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로드(2009, The Road)
배급사 : (주)SK텔레콤
수입사 : (주)누리픽쳐스 / 공식홈페이지 : http://www.the-road.co.kr/index.htm

더 로드 예고편

[뉴스종합] 브래드 피트·안젤리나 졸리 동반 출연, 가능할까? 12.04.13
[칼럼] [추석 뒷담화] 아름답게 퇴장하기의 어려움 11.09.15
재난속에서 아버지와 아들이 살아 헤쳐나가는 길 toughguy76 10.11.05
더 로드 cookyand 10.08.04
<사랑>이 생존의 <명분>이 되는 세상의 실상이 무엇인지 잘... ★★★☆  kysom 18.01.18
음울하고 황량한 그 분위기. ★★★☆  enemy0319 17.04.09
주인공 아들넘, 말 더럽게 안 듣네. ★★★☆  penny2002 17.03.11



깨어있어라! 숨어라! 도망쳐라!
살아남은 자들이 살아남은 자들을 공격한다!


하루아침에 잿더미로 변해버린 세계, 살아남은 아버지와 아들은 굶주림과 혹한을 피해 남쪽으로 길을 떠난다. “무섭다”며 자신의 품을 파고 드는 아들(코디 스미스 맥피) 때문에 아버지(비고 모텐슨)는 카트에 실린 약간의 물과 기름, 식량을 누군가에게 뺏기지 않을까 한 순간도 방심할 수 없다. “우린 불을 운반하는 사람들이야” 아들에게 속삭이지만 이내 인간사냥꾼이 되어 버린 생존자 무리에 쫓겨 아들 앞에서 살인을 저지르고 마는데...

그들은 과연 따뜻한 남쪽 바닷가에 무사히 도착할 수 있을까?
살아남은 자들이 공포가 된 세상,
생존을 위한 아버지와 아들의 숨막히는 사투가 시작된다!



(총 79명 참여)
penny2002
주인공 아들넘, 말 더럽게 안 듣네.     
2017-03-11 22:35
exorcism
책을 읽을껄..     
2010-08-02 14:39
ninetwob
밋밋하다     
2010-06-10 19:15
kboyy
부정의 위대함을 보여준 영화     
2010-02-22 15:50
syws1
도저히 성서에는 비교가 안된다는,,,     
2010-02-13 15:47
valkilmer81
너무 기대를 하고 봤나.. 지루하군..하지만 아버지의 아들에 대한 사랑은 정말로 위대하다.     
2010-02-12 09:25
topooh
보고싶네요     
2010-02-10 10:05
bjmaximus
비고 모텐슨,굳이 누드를 보여줄 필요가 있었을까?     
2010-02-09 18:12
youha73
기대가 너무 컸었나요! 그래도 훌륭하네요     
2010-02-07 21:45
h6e2k
재밌겟다~!!     
2010-01-31 16:38
1 | 2 | 3 | 4 | 5다음으로 다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