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미세스 스미스 미스터 & 미세스 스미스
sunjjangill 2010-09-16 오후 5:07:52 741   [0]
"우린 문제없어요.” 영화가 시작되면 부부인 듯한 커플이 나란히 앉아 이런저런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답과는 달리 이들은 문제없는 부부의 모습이 절대로 아니다. 결혼 5년째인지 6년째인지 옥신각신하질 않나, 섹스 빈도를 묻는 상담가의 말꼬리를 잡으며 히스테리를 부리지 않나. 뚱한 얼굴의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가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처럼 인터뷰의 모양새로 문을 연 영화는 이후 <부부 클리닉-사랑과 전쟁>의 터프하고 섹시한 판타지 버전으로 돌변한다. 감전되듯 첫눈에 반해 뜨겁게 사랑했지만, 급속히 열정이 식고 권태에 빠진 이 부부는 결국 서로의 뒤통수를 후려치고 만다. ‘그동안 속고 살았다’는 것을 알려주고 나서, 그 참에 식칼이나 기관총 같은 살벌한 무기까지 들려준다면, 죽기 살기로 싸우지 않을 수 있을까. 서로가 라이벌 조직에 소속된 킬러이고, 상대를 죽여야 내가 살 수 있다면, 더더욱 사랑이나 화해를 말할 수 없을 것이다. <미스터 & 미세스 스미스>는 서바이벌 게임과도 같은 극단적인 상황에 몰린 부부의 화끈한 대결을 다이내믹하게 따라잡는다.

서로의 정체를 알지 못하고 사랑에 빠진 킬러 부부, 라는 독특한 설정은 총격과 추격 등의 액션을 예고하지만, 영화는 주로 로맨틱코미디의 전통과 자장 안에 머문다. 경쟁관계인 두 조직에 소속돼 있던 이들은 같은 타깃을 노리면서, 서로의 정체를 깨닫게 되고, 목격자인 상대를 이틀 안에 처치하라는 지령을 받는다. 사랑하지 않으니까 죽여버리면 그만이다, 라고 생각하지만, 그게 그렇지가 않다. 이들이 서로에게 총을 겨누고 주먹을 날리는 이유는 직업정신 때문이라기보다는 “나와의 결혼이 위장이었던가” 하는 배신감 때문이다. 서로를 죽일 듯이 싸우다가 피투성이가 된 채로 갑자기 몸을 섞는 장면은, 셰익스피어와 체호프의 희극에 나오는 남녀들에서 스펜서 트레이시와 캐서린 헵번 커플로 이어져 내려온, 미움이 사랑되고 사랑이 미움되는 연애의 사이클을 조금 더 과격하게 변주한 것일 뿐이다. 존과 제인 또는 스미스 부부. 한국이라면 ‘철수와 영희’쯤으로 풀이될, 두 배우와 전혀 어울리지 않는 촌스러운 작명도, 연애와 결혼의 ‘일반론’을 펼쳐 보이려는 포석이었을 것이다.

시들어버린 사랑이 어떻게 소생하는지를 보여줄 빌미로, 영화는 이제 부부 공동의 적을 내세우고,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와 홍콩 누아르에서나 보았을 법한 액션 스펙터클로 과감한 점프를 시도한다. 이들 부부의 손에 죽어나가는 이들이 너무 많고, 부서져나가는 건물이 너무 많다는 것보다 심각해 보이는 문제점은, 그런 과도한 폭력과 파괴의 퍼레이드가 이들이 사랑을 회복하게 되는 계기나 과정으로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값비싼 대형 액션신이 즐비한 후반부의 긴장과 흥미가 다소 떨어지는 것은 그런 이유다. 근사한 그림을 만들기 위해, 해피엔딩이라는 결말로 달려가기 위해, 간혹 이해할 수 없는 상황들이 나열되기도 한다. 논리적 허점이거나 의도적인 과장으로 보이는 이런 비현실성이 용인될 수 있는 것은 역동적인 촬영과 강렬한 색감으로 빚어 근미래적인 인상마저 주는 영상이 작품 자체를 ‘판타지’로 끌어안을 여지를 주기 때문이다. 그래서 “제임스 본드의 판타지를 보탠 <장미의 전쟁>의 리메이크”라는 한 평자의 비유에는 고개가 절로 끄덕여진다.

이 영화의 진정한 미덕은 액션이나 스펙터클이라기보다는 간간이 빛을 발하는 유머와 디테일이다. 서로가 킬러라는 심증은 있지만 물증은 없는 상태에서 탐색하는 부부의 긴장 가득한 저녁식사 장면은 그중에서도 압권이다. 플라멩코 선율에 맞춘 리드미컬한 편집으로 부부의 눈빛과 표정에 담긴 긴박한 순간들을 잡아내는 감각은 그 어떤 대사나 사건보다도 드라마틱하게 다가온다. 몰려드는 킬러들을 처치하는 짬짬이 에어 서플라이의 노래를 흥얼거린다거나 하는 식으로, 가장 치열하고 요란한 상황 속에서 한발 물러서서 능청을 부리는 여유도 재밌다. 코미디적 요소가 있는 인물 위주의 이야기(<고>)에서는 한없이 재기발랄했고, 크고 역동적인 장르영화(<본 아이덴티티>)에선 뜻밖에 진중했던 더그 라이먼 감독의 개성이나 이력과 무관하지 않은 결과라고 해야 할까.

