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위  하워즈 엔드
    20자평 포스트
     7.45
  2. 2위  드라이브
    20자평 포스트
     7.26
  3. 3위  프란시스 하
    20자평 포스트
     7.05
  4. 4위  낙엽귀근
    20자평 포스트
     7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2010)
제작사 : (주)타이거 픽쳐스, (주)영화사 아침 / 배급사 : (주)SK텔레콤
공식홈페이지 : http://www.cloud2010.co.kr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예고편

[뉴스종합] ‘왕의 남자’ 이준익, 진짜 감독 은퇴할까? 11.03.02
[뉴스종합] 잘 먹고 잘 살기 위해 내린 위험한 선택! <부당거래> 제작보고회 10.10.01
배우들의 연기는 볼만하나.. shemlove 10.12.06
황정민연기가 뛰어났다.. toughguy76 10.11.09
배우들의 뛰어난 연기는 볼만했으나 전체적으로 산만하고 어수선... ★★★☆  sadik 15.04.04
풍자와 해학과 서사가 균형을 이뤘더라면 걸작이 됐을것을 ★★★  rcangel 14.01.31
대동계는 없고, 무인검객만 있는 구름... 달... ★★☆  cyddream 12.01.30



1592년 임진왜란 직전의 조선, 그 혼돈과 광기의 시대

임진왜란의 기운이 조선의 숨통을 조여 오고 민초들의 삶은 피폐해져만 가던 선조 25년. 황정학(황정민 분), 이몽학(차승원 분)은 평등 세상을 꿈꾸며 ‘대동계’를 만들어 관군을 대신해 왜구와 싸우지만 조정은 이들을 역모로 몰아 대동계를 해체시킨다.

썩어빠진 세상을 뒤엎을 반란이 시작된다!

대동계의 새로운 수장이 된 이몽학은 썩어빠진 세상을 뒤엎고 스스로 왕이 되려는 야망을 키우고 친구는 물론 오랜 연인인 백지(한지혜 분)마저 버린 채, 세도가 한신균 일가의 몰살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반란의 칼을 뽑아 든다. 한때 동지였던 이몽학이 반란의 길을 가려는 것을 알게 된 맹인 검객 황정학은 그의 결심을 되돌리기 위해, 이몽학에 의해 아버지를 잃은 한신균의 서자 견자(백성현 분)와 함께 그를 추격한다.

슬픈 반란 속, 엇갈린 운명의 길을 가야만 했던 그들!

15만 왜구는 순식간에 한양까지 쳐들어 오고, 왕조차 나라를 버리고 궁을 떠나려는 절체절명의 순간. 이몽학의 칼 끝은 궁을 향하고, 황정학 일행 역시 이몽학을 쫓아 궁으로 향한다. 포화가 가득한 텅 빈 궁에서 마주친 이들은 운명을 건 마지막 대결을 시작하는데…

전쟁과 반란의 소용돌이 속에서,
세상 끝까지 달려간 이들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총 106명 참여)
joe1017
구름을 벗어나도 달은 태양이 될 수는 없는걸까..
남자 주연 배우 3명다 연기가 좋다     
2010-08-12 19:10
codger
황선생 연기에 물이올랐구먼     
2010-08-08 02:01
jhkim55
그럭저럭     
2010-07-27 21:52
redlotusz2
누구를 위한 영화인가..왕과 신하 비판인가
무지한 백성 비판인가..     
2010-07-21 23:27
bjmaximus
왕과 신하들을 한심하게 그렸네     
2010-07-19 13:34
cipul3049
님은 먼곳에 처럼 감흥이나 감동따위는 없었던거 같지만,
잔잔하게 볼만했던 그런 영화였습니다.     
2010-07-17 14:31
cwbjj
생각보다 재밌었음...     
2010-07-05 03:42
gaeddorai
그림만 좋다     
2010-07-03 12:36
mooncos
장면끼리보면 멋있는데 뭉쳐놓으니 왜이러나     
2010-07-01 12:44
fkcpffldk
생각보다... 너무 기대하면 안좋아요     
2010-06-29 17:23
1 | 2 | 3 | 4 | 5다음으로 다음으로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