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맨스 워(1991, One Man's War)





아순시온 외관에서 지내는 의사이자 화가인 조엘(안소니 홉킨스)은 가난한 농부와 그의 가족들을 돌보며 의술을 펼치고 있었다. 그는 미국에서 그동안 그린 그림을 판 돈으로 자금을 충당하곤 했다. 조엘의 아내 니디아(노마 알레안드로), 큰 딸 돌리(페르난다 토레스), 아들 홀리토, 그리고 막내딸 어넬리 등 조엘의 가족은 독재하의 정부 상황속에서도 의료행위를 통해 인류애를 실천하고 있었다. 그러나 미국을 방문했던 그는 무심코 군부정부의 독재와 인권유린의 현실을 비판하게 되고 그 발언으로 인해 비밀경찰들의 의심과 적개심의 대상이 된다. 조엘과 니디아가 캘리포니아로 마지막 이사를 준비하는데 스트로 에스너와 그의 대리인은 정부에 대한 비판 의식을 갖고있는 조엘을 참지 못하고 직접적인 경고 뿐만 아니라 아순시온의 그의 집 이웃에 감시를 위한 페냐라는 경찰을 배치해 방해공작을 꾸미게 된다. 조엘과 니디아가 미국으로 떠나자 조엘의 진료소는 점거당하고 비밀경찰에 의한 감시가 시작되고, 훌리토가 억울한 죽음을 당한다. 경찰에 따르면 이웃이 자신의 아내와 홀리토가 침대 위에 있는 것을 보고 살인 청부업자에게 위탁 살인을 했다는 것이다. 홀리토의 죽음이 단순한 치정에 얽힌 살인으로 규정되자, 사실을 믿지 못하는 아버지 조엘은 직접 시신을 조사해 고문에 의한 살인이라는 사실을 밝혀 내게된다. 이로 인해 전기고문을 비롯한 잔인한 고문에 의해 고통스럽게 죽어간 아들 홀리토의 억울한 죽음을 밝혀내기 위한 조엘의 투쟁이 시작된다.



(총 0명 참여)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