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리수일뎐(1987)


기억난다 ★★★★  director86 08.01.02
이수일과심순애의 80년대자화상! ★  filmdrama7 05.05.19



현실과 이상의 괴리로 괴로워하는 청년 리수일은, 언제나 반 수면상태에서 자신을 학대함으로써, 고통 속에서 탈출구를 찾고자 한다. 그가 사랑하던 순애도 마찬가지로 고독으로부터의 구원을 희구하는 병자이다. 그러던 어느 날 순애는 질곡으로부터 탈출하기 위한 수단으로 생면부지의 돈 많은 남자와의 결혼을 결심한다. 이를 안 리수일 역시 길거리에서 우연히 만난 이름도 모르는 여자와 결혼을 약속한다. 그러나 순애에겐 더 진한 고독으로, 리수일에게는 죽음이 찾아온다.



(총 0명 참여)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