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중경삼림
    20 Ʈ
     8.52

관람안내! 임팩트가 부족한 고전적인 늑대인간
울프맨 | 2010년 2월 10일 수요일 | 김도형 기자 이메일


원조 ‘짐승남’ 늑대인간을 소재로 한 영화는 지금까지 무수하게 만들어졌다. 탄탄한 원작 소설을 바탕으로 다양한 스타일의 영화가 소개됐다. 늑대인간이라는 소재 자체도 매력적이지만, 반인반수인 그의 사랑에도 초점이 맞춰졌다. 또한 새로운 테크닉과 기술력이 더해지면서 늑대인간의 변신 모습도 매번 관심의 대상이 됐다. 다양한 배우들이 늑대인간을 연기했고, 저마다 다른 매력을 펼쳐보였다. 그리고 2010년에는 베네치오 델 토로가 늑대인간을 연기한다.

아버지(안소니 홉킨스)와의 불화로 오랫동안 고향을 떠나있던 로렌스(베네치오 델 토로)는 형의 실종 소식을 듣고 고향을 찾지만, 형이 죽었다는 소식을 듣게 된다. 형의 약혼녀 그웬(에밀리 블런트)으로부터 형의 사건을 조사해달라는 부탁을 받은 로렌스는 보름달이 뜬 밤에 괴수의 습격을 받는다. 그웬의 정성어린 간호로 건강을 회복한 로렌스. 하지만 그의 몸은 이미 인간이 아니다. 보름달이 뜨는 밤, 늑대인간으로 변한 로렌스는 마을을 위협하고, 프란시스(휴고 위빙)를 중심으로 한 사람들은 로렌스를 사냥하기 위해 나선다.

사실 늑대인간 이야기는 지금까지 너무 많이 봐왔다. 굳이 원작을 읽지 않더라도 대부분 내용을 알고 있을 정도다. 그래서 <울프맨> 역시 이야기보다 늑대인간 자체에 포인트를 두고 있다. <울프맨>은 초기 늑대인간에 관한 작품 중에서 당시로서는 획기적인 특수효과를 선보인 동명의 1941년작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2010년 <울프맨> 역시 이러한 기조를 따르고 있어, 아카데미 6회 수상에 빛나는 릭 베이커가 특수효과를 맡았다. 릭 베이커는 실제 동물의 이빨을 이용한 틀니와 배우의 몸을 본떠 만든 스판덱스에 야크 털을 붙인 전신 수트를 만드는 등 새로운 시도로 영화의 완성도를 높였다.

1994년 작품인 <울프>의 잭 니콜슨에 이어 늑대인간과 가장 흡사한 외형(?)을 갖췄다고 평가받는 베네치오 델 토로의 늑대인간 연기는, 인간의 이성과 야수의 본성을 적절히 대치시키고 있다. 평소에는 귀족다운 고귀함이 풍기지만, 늑대인간으로 변한 뒤에는 거침없는 야수성으로 어두운 면모를 드러낸다. 특히 형의 약혼녀인 그웬에 대한 사랑과 아버지에 대한 분노 등 이성으로 다스려야하는 감정이 거침없는 폭력성을 드러내는 늑대의 욕망과 충돌하는 부분은 영화의 가장 흥미로운 접점이다.

하지만 안타까운 점은 <울프맨>의 지향점이다. 1941년 <울프맨>을 원작으로 삼았다는 측면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이 영화는 늑대인간의 외형과 변신 장면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지만 최첨단 CG가 난무하는 시대에는 오히려 고전적으로 보인다. 베네치오 델 토로에 대한 아쉬움도 있다. 어떠한 연기든 자기 색깔로 만드는 그의 능력에 비해 괴성을 내지르고 뛰어다니는 늑대인간 캐릭터는 그만의 장점을 살리지 못 한다. 또한 중요한 모티브이긴 하지만 상대적으로 비중이 높지 않은 안소니 홉킨스 역시 기대치에 못 미친다.

나름 심혈을 기울인 늑대인간의 표현에서도 부족함이 보인다. 시종일관 밤 장면을 중심으로 전개되는 이야기는 만족스러운 비주얼을 표현하지 못하고, 손이나 발, 턱, 이빨 등 특정 부위만으로 대변되는 늑대의 변화 모습도 매력적이지 못하다. 오페라 가수의 음성을 새롭게 작업해 만들어낸 늑대의 울음소리는 괜찮지만, 관객을 깜짝 놀라게 하는 순간적인 액션과 그에 맞물린 사운드 효과는 오히려 몰입을 방해한다.

<울프맨>은 우리가 지금까지 봐온 늑대인간 이야기보다 더 나을 것도 모자랄 것도 없다. 한 연기한다는 배우들이 여러 포지션을 담당하고 있지만, 생각보다 그 영향력은 적다. 늑대인간의 표현에서도 새롭거나 신선한 맛이 없다. 낯익은 이야기의 답습과 고전적인 해석, 특별한 임팩트가 없는 늑대인간의 특수효과가 2010년의 관객들에게 어떤 감흥을 줄지는 미지수다.

2010년 2월 10일 수요일 | 글_김도형 기자(무비스트)    




-평소 늑대인간 이야기라면 뭐든 좋다
-일단은 연기 좀 한다는 배우들을 셋이나 볼 수 있다
-갑자기 튀어 나오거나 소리가 빵 터지면서 깜짝 놀라게는 한다
-빤히 아는 이야기, 전개 자체도 다소 지루하구나
-늑대인간으로 변하는 모습이 예나 지금이나 똑같네
-인물의 관계가 그닥 흥미롭게 풀리지는 않는다
-2편을 암시하는 마지막 장면은 상투적이기까지
32 )
bjmaximus
늑대인간 모습이 우스꽝스럽긴 하더라.근데 변신 그래픽은 좋았는데..   
2010-05-25 17:32
cipul3049
그렇다고 나쁜것도 아니었던 영화   
2010-05-22 16:51
wlngss
기대됩니다   
2010-03-02 16:12
kisemo
잘봣네요..   
2010-02-27 15:13
leena1004
잘 읽었습니다!   
2010-02-23 10:27
nada356
생각보다 식상하다는 평이군.   
2010-02-18 22:37
gkffkekd333
저는 그런대루 재밌게 봣어요..ㅎ   
2010-02-18 18:56
shgongjoo
잘 봤습니다~   
2010-02-18 10:16
1 | 2 | 3 | 4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