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울의 아들]을 보고 사울의 아들
filmone1 2016-03-06 오후 9:12:30 54715   [2]

 

<사울의 아들>은 신인 감독인 라즐로 네메스의 데뷔작이다. 작년 칸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음향상까지)를 비롯해서 최근 아카데미 외국어상까지 모든 영화제의 상을 휩쓸고 있는 화제작이다.

 

이 영화는 아우슈비츠 수용소를 배경으로 한 작품으로 주인공 사울은 시체 처리반에서 가스실 등등에서 학살이 펼쳐진 곳을 청소하는 존더코만도이다. 심지어 이들도 얼마가지 못해 학살되는 처지이다. 이런 와중 어린 아이의 시체를 발견한 사울은 자신의 아들이라고 주장하면서 제대로 된 장례를 하기 위해 랍비를 찾게 되면서 참담한 지옥도를 우리에게 보여준다. 이야기는 한 줄로 요약될 정도로 간단하다. 그러나 이 이야기의 힘은 연출의 스타일과 주연배우 게자 뢰리히의 얼굴과 뒷모습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겨줬다. 가장 먼저 언급해야 할 것은 역시 화면비 일 것이다. 요즘은 거의 사용되지 않은 4:3비율을 택했다. 라즐로 네메스는 이 영화의 콘셉트로 가능하면 많은 것을 보여주지 않는 것이다. 사울의 얼굴 혹은 그의 시선을 4:3의 화면 속에 담으면서 그의 콘셉트를 끝까지 유지해나갔다. 그리고 시네마스코프에 길들여진 관객들에게 남은 공간을 사운드로 채웠다. 사울의 시선과 얼굴로 포커싱을 맞춰서 주변은 대부분 아웃포커싱이 되어있는데 그 공간을 사운드디자인을 통해 관객의 상상력을 이끌어냈다. 그리고 여태껏 볼 수 없었던 연기를 펼치는 주인공 게자 뢰리히는 연기 경험이 없는 감독의 지인인데 낯설게 캐릭터를 연기하는 모습이 오히려 사울의 캐릭터와 너무나 잘 어울렸고 엔딩에서 소년에게 미소 짓는 얼굴은 오랫동안 기억 속에 남을 것 같다.

 

거의 1년 동안 모든 영화제를 휩쓴 이 작품은 대부분의 평단에게서 호응을 얻어냈지만 보수적인 입장에 있는 사람들에겐 과시적으로 보일 수 있는 작품이다. 하지만 아직도 미지의 부분이라는 사운드 디자인 쪽에서는 분명 일가를 이룬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그 만큼 자신의 색깔을 분명히 보여준 작품이었고 이전의 아우슈비츠를 다룬(대표적으로 쉰들러 리스트)작품들과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준 작품이라 더더욱 신선했다.

헝가리의 거장 벨라 타르의 조감독 출신인 라즐로 네메스가 과연 그의 스승만큼 아니 그 이상의 작품들을 보여줄 수 있을지 궁금하다. 이젠 은퇴한 벨라 타르를 대신할지는 조금 더 두고 봐야 될 것 같지만 첫 단추는 확실히 채워진 것 같다.


(총 1명 참여)
spitzbz
벨기에의 보석 다르덴형제의 작품처럼 시종일관 주인공만을 집요하게 따라가는 롱테이크 활로우기법이 개성있었습니다. 장대하게 지옥도를 쫘악 펼쳐놓고 자~ 봐라 무섭지? 하는거보다 그 주변을 맴돌며 소리로 장면을 연상시키는 공포가 더 무섭게 느껴지게하는 아이디어에 큰 점수를 줄수있지않나 싶네요. 하긴.. 평민 관객따위가 뭐라고 감히 평가를 하는지 모르겠지만..   
2016-03-16 13:02
1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95818 [하드코어 ..] 헨리의 숨겨진 다른이야기 sanuhua1 16.05.16 1184 1
95817 [곡성(哭聲)] 불행은 의지를 무시하고 찾아온다 (스포) (1) gukbo 16.05.15 71644 2
95816 [하드코어 ..] 정말재밌어요 pnewq 16.05.14 41808 1
95815 [하드코어 ..] 처음부터 끝까지 엄청 몰입됩니다 gosumjs 16.05.14 15408 0
95814 [하드코어 ..] 세계최초 96분 풀타임 1인칭 SF 액션 블... wkgml 16.05.13 997 0
95813 [주토피아] 전 세대에 편견과 차별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영화 cjsghk2259 16.05.11 1226 1
95812 [히어 애프터] [히어 애프터]를 보고 filmone1 16.05.10 41592 1
95811 [오베라는 ..] 잔잔하지만 인상적인 영화 (스포x 소감만) gosumjs 16.04.27 15425 1
95810 [뉴 스텝업..] [뉴 스텝업:어반댄스]를 보고 filmone1 16.04.27 1080 0
95809 [4등] [4등]을 보고 filmone1 16.04.26 41723 1
95808 [갓 오브 ..] 화려한 액션, 물흐르듯 지나가는 스토리 cjsghk2259 16.04.05 1195 0
95807 [실론, 세..] 추천 영화 실론 세렌디피티 리뷰! wm0929 16.04.01 1034 0
95806 [33] 시사회후기 [삶은 죽음보다 강하다] regine99 16.03.28 31618 0
95805 [33] 무비스트 초대로 잘 보고 왔습니다. yusunwoo 16.03.25 1365 0
95804 [스푹스:M..] 추천 영화 스푹스MI5 꿀잼 wm0929 16.03.24 31751 0
95803 [오 마이 ..] [오 마이 그랜파]를 보고 filmone1 16.03.16 1202 1
95802 [나의 빅사..] 재밌는 영화 나의 빅사이즈 남사친 봤음! wm0929 16.03.16 1093 1
95801 [이니시에이..] 새롭고 신선한 반전로맨스를 찾고 있었다면 ? vbrian 16.03.15 1096 0
95800 [데드풀] 마블 영화같지 않아서 더 좋았던 데드풀~! khai1063 16.03.14 54841 1
95799 [소년 파르..] 데뷔작으로 이 영화를 선택했다는 아역배우가 ... wkgml 16.03.14 40565 0
95798 [무간도] [무간도]를 보고 filmone1 16.03.13 41030 1
95797 [무스탕: ..] 한번은 봤으면좋은 영화 rkddlsdhkd 16.03.11 40788 0
95796 [주토피아] 아이들은 전혀 재밌게 볼수가 없는 완벽한 성... spitzbz 16.03.07 81579 2
현재 [사울의 아들] [사울의 아들]을 보고 (1) filmone1 16.03.06 54715 2
95794 [이니시에이..] [이니시에이션 러브]를 보고 filmone1 16.03.05 1104 1
95793 [산하고인] [산하고인]을 보고 filmone1 16.03.04 40261 0
95792 [겁쟁이 페..] 볼만한 영화:: 온 가족이 즐겁게 겁쟁이페달... wm0929 16.03.03 1074 0
95791 [데드풀] 괴짜이자 매력덩어리 데드풀 wkgml 16.02.29 1299 1
95790 [주토피아] [주토피아]를 보고 filmone1 16.02.26 80852 1
95789 [이지머니] 볼만한 영화 :: 재벌과 마피아를 넘나드는 ... wm0929 16.02.17 1140 1
95788 [협녀, 칼..] 협녀,칼의 기억-한국형 무협을 표방헀지만... sch1109 16.02.16 1324 1
95787 [미쓰 와이프] [미쓰 와이프] 적당한 웃음과 감동을 주다 sch1109 16.02.14 1329 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다음으로 다음으로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