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인생의 마지막 변화구(2012, Trouble with the Curve)
제작사 : Warner Bros., Malpaso Productions / 배급사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수입사 : 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 공식홈페이지 : http://www.trouble-curve.kr

내 인생의 마지막 변화구 예고편

[뉴스종합] 4월 2주차 북미 박스오피스. 홈런 기대했지만 2루타에 그친 <42> 1위 13.04.16
[뉴스종합] 12월 1주차 국내 박스오피스. 그 날을 기억하자는 <26년> 흥행 1위 12.12.03
내인생의 마지막변화구-클린트이스트우드씨의 연기가돋보였다 sch1109 12.12.29
뻔하지만 여전히 유효하다 momlyj 12.12.26
내려놓는걸 두려워말고 인생을 즐기며 살자 ★★★☆  dwar 14.08.21
부녀간의 오해,소통,공감, 화합되는 스토리, 너무 좋았어요~ ★★★★★  khj1205 13.05.16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연기와 야구가 완성도의 단점을 커버한다. ★★★★  cdhunter 12.12.24



9회말 2아웃, 마지막 역전 찬스
인생이 당신에게 무엇을 던지든…


“야구에만 빠져있는 아빠, 언제나 일에만 빠져 사는 딸
그들에게 가장 필요한 건.. 대화와 소통, 변화와 공감!
불편하기만 한 동행에서 그들은 과연 서로를,
자신의 인생을 변화시킬 역전의 찬스를 만날 수 있을까?”


야구 방망이에 공이 맞는 소리만으로도 좋은 투수와 타자를 알아보는 ‘거스(클린트 이스트우드)’는 전설의 메이저리거 스카우트였지만 이제는 나이가 들어 시력은 점점 떨어지고 구단은 그의 판단을 의심하기 시작한다. 은퇴만을 기다릴 수밖에 없는 인생의 9회말 2아웃 상황에 놓인 그는 마지막 역전 찬스의 기회가 될 수 있는 스카우팅 여행을 떠나게 된다. 그것도 어느 순간부터 남보다도 못하게 서먹해진 전도유망한 변호사 딸 ‘미키(에이미 아담스)’와 함께.
껄끄럽고 불편한 동행이 이어지면서 둘의 사이는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예정된 것처럼 감정은 폭발하고 만다.
하지만 오랜 시간 가슴에 묻어두었던 이야기를 터트리면서 어쩌면 서로를, 각자의 인생을 변화시킬 역전의 찬스를 만나게 되는데…



(총 1명 참여)
cipul3049
진부하지만, 개인적으로 에이미 아담스만 살아남음.

클린트 이스트우드 이런 역할 전용캐릭터로 자리잡은듯. 전설이긴 하지만, 너무 이런 역할만 하면 아무런 감흥이 없음.     
2012-12-11 02:38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