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지 그대가 여자라는 이유만으로(1991)

이미지 더보기
  • 등급
  • 청소년 관람불가
  • 시간
  • 105 분
  • 개봉
  • 미상
  • 재개봉
  • 미상
  • 전문가영화평

시나리오가 정말 좋았다.. 의미심장하고 뜻깊은 작품.. 꼭 필요한 작품 ★★★★★  eve819 12.12.29
우리사회 여성의 위치를 조명하다 ★★★☆  karl4321 08.12.06
의미있는 작품 ★★★★  director86 07.11.10



  한 주부(임정희: 원미경 분)가 밤 늦은 귀가길에 두 청년에게 성폭행을 당한다. 여자는 방어 본능으로 저항하다 한 청년(최종민: 김민종 분)의 혀를 깨물어 버린다. 여자는 도리어 그 청년에게 고소를 당하고, 급기야는 구속된다. 재판 과정에서 여자에게 퍼부어지는 검찰, 재판부, 상대편 변호사(이경영 분)의 성적, 인격적 모욕과 독설은 점점 여자를 궁지로 몰아가고, 어처구니 없게도 여자는 유죄 판결을 받는다. 집행 유예로 풀려나긴 했지만 주위 사람들의 차가운 시선과 나쁜소문, 무엇보다 남편(이영하 분)과 가족들의 불신은 여자를 참혹하게 짓이긴다. 하지만 여자는 남편의 만류를 설득하여 항소를 결심하고 변호를 자청한 여변호사(손숙 분)와 함께 끈질긴 법정 투쟁을 벌인다.재판 과정에서 그녀의 불행했던 과거가 하나 둘씩 밝혀지면서 급기야 남편과도 멀어지고 결국 자살을 기도하게 된다. 천신마고 끝에 생명을 건진 여자는 마침내 최후 법정에 서고 결국 사건 현장에 함께 있었던 시누이(진희진 분)의 위증에 대한 번복 증언으로 원심을 깨고 '무죄'을 언도받는다.

 



(총 2명 참여)
apfl529
기대요~~     
2010-08-22 02:58
director86
명작 아닌가     
2007-11-10 23:14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