무엇보다 돋보이는 것은 두 주연배우의 카리스마다. 두 배우에게 스미스 부부의 연기는 일종의 복습편이다. 감독보다도 먼저 작품에 합류했다는 브래드 피트는 <스내치>와 <오션스 일레븐> 사이를 오가며, 완벽해 보이는 외양 뒤로 껄렁하고도 허술한 모습을 드러내, 예상치 않았던 웃음을 자아낸다. 안젤리나 졸리는 <툼레이더>의 라라 크로프트에 섹시한 자신의 이미지를 보태, 애초 스미스 부인으로 낙점됐던 니콜 키드먼보다 적역이라는 평을 이끌어냈다. 최고의 출연작은 아니지만, “훗날 그들의 가장 아름답던 시절을 담은 영화로 기억될 것”이라는 말에는 이견을 달 수 없다. 따로 또 같이, 화면을 빛내는 이들의 매력과 재능은 압도적이다. 실제 상황인지 고도의 마케팅 전략인지 헷갈리는 둘의 스캔들 때문에 작품을 더 주목하게 되는 건 사실이다. 하지만 스크린에서 감지된 저들의 ‘케미스트리’가 연기일까 실제일까를 가늠하느라, 영화에 제대로 몰입하지 못하는 위험이 따르는 것 또한 사실이다.


(총 0명 참여)
kooshu
thanks~   
2010-09-16 18:12
1


미스터 & 미세스 스미스(2005, Mr. & Mrs. Smith)
제작사 : 20th Century Fox / 배급사 : 20세기 폭스
수입사 : 20세기 폭스 / 공식홈페이지 : http://www.foxkorea.co.kr/smith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현재 [미스터 &..] 미스터 미세스 스미스 (1) sunjjangill 10.09.16 741 0
74901 [미스터 &..] 브란젤리나 아니면 볼 게없어 (3) yiyouna 09.06.29 1257 0
74052 [미스터 &..] 두 눈이 즐거웠다는.. (3) style55 09.05.08 1320 0
73530 [미스터 &..] 잘 어울리는 커플! 안젤리나 졸리 & 브래드 피트 (3) sksk7710 09.04.09 1216 0
64548 [미스터 &..] 잘 어울리는.. (1) ehgmlrj 08.01.30 2187 10
64292 [미스터 &..] 잘나가는 두 배우의 화보집 (1) okane100 08.01.24 2392 3
62517 [미스터 &..] 무지섹시한입술로 브래드피트 뻇은... (2) anon13 08.01.02 1719 0
62379 [미스터 &..] 미스터 & 미세스 스미스 (1) st0helena 08.01.01 1205 1
62224 [미스터 &..] 유쾌한 싸움 액션 (2) psy8375 07.12.31 1116 1
61450 [미스터 &..] 보다보면 진짜 부부 처럼 보이는... (1) ranalinjin 07.12.13 1561 5
50213 [미스터 &..] 너무 기대하고 볼 영화는 아니다... (2) joynwe 07.04.07 1681 13
40774 [미스터 &..] 굿~ whjcolor 06.10.07 1446 9
40773 [미스터 &..] 정말로 부부가 되버렸네? nansean 06.10.07 1405 7
40568 [미스터 &..] 졸리와 피트의 멋진 모습..+_+ (1) shemlove 06.10.06 1132 4
33063 [미스터 &..] 오락 영화라는 본분을 잃지 않고 달려가는 유... sally86 06.02.02 1253 6
31085 [미스터 &..] ☞...장르가 액션 코메디 영화 아닌가? 시... (1) seofilm 05.10.28 1494 2
29693 [미스터 &..] 볼거리는 많은 영화 (1) jung273 05.08.05 1297 12
29581 [미스터 &..] ......... (1) hinaki35 05.07.31 1261 4
29375 [미스터 &..] 실제 연인들이 등장하는 영화여서 그런지 .. (1) volare 05.07.18 1206 1
29365 [미스터 &..] 따지지 말고 봅세다~~그냥~!!웃음을 원한다면~!! yaki9708 05.07.17 1165 3
29341 [미스터 &..] 유쾌한 영화였어여- artping 05.07.14 1163 0
29333 [미스터 &..] 재미있었어요~ mhlovex 05.07.14 1074 1
29315 [미스터 &..] 본지는..오래됐지만....다시....보고픈 ydark3650 05.07.12 1160 4
29264 [미스터 &..] 화려하고 박력있는 액션.. poohland 05.07.07 1022 5
29237 [미스터 &..] 최고 중에 최고~ jyjsh15 05.07.06 1066 1
29205 [미스터 &..] 화려한 액션으로 포장한 부부 갈등 이야기. (1) sgmgs 05.07.03 1279 1
29200 [미스터 &..] 유쾌한 만남 philip1681 05.07.02 1053 3
29189 [미스터 &..] 미스터&미세스 스미스 (2) sesiya 05.07.01 1122 2
29162 [미스터 &..] 웃기도하고 (1) shsik76 05.06.28 1251 3
29150 [미스터 &..] 화려한 액션, 화려한 배우..아무생각없이 본... (1) leeruni 05.06.27 1110 1
29148 [미스터 &..] (영화사랑)미스터&미세스 스미스★★★ lpryh 05.06.27 1103 1
29137 [미스터 &..] 그럭저럭 만족했는데.. justjpk 05.06.25 1059 2

1 | 2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