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평가! 소설의 하이라이트 동영상에 불과하다!
해리포터와 불사조 기사단 | 2007년 7월 5일 목요일 | 민용준 기자 이메일

소설과 영화의 괴리감은 <해리포터>시리즈가 풀어야 할 가장 큰 숙제다. 원작자 조앤 K. 롤링의 골방을 성으로 변신시켜준 마법 같은 베스트셀러 ‘해리포터’는 영화제작자들에게 분명 매력적인 소재였다. 시리즈의 마지막 출간을 앞둔 책을 영화가 그림자처럼 쫓아가는 것도 그 이유다. 하지만 <해리포터>시리즈는 양날의 칼이다. 전세계적으로 1억 9천만 부의 판매고를 자랑하는 베스트셀러 소설의 영상화는 수많은 애독자들의 모호한 상상력를 뚜렷하게 각인시켜주는 이벤트란 점만으로도 매력적이다. 하지만 소설의 잔상만을 쫓는 영화로 몰락할 수 있다는 점은 극복이 쉽지 않은 한계다. 결국 소설의 매력이 영화의 매력으로 거듭날 수 있는가의 문제가 발생한다.

“호그와트에 왔는데도 외롭다.”는 해리포터(다니엘 래드클리프)의 고독한 독백만큼이나 <해리포터와 불사조 기사단>(이하 <불사조 기사단>)의 분위기는 대체로 어둡다. 돌아온 그분, 볼드모트의 실체를 드러내며 비장함을 더한 <불의 잔>의 엔딩과 직계로 연결되는 후속작인 탓도 있지만, 캐릭터들의 성장통이 구체화되기 때문이다. 성장기의 발랄함은 진로에 대한 현실적 고민에 눌리고, 만만치 않은 운명이 부르는 고난의 인생사를 타고난 해리포터에겐 그런 성장기의 고민을 누릴 여유조차도 마땅치 않다. 무엇보다도 해리포터의 가장 경쾌한 볼거리였던 퀴디치 시합을 흔적조차 볼 수 없다는 점-책과 달리-은 아무래도 이번 영화가 엔터테인먼트 영상물이 되기보단 내러티브를 중시한 영화로 남길 바란 것만 같다.

하지만 출간된 역대 시리즈 중 가장 긴 페이지 수-‘해리포터와 불의 잔’의 4권보다도 1권이 늘어난-를 지닌 <불사조 기사단>을 137분의 러닝 타임으로 풀어내기란 역부족이었을까. <불사조 기사단>은 플롯의 빈틈이 많다. 또한 원작 소설과의 비교상에서 영화는 매력적인 캐릭터들을 무참할 정도로 무시하고 있으며 흥미로운 이야기의 흐름을 간과한다. 가장 큰 공백은 캐릭터들의 심리묘사다. 단지 심각한 표정만 지으면 무게감은 얹혀질 것이라고 판단한 것일까. 소설에서 늘어뜨린 활자를 통해 세심하게 다뤄지던 성장기 캐릭터들의 갈등과 번민들은 분명 이번 작품의 가장 중요한 핵심 코드였음에도 영화는 마치 철없는 응석을 넘기듯 무심하게 스쳐 지나간다. 결국 <불사조 기사단>은 마치 영화적 감흥이 결여된 소설의 하이라이트 영상을 보는 것만 같다.

원작 소설에 대한 애착만으로 완성도와 무관하게 영화를 선택할 독자들에게도 <불사조 기사단>은 매력적인 콜렉션이 못 된다. 물론 지금까지 영화화된 이 시리즈가 원작의 애독자들을 완벽하게 만족시킨 적은 없었다 할지라도, <불사조 기사단>이 시리즈의 대단원을 위한 초석이란 점을 명시한다면 실망이 커질 수 밖에 없다. 물론 소설의 페이지 수를 충족시키기엔 러닝타임의 압박이 컸다. 하지만 <불사조 기사단>은 영화적 재구성의 묘미를 살리지 못했다. 소설을 전반적으로 건드리기 보단 단호한 선택을 통한 삭제와 재구성에 충실했어야 했다. 원작을 제대로 살리지도 못했고, 플롯의 공백을 보충하지 못하는 인과관계는 허전하다. 원작의 애독자에게도 비판 대상이요, 비애독자에게도 비판 대상이다. 게다가 역대 시리즈 중 볼거리는 가장 빈약하다. 어쩌면 <해리포터>시리즈의 가장 큰 걱정은 배우들의 빠른 발육보다도 소설에 기댄 채 영화적 고민을 할 줄 모르는 시리즈의 유명무실일지도 모른다.

