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의 소리(1988, Inherit The Wind)





작은 시골 마을 휘스보로에 새로 부임한 젊은 교사 버트 케이스는 학생들에게 진화론을 가르친 죄로 체포된다. 당시로서는 찰스 다윈의 이 진화론이 성경의 말씀을 거역했다는 것이었는데, 이 사건의 검사로는 대선에 세 번이나 출마한 경력이 있는 저명인사 해리슨 브레드가 맡게 되고 케이스의 변호사는 실력있는 유명한 인권가로, 브레드와도 옛 친구 사이인 헨리 드로먼드가 맡게 되다. 이 재판은 메스컴의 대대적인 보도와 함께 사람들의 시선을 모은다. 재판이 시작되자, 내내 마을 여론 지지를 받아 자신만만한 브레드에 대해 드로먼드 또한 기세를 뒤지지않는다. 브레드로서는 차기 대선으로 출마할 뜻이 있어 이 사건으로 여론을 모으려는 속셈이 있다. 두 사람은 처음부터 배심원 선정부터 논란이 벌어진다. 여러 학술계의 권위자들을 증인으로 내세우려던 헨리는 검사측의 반대에 부딪치자, 성경의 권위자로 브레드를 지목하는데..



(총 0명 참여)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