이 2년 만에 내놓은 신작이다.

연상호 감독은 “<부산행>으로 흥행 감독이 되면서 영화를 만들 수 있는 폭이 조금 넓어졌다. 기회를 얻은 만큼, 한국에서는 블록버스터로 만들기 힘든 코미디 장르에 강한 사회적 메시지를 넣었다. 그간 잘 등장하지 않았던 초능력이라는 소재를 섞었다”며 연출 동기를 전했다.

철거민이 등장하는 대목에서 용산 참사가 떠오른다는 의견에는 “<공동정범>이라는 다큐멘터리가 용산 참사를 알리는 역할을 너무나 훌륭하게 해주고 있다”면서 “<부산행>때와 마찬가지로, 초현실적인 소재를 사용할 때 한국 사회의 현실적인 이야기를 함께 다뤄야 한다고 생각했다. 한국을 근대화하는 과정에서 시작된 도시 개발 문제는 지금까지도 계속되고 있다. 초능력을 가진 인간적인 히어로와 도시 개발 시스템의 대결”이라며 영화를 설명했다.

초능력을 얻게 된 ‘신석헌’역의 류승룡은 “희망을 응원하는 영화”라고 <염력>을 정의했다. 또 “특수효과팀이 가내수공업처럼 낚싯줄과 와이어를 준비해 현장감을 살려준 덕에 연기하기가 수월했다. 사전에 감독님이 여러 미술 자료를 보여준 덕에 마음의 준비를 충분히 했다”고 말했다.

철거 용역에 맞서는 치킨집 젊은 사장 ‘신루미’역의 심은경은 “연상호 감독의 세계관에 풍덩 빠져서 연기하려고 노력했다. 워낙 감독님의 열정적인 팬이라, 현장에서는 그의 말 한마디에 빵빵 터졌다. 겨우 마음을 다잡아도 조감독을 비롯한 많은 스태프가 웃는 바람에 연기하는 데 애를 먹었을 때도 있다”며 즐거웠던 촬영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변호사 ‘정현’역의 박정민은 “법조인 되기 위해 열심히 공부 했지만 그 외 부분에서는 미숙한 보통 사람”이라며 맡은 역을 소개했다. “주민을 지키려는 진정성이 느껴지도록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악역 ‘민사장’역의 김민재는 “기댈 곳이 많은 현장이었다. 감독님이 작업에 굉장히 적극적이고 진중했다. 타인이 보기에는 자칫 부족해 보인다고 오해할 수 있는 부분까지도 작업자들에게 적극적으로 드러내서, 이 사람은 믿고 따라가도 되겠다 싶었다. 유익하고 뿌듯한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염력>은 1월 31일(수) 개봉한다.

● 한마디
- <부산행>보다 사회비판 함량은 높아졌지만, 장르적 쾌감과 오락성은 한참 낮아졌다
(오락성 6 작품성 5)
(무비스트 박꽃 기자)

2018년 1월 23일 화요일 | 글_박꽃 기자(got.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총 0명 참여)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