2007년 7월 5일 목요일 | 글: 민용준 기자




-단지 영화의 질적 수준과 무관하게 소설의 영상적 변화 그 자체를 보고 싶다면.
-소설을 안 본 이에게 좀 더 유리하다.
-그냥 신기하니까, 그 정도의 관람 포인트라면 다행이다.
-앞으로 두번의 추가 서비스를 받기 위해 거쳐가야 할 다리.
-모르는 게 약이다. 차라리 원작보다 영화를 먼저 볼걸 그랬나.
-귀여운 아이들을 보고 싶다고? 심하게 커버렸다.
-영상이 주는 쾌감은 역대 시리즈 중 최하다. 심지어 퀴디치 씬 한번 없다!
(총 56명 참여)
h31614
평이 너무 안좋네요
;;;   
2007-07-09 15:46
okane100
음 그렇군요 참고 하겠습니다   
2007-07-09 10:01
hihiha11
글쎄~~헐리웃 블럭버스터의 대한 반감과 편견이 있는듯 하네요^^
도쿄 시사회를본 기자들과 평론가들 반응이 꽤 좋던데.
모 영화잡지에서는 시리즈사상 첨으로 다음편이 기대된다는 얘기도 했고 별점도 꽤 높은 점수를 받았고.아무튼 기대됩니다.   
2007-07-08 21:18
lee su in
시사회로 봤는데요.
원작 소설을 읽지않은 관객의 입장에서 그럭저럭 잘 봤습니다.

물론 부쩍 자란 주인공들 때문에 1,2편의 아기자기함은 사라졌지만, 질풍노도의 시기를 겪고있는 주인공의 심리가 잘 묘사되어 있더군요.

어쨌든, 화려한 액션과 마법 장면은 전편보다 부족한 것은 사실이라서 전편에 비해 흥행은 못 미칠 듯 하네요.
게다가 <해리포터>는 겨울에 제격인 영화인데 여름 개봉 성적은 별로였지요. 3편이 여름에 개봉해서 시리즈 중에서 가장 흥행성적이 나쁘죠.

물론 전 3편이 가장 작품성이 뛰어난 영화라 생각하고, 재미있게 봤습니다만.   
2007-07-08 01:08
hansol9399
저 이거 봤는데 사람들도 재밌다그러고
저도 재밌었어요ㅋㅋㅋ
시사회를 다녀왔거든요ㅋㅋ   
2007-07-07 22:45
jy9983
흠.. 보고 싶은데 왠지 이 글을보니 괜히 악평을 쓴 듯한..   
2007-07-07 19:57
lalf85
한마디로 책 본 사람은 영화 보면 실망.
아닌 사람은 영화 보면 만족.
  
2007-07-07 19:53
toloveu
아무래도 소설을 많이 기대하시는 분들이 계신데..
영화는 영화 아닐까요? 개개인마다 다른 상상의 세계를 아무래도
짧은 러닝타임에 묶기엔 한계가 있죠.
그런의미해서 이번 불사조기사단은 재미있었어요.
해리포터의 그런 개인적인 고뇌도 마음에 들고..
단단해진 친구들과의 우정..이런것에 대한 묘사나 표현도 좋고..
볼거리는...마지막 전투씬 멋지지 않나요? 흐~   
2007-07-07 12:28
1 | 2 | 3 | 4 | 5다음으로 다음으로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