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자마자 한마디! 내 첫사랑에게 고함 <건축학개론>
2012년 3월 13일 화요일 | 정시우 기자 이메일

“우리는 모두 누군가의 첫 사랑이었다”라는 카피로 감성을 자극한 <건축학개론>이 13일 롯데시네마 건대에서 첫 사랑의 기억을 공개했다. 사랑의 감정을 건축의 과정과 비교해 풀어낸 영화는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첫 사랑의 기억을 추적한다. 엄태웅과 한가인이 현재의 승민과 서연을, 이제훈과 백수지가 과거의 승민과 서연을 연기한다. <불신지옥>으로 주목받은 이용주 감독의 두 번째 장편영화. 돌아오는 22일 개봉한다.

● 한마디

기억 속 어딘가에 무심히 버려져 봉인돼 있는 감정을 불러내는 영화다. 1990년대를 관통한 학번이라면, 이젠 과거가 돼버린 그 시절 그 시간 그 공간의 흔적들이 한없이 그리워 마음 한쪽이 아련해 질지 모르겠다. 감정을 쥐어짜지 않는 깔끔한 설계도면(시나리오)위에 질감 좋은 재료(배우와 미술)들이 유기적으로 직조됐다. 당신들의 첫사랑에게 보내는 작은 위안.
(무비스트 정시우 기자)

첫사랑하면 누구나 떠올리는 감정들이 있다. 풋풋함, 설렘, 두근거림, 그리고 시간이 지난 뒤 느끼는 아련함까지. <건축학개론>은 첫사랑과 관련된 모든 감정을 차곡차곡 쌓아 올리면서도 지나친 감상에 젖지 않으려는 태도가 인상적인 멜로영화다. 때로는 클리셰 같고, 때로는 현실에서 일어나기 힘들 법한 이야기지만 그럼에도 누구나 한 번쯤 돌아보고 싶은 첫사랑의 추억과 감정을 영화는 잔잔한 필치로 스크린에 담아간다. 여기에 90년대와 2010년대를 오가는 이야기 속에 녹아든 노스탤지어, 강남과 강북으로 대변되는 서로 다른 풍경들, 공간으로 감정을 담아내려는 노력 등 디테일한 연출들도 눈에 띈다. 영화는 첫사랑의 아련한 기억을 이야기하면서 동시에 세월의 흐름 속에서 과거를 잊고 정신없이 살아가는 30대의 자조적인 반성도 함께 드러낸다. 앞만 보며 달려가는 사람들을 잠시나마 멈춰 세우는 영화의 엔딩이 아련하면서도 슬프다.
(경제투데이 장병호 기자)

2012년 3월 13일 화요일 | 글_정시우 기자(무비스트)     

(총 9명 참여)
cyddream
저도 누군가에게 첫사랑으로 기억되어 지고 있나요?....ㅠ.ㅠ.ㅠ 그렇다면...~~ 그 소중한 사람... 그 귀한 사람은 지금 어디에 있을까요?....   
2012-03-26 23:12
tprk20
마음 한구석에 있는 첫사랑의 기억 다시 찾아보다...   
2012-03-17 02:14
shnoble
저도 시사회를 보고왔습니다. 납득이역의 조정석님의 빵빵 터지는 연기는 영화를 보는 내내 지루하지않았습니다. 나중에는 화면에 납득이만 나와도 키득키득...ㅋㅋㅋ 적극 추천합니다.   
2012-03-16 12:34
goddns323
시사회 보고 왔어요~ 지루하지 않고 중간중간에 웃음 찾느라 힘들었어요. 달달달 로맨스 영화 추천!   
2012-03-16 03:28
lim5196
평이 좋아서 보고싶네요 ㅎ   
2012-03-15 16:47
goods5850
첫사랑이라고 딱 말하기 힘든 중학교 시절이 있었는데.. 지금까지 친하게 알고 지내지않아서 슬퍼..   
2012-03-15 15:33
ldk209
90년대가 그렇게까지 추억할만한 지난 시대인가는 둘째치고, 첫사랑의 떨리는 추억을 되새겨줄 좋은 영화 한 편이 도착했네요. 앞으로 한 동안 전람회의 <기억의 습작>을 듣고 다녀야 겠어요... 곁들여 <신인류의 사랑>과 <칵테일 사랑>까지...   
2012-03-15 08:54
jiyeon2761
누군가에게 나는 과연 첫사랑 이였을까요....
마음에 와닿는 영화....
  
2012-03-14 15:36
1 | 2

 

1 | 2 | 3 | 4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