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오스카 전초전’ 미국배우조합상서 3개 부문 후보 선정!
2021년 2월 5일 금요일 | 이금용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이금용 기자]
한국계 이민자 가족의 미국 정착기를 다룬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의 <미나리>가 미국배우조합상(이하 SAG)에서 3개 부문 후보에 오르며 오스카 수상에 한발 다가섰다.

4일(현지시간) 제27회 SAG가 후보를 발표했다. <미나리>는 시상식 최고 영예의 상인 앙상블상, 남우주연상(스티븐 연), 여우조연상(윤여정) 부문 후보로 선정됐다.

미국배우조합이 주최하는 SAG는 수상작 선정에서 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와 유사성이 높아 오스카 전초전이라 불린다.

윤여정은 한국 배우 최초로 미국배우조합상 여우조연상 후보로 선정됐다. 그는 글렌 클로스, 올리비아 콜맨, 마리아 바카로바, 헬레나 젠겔과 경합하게 된다.

스티븐 연은 리즈 아메드, 채드윅 보스만, 안소니 홉킨스, 개리 올드만과 나란히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또한 영화는 지난해 <기생충>에 이어 앙상블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3일(현지시간)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는 <미나리>를 제78회 골든글로브상 외국어영화상 후보로 지명했다.

이를 두고 뉴욕타임즈는 “미국인 감독이 연출했고 미국에서 촬영됐으며 미국 회사가 자금을 지원했고 아메리칸 드림을 추구하는 이민자 가족이 주인공임에도 불구하고 <미나리>는 외국어영화 후보로 경쟁해야만 한다.”고 비판했다.

사진_SAG 공식 홈페이지

(총 0명 참여)
1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