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 예고편

[스페셜] 대관절, 제한상영가(관)의 정체는 뭡니까? 03.09.18
[뉴스종합] 한국영화태풍 러시아로 북상중? 00.12.05
포르노 그라피라고 말은 했지만. sgmgs 08.03.08
?? wndksnl 07.11.05
장선우.. 도사인 척하는 사이비! ★  pontain 10.10.13
진짜 거짓말. 쓰레기 영화 ☆  darkwast 10.03.02
외설영화.. ★★★★★  his1007 10.02.23



제이, 나이는 서른 여덟.
전에는 꽤 잘나가던 조각가였고, 지금도 조각가지만 작품엔 손을 안대고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
와이, 시골 중소도시에 살고 고교 3학년, 열 여덟살.

와이가 제이를 알게된 건 순전히 친구, 우리 때문이다.
공부도 잘하던 우리는 갑자기 공부가 하기 싫어졌다더니 제이의 작품집을 가방에 넣고 다니며 하루종일 그것만은 들여다본다. 그것을 딱하게 본 와이는 제이에게 직접 전화를 걸기로 마음먹는다. 제이에게 전화해서 우리를 소개시켜주려고...

와이는 그러나 전화를 통해 제이의 목소리를 듣는 동안 그 목소리가 근사해서 그만 정신없이 빠져들게 되고... 와이와 제이는 한달 간의 폰섹스로 이어지고 졸업을 얼마 남겨두지 않은 채, 와이는 제이를 만나기로 결심한다.

- 첫 번째 만남:
어색함도 잠시, 오랫동안 알고 지내왔던 것처럼 이들의 만남은 자연스럽게 이어지고 이들의 사랑은 더욱 더 강렬해져 간다.

- 두 번째 만남:
그들은 복도문과 방문 사이 어두컴컴한 공간에 서서 혀가 빠지도록 입맞춤을 한다.

서로의 몸을 강렬하게 부딪히는 두사람.
제이는 찰싹 찰싹 엉덩이를 때리기 시작한다.
아내와도 처음엔 그렇게 시작되었다.
무의식중에 장난으로 엉덩이를 토닥거리던 것이 나중엔 겉잡을 수 없는 폭력으로 변했던 것이다. 조각을 하던 아내가 파리로 떠나간 건 그 무렵이었다.

- 세 번째 만남 또는 네 번째:
방안에 들어서는 와이, 제이 몹시 흥분해서 옷을 경쟁하듯 훌훌 벗어던진다.

- 몇 번의 절정, 그리고 저녁 먹고 또...

이들은 이렇게 일요일 오후마다 여관방을 찾아 헤메이고... 시간은 흘러가고 그 사이 와이는 성숙한 여대생이 된다. 와이의 엉덩이를 때리는 것으로 시작되었던 관계는 점차 회초리, 철사줄, 대걸레로 발전하고 매질은 그들에게 중요한 전희의 수단이 된다.

와이가 맞고 제이가 때리던 관계는 차츰 뒤바뀌어 이젠 제이가 맞고 와이가 때리기 시작한다. 주저하던 처음과는 달리 아주 능숙하게... 제이는 숨이 멈출 것 같은 고통을 느낀다. 그러면서도 고향집에 되돌아온 듯한 기쁨을 느낀다. 와이의 오빠가 둘의 관계를 알게되면서 한바탕 소란이 벌어지고... 두 사람은 결국 헤어진다.

제이는 모든 것을 정리하고 파리에 있는 아내에게 돌아가고, 어느날 와이는 제이를 만나러 찾아온다. 곡괭이 자루 하나만을 들고서... 브라질로 살러가는 와이가 들고온 짐이라곤 그것 밖에 없었다. 천사가 무엇을 더 손에 들고 다니겠는가? 교복처럼 순결한 날개와 세상을 행복하게 해주는 지휘봉밖에는...

다음날 아침 일찍 와이는 브라질로 떠난다.
한끼의 아침식사도 차도 없이...

아내는 허벅지에 쓰여진 내님이 누구냐고 물었고, 그래서 제이는 거짓말을 하기 시작한다.




(총 26명 참여)
kisemo
기대     
2010-02-26 16:04
his1007
포르노 그라피라고 말은 했지만.     
2010-02-23 08:39
gurdl3
외설영화..     
2009-06-05 02:25
bjmaximus
느닷없이 일일 조회수 베스트 3위? 최근에 케이블에서 해줬나?     
2009-05-09 09:48
wnsdl3
야하군..     
2009-05-08 03:46
joe1017
벗으면 무조건 예술이냐.....ㅡㅡ;     
2008-08-26 01:00
kjo620
한번꼭보고잡던영화     
2008-05-27 11:47
gkffkekd333
예술?외설?     
2008-05-04 20:27
codger
말이 많았던 김태연의 파격노출     
2008-05-01 05:40
qsay11tem
눈요기감으로는 최고인데     
2007-09-25 23:33
1 | 2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