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위  기생충
    20자평 포스트
     8.5
  2. 2위  이웃집 토토로
    20자평 포스트
     8.4
  3. 3위  로제타
    20자평 포스트
     8.36
  4. 4위  그녀
    20자평 포스트
     7.91
  5. 5위  서스페리아 1977
    20자평 포스트
     6.97

게임의 법칙(1994)


[뉴스종합] 한 남자가 세 자매와 애정행각을? ‘누구나..’ 촬영현장 04.06.08
[뉴스종합] 제 3회 서울프랑스영화제 기자회견 03.06.17
이제는 잊혀져 가는 90년대 한국 명작 느와르 ★★★★☆  bryan35 12.03.11
화끈한 영화였죠. ★★★★☆  unoteam 10.08.02
현실적이라 몰입도가 더 뛰어난 ★★★☆  cgv2400 09.12.31



지방 세차장에서 일하며 영웅이 되기를 꿈꾸는 용대와 그를 사랑하는 미용사 태숙은 멋진 인생을 꿈꾸며 주먹 세계의 대부인 유광천이라는 이름 하나만 들고 서울로 향한다. 그러나 그들은 서울로 올라오는 기차에서 만난 사기꾼 만수에게 가진 돈을 몽땅 털린다.

빈털털이로 유광천을 찾아 전전하던 용대는 급한김에 애인 태숙을 포주에게 팔아 넘기면서까지 유광천을 찾는다. 우연한 기회에 위기일발의 유광천을 만나 몸을던져 그를 구출하는 용대는 드디어 유광천의 똘마니가 된다. 그리고 호스테스가 된 태숙은 아직도 용대를 사랑한다. 유광천에게 사기를 친 만수는 용대에게 잡혀 다리병신이 되어 용대에게 빌붙어 살고, 점점 튀는 행동을 하는 용대는 눈밖에 나기 시작한다. 유광천은 조직을 위협하는 김검사 암살임무를 내리고, 이것이 마지막이라고 생각한 용대는 김검사를 죽이기로 하고 받은 돈을 만수에게 주어 도박을 시킨다. 용대는 일을 성공하고, 만수도 도박판에서 거액의 돈을 따서 임신한 태숙과 함께 싸이판으로 갈 꿈에 부풀어 즐겁게 통화를 하던중 자신이 구박하던 똘마니에게 자신이 선물한 총에 맞아 죽는다.

날로 커져만 가는 용대의 자리를 두려워한 유광천이 그를 배신한 것이다.



(총 9명 참여)
apfl529
ㅍ     
2010-05-10 00:24
cgv2400
정말 괜찮은 영화다     
2009-12-31 10:59
codger
이런게 진정한 느와르     
2008-01-09 21:57
director86
좋다 ㅎ     
2007-11-10 23:11
cats70
최고의 수작!     
2007-10-09 10:41
remon2053
사랑받을만한 영화     
2007-07-28 13:52
bjmaximus
한국판 홍콩 느와르라 불렸던 수작,마지막 박중훈의 눈빛 아직도 잊혀지지 않는다     
2006-09-19 18:16
js7keien
인생사? 공수레공수거...     
2006-08-19 19:30
filmdrama7
영화개봉당시박중훈의대마초사건으로~청룡영화제남우주연상을수상하여지만방송에서는그의모습을볼수가없어따!박중훈연기인생의최고절정기!!!     
2005-02-09 15:05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