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에이:치)(2002, H)
제작사 : 영화사 봄 / 배급사 : A-Line
공식홈페이지 : http://www.iamh.co.kr

H(에이:치) 예고편

[뉴스종합] 한국영화 또 진출, 판타스포르토 영화제에 04.01.03
[리뷰] 살인을 부르는 슬픈 노래 02.12.26
괜찮았던.. ehgmlrj 08.03.24
스토리가 도특하네요 shsik76 04.10.20
허술한 플롯 ★★★  gunman9797 10.04.05
이건 뭥미? ☆  monica1383 10.02.18
산만한 전개 ★★  brevin 09.02.15



여섯명을 죽인 연쇄살인범 신현. 자신이 죽인 사람의 시체를 시경으로 들고와 자수한다. 토막낸 사체가 후두둑 담당 형사의 책상 위로 떨어지고, 신현은 감옥에 수감되어 사형선고를 기다린다.

그로부터 1년 후. 신현의 수법과 똑같은 방식으로 살해된 여고생, 임산부의 시체가 발견된다. 두 사건이 모방 범죄라 추정하는 시경 강력반의 담당형사 김미연과 강태현. 그들의 직감대로 신현의 수법과 유사한 살인사건이 잇달아 발생한다.

계속되는 3번째, 4번째 살인. 미연과 강형사는 연쇄살인의 단서를 찾기 위해 감옥에 있는 신현을 찾아간다. 해맑은 미소를 띄며 살인으로 세상을 구원한다고 말하는 신현. 미연과 강형사는 혼란에 빠진다.



(총 13명 참여)
agape2022
누군가가 내 안에서 너무 크게 자리한다는 것
그래서 통증이 된다는 것
이상하죠?
그래도 가끔은 그것으로 내가 살아있음을 확인하는 것     
2005-02-15 15:55
imgold
지진희의 연기를 기대하고 본 영화에서 조승우라는 대어를 낚았다. 이전엔 볼수 없었던 그만의 카리스마가 마음껏 발산된 영화. 하지만 흥행에 실패해서 아쉬움이...마지막 장면이 기억에 많이 남는다.     
2005-02-13 18:00
khjhero
뭔가...아쉬운 면이...ㅡㅡ;     
2005-02-07 20:08
1 | 2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