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자마자 한마디! 손예진 X 소지섭이 전하는 멜로 감성 <지금 만나러 갑니다>
2018년 3월 7일 수요일 | 박은영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박은영 기자]

<지금 만나러 갑니다>(제작 (주)무비락) 언론시사회가 3월 6일 오후 2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이날 시사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이장훈 감독과 주연배우 소지섭, 손예진이 참석했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비가 오는 날 다시 돌아오겠다는 약속을 남기고 세상을 떠난 아내이자 엄마인 ‘수아’(손예진)가 1년 뒤 장마가 시작되는 어느 여름날 기억을 잃은 상태로 나타나고, 남편 ‘우진’(소지섭)과 어린 아들 ‘지호’(김지환)와 함께 하는 행복한 시간을 그린다.

각본과 연출을 맡은 이장훈 감독의 장편 데뷔작으로 손예진과 소지섭이 20대와 30대를 거치며 서툰 연인으로, 애틋한 부부로 호흡을 맞춘다. 아역 김지환는 아빠를 지켜주기로 엄마와 약속하는 의젓한 아들로 극에 활력과 눈물을 더하고, 고창석은 ‘우진’의 죽마고우 ‘홍구’로 활약한다. 또, 박서준, 공효진이 카메오로 깜짝 등장한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동명의 일본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원작 소설은 2003년 일본에서 출판된 후 큰 인기를 얻었고 이후 2004년 영화로 제작되었다. 일본판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국내에서도 사랑을 받은 바 있고, 여주인공 ‘아이오 미오’역의 다케유치 유코는 그해 일본 아카데미 우수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영화 이전에 소설로 접했다”며 말문을 연 이장훈 감독은 “사랑이 무엇일지에 대해 생각하다 보니 그냥 옆에 있어 주는 것만으로도 충분한 게 사랑이 아닐까 싶었다. 그런 감정을 전하려 했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이어, “원작이 워낙 사랑을 많이 받은 작품이라 부담이 컸다. 처음에는 최대한 원작을 훼손하지 않으려고 했는데 그렇게 하다 보니 너무 어설퍼지더라”며 “한국 감성에 맞추고 싶었는데 그 감성을 특정할 수 없어 결국에는 내가 하고 싶은 방향과 전달하고 싶은 정서로 가게 된 거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영화 제작 들어가기 전에 내가 고친 시나리오를 원작가와 일본판 감독님께 보냈는데 너무 흡족해 하셔서 기분이 좋았다. 특히, 내가 각색한 부분을 마음에 들어했다”고 원작을 옮긴 과정을 이야기했다.

체육 특기생이자 어딘지 서툰 남편 ‘우진’을 연기한 소지섭은 “젊은 연기를 하는 것은 나이를 역행할 수 없기에 아무래도 여러 가지 도움을 받았다”며 “시나리오는 시간 순서대로 돼 있었기에 그에 따르다 보면 저절로 감정이 잡혔다. 그래서 시나리오를 최대한 살리려 노력했다”고 밝혔다.

야부지고 당찬 아내 ‘수아’를 연기한 손예진은 “한참 나이를 거슬러서 연기해야 하기에 시나리오 읽으면서 관객이 이입하지 못하면 어떨지에 고민이 컸다”며 “다행히 후반 작업의 노력? 덕분에 잘 나온 거 같다. CG팀에 감사한다”고 전했다.

손예진은 <내 머리 속의 지우개>(2004), <클래식>(2003) 등 정통 멜로 영화에서 청순한 연기로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아 멜로의 여왕이라고 불리기도 했다.

이에, 그녀는 “벌써 <내 머리 속의 지우개>가 횟수로 14년이나 됐다. 나도 놀랍다”며 “비오는 날 달려가는 장면을 촬영하면서 <클래식>이 생각나기도 했다. 둘 다 지금의 내가 가능하게 해준 고마운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30대 중반이 되어 이런 멜로 영화로 다시 관객과 만날 수 있음에 너무 감사하다”고 작품에 고마움을 표했다.

한편, 서툰 사랑의 시작과 과정을 따라가는 <지금 만나러 갑니다>의 주된 감정선 중 하나는 설렘이다. 두 주연 남녀와 이장훈 감독은 영화 중 가장 설레었던 장면을 "버스정거장에서 손잡는 장면"이라고 이구동성 입을 모았다

이장훈 감독은 “소지섭은 굉장히 섬세하고 귀엽고 의외로 보호 본능을 일으키게 하는 부분이 있다. 극 중 ‘우진’이 서툴면서도 사랑스럽게 비치길 바랬는데 실제 소지섭이 딱 그렇더라. 또, 손예진은 여신 이미지가 강했는데 실제는 너무 털털했다. 예쁘게 나오려고만 하면 어떻게 하지 걱정했는데 의외로 개그에 욕심냈었다. 그 허당기가 너무 사랑스러운 배우다”라고 두 배우를 향해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손예진은 “영화를 보고 지금 이 순간이 정말 소중하고 행복한 순간임을 느끼시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3월 14일 개봉 예정이다.

● 한마디

-나이는 숫자에 불과할 뿐. 멜로 감성 제대로
(오락성 6 작품성 6 )
(무비스트 박은영 기자)


2018년 3월 7일 수요일 | 글 박은영 기자(eunyoung.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총 0명 참여)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