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는 비처럼 남자를 적신다(1983)


제목에 백프로 공감 ★★★★☆  director86 08.05.04



임신 8개월의 문희가 자살기도 끝에 마리아의 집으로 들어온다. 미혼모들이 내일의 삶을 준비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마리아의 집에서 생활하던 문희가 마리아의 집에서 아기를 안고 나온다. 그후 계획적으로 세훈의 집에 세를 드는 문희. 세훈은 문희가 헌신적으로 뒷바라지 하였지만 결국 다른여자와 결혼한 남자. 문희의 집요한 시선에 피가 마를 정도인 세훈. 하지만 심장판막증으로 죽게된 문희는 아기를 세훈부부에게 돌려준다



(총 0명 참여)
1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