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프리터
숀 펜과 니콜 키드먼의 색다른 보디가드 | 2005년 4월 19일 화요일 | 최동규 기자 이메일

<인터프리터>는 UN의 동시 통역을 하고 있는 통역사가 우연히 인권위에 제소될 위기에 처한 아프리카 지도자의 암살 계획을 듣게 되면서 벌어지는 사건으로 그 과정을 긴장감 넘치는 스릴러로 잘 꾸며가고 있다.

흔히 쓰는 말로 개미 한 마리 얼씬 못할 것 같은 UN본부의 철통 같은 경호 시스템을 보여주는 것으로 시작되는 이 영화는 UN의 지원을 받은 작품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다. UN본부 내부에서 촬영된 첫 영화라는 점도 그러하지만 거기에 비슷한 스릴러 영화에서 느끼던 경호팀이나 경찰들의 꽉 막힌 사고방식들은 UN의 경호 팀에서는 찾아볼 수 없다. 그렇기에 신선하다. 이것은 비단 UN의 지원을 받아서 그렇다기 보다는 영화 전체에서 느껴지는 감독의 연출의도로 받아들여진다. 특히 UN에 근무하는 사람들 모두 사명감과 열린 사고를 가졌다는 식의 표현은 다소 과장 스럽다고 할 수도 있다.

그렇다고 해서 모든 부분을 미화하거나 멋지게 그린 것은 아니다. UN본부 앞의 시위대나 내부 직원들의 안전 불감증, 외교적인 이해관계로 서로 미묘한 신경전을 벌이는 모습들은 무척이나 솔직하게 담아내고 있다. 또 아프리카의 인권에 대한 간접 적인 묘사와 자국의 이익을 위해 벌이는 미국 대표의 협상은 모양새만 거창한 UN의 속내를 비꼬고 있기도 하다. 이러한 다양한 모습들을 담고 있는 <인터프리터>는 다양한 시선을 가질 수 있는 좋은 작품에 속한다고 할 수 있다.

<인터프리터>의 또 다른 매력은 두 주연 배우에게 있다. 연기력으로 인정 받는 숀 펜이 미국을 대표하는 국빈 경호팀장으로 인상 적인 연기를 보이고 있으며 <디 아더스>와 <물랑루즈>로 매력적인 배우로 손꼽히는 니콜 키드먼이 비밀을 간직한 사건의 단서가 되는 동시 통역사로 열연을 펼친다. 두 배우의 연기는 엄청나거나 인상적이지는 않고 다소 평이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두 배우가 이 영화에서 중요한 것은 적절히 절제된 감정과 연기의 모습에서 관객들을 몰입 시키는 아우라가 느껴 진다는 것이다. 특히 숀 펜의 경우 전혀 경호원 즉 보디가드 그것도 초 일류 보디가드로는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스타일을 지닌 모습과는 달리 철저한 준비와 능력으로 무장되어있는 멋만 부리는 그런 경호원이 아닌 진정한 경호원 같은 느낌을 잘 살려내고 있다. 이는 흔히 보아왔던 보디가드의 이미지를 벗어나는 모습으로 숀 펜이라는 배우가 아니면 불가능 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안정적인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니콜 키드먼은 연기가 뛰어나거나 관객을 확 잡아 끄는 그런 힘은 없지만 매력적인 매무시에서 풍기는 자태 하나만으로도 영화의 흐름을 좌지우지하는 카리스마가 느껴진다.

<인터프리터>는 엄청난 재미나 스케일을 자랑하지는 않지만 다양한 메시지와 독특한 연출력 그리고 엄청난 내공의 연기까지 삼박자를 두루 갖춘 의미 있는 작품이라는 평가를 하고 싶은 영화다.

(총 7명 참여)
ejin4rang
인상깊은 배우들의 연기   
2008-10-10 09:22
wnwjq00
인상깊었어요..;;연기정말 잘하시는.ㅋㅋ   
2008-05-28 15:04
callyoungsin
다양한 메시지와 독특한 연출력이 참 보기좋았어요   
2008-05-16 10:30
kyikyiyi
숀펜의 연기가 인상깊게 남았던   
2008-05-09 15:39
qsay11tem
인상적인 영화입니다   
2007-11-23 12:14
kgbagency
긴장도 별루 없고 재미도 별루...니콜 아니었으면 안봤다   
2007-05-20 19:49
ldk209
그다지 인상 깊은 영화는 아니었는데...   
2007-01-12 15:40
1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