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위  프란시스 하
    20자평 포스트
     7.05
  2. 2위  낙엽귀근
    20자평 포스트
     7

11월 1주차 국내 박스오피스. CGV와의 갈등에도 <토르: 다크 월드> 정상 등극
2013년 11월 4일 월요일 | 서정환 기자 이메일

CJ CGV와 소니 픽쳐스 릴리징 월트 디즈니 스튜디오스 코리아의 외화 부율을 둘러싼 갈등으로 CGV 서울 지역 26개 상영관을 제외한 채 개봉한 <토르: 다크 월드>가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토르: 다크 월드>는 전국 733개 스크린을 확보, 주말 관객 82만 7천여 명을 동원하며 누적 관객 105만을 돌파했다. 현 추세라면 전편 <토르: 천둥의 신>의 누적 관객 169만을 손쉽게 넘어설 전망이다.

서울 지역의 외국영화 부율은 극장 40, 배급사 60이었으나 지난 9월 1일 CGV가 외화 부율을 극장 50, 배급사 50으로 조정하기로 결정했고, 디즈니가 CGV에 <몬스터 대학교>에 이어 <토르: 다크 월드>의 DCP(Digital Cinema Package, 디지털 프린트)를 내주지 않기로 맞서며 사태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현재 다른 직배사와 멀티플렉스들은 이번 사태를 조심스럽게 관망하고 있는 분위기다.

<그래비티>는 지난주에 이어 2주 동안 2위 자리를 지켰다. 관객 감소율은 41.2%로 다소 하락했지만 주말 관객 34만 1천여 명을 추가, 누적 관객 231만을 돌파했다. 지난주 1위로 데뷔했던 <공범>은 두 계단 하락했다. 52.7%라는 큰 폭의 관객 감소율을 보였지만 주말 관객 30만 6천여 명을 동원, 누적 관객 133만을 돌파하며 꾸준히 관객들을 불러 모았다.

반면, 한국영화 신작들은 중위권에 머물렀다. 이종석과 서인국을 앞세운 스포츠영화 <노브레싱>은 주말 관객 약 19만 명을 동원하며 4위로, 양동근과 주상욱의 대결을 그린 복수극 <응징자>는 주말 관객 9만 8천여 명을 동원하며 5위로 첫 선을 보이는데 만족해야 했다.

이번주에는 최승현 주연의 액션 드라마 <동창생>, 김규리 주연의 성장 드라마 <사랑해! 진영아>, 한국판 <렛미인>이라 불리는 <소녀>, 신성일, 배슬기 주연의 미스터리 멜로 <야관문: 욕망의 꽃>, 전규환 감독의 신작 <무게>, 김기덕 감독이 제작하고 이주형 감독이 연출한 <붉은 가족>, 로버트 레드포드 주연의 <올 이즈 로스트>, 에단 호크 주연의 스릴러 <더 퍼지>, 라세 할스트롬 감독의 드라마 <세이프 헤이븐>, 제이슨 베이트먼 주연의 스릴러 <디스커넥트>, 콜린 파렐 주연의 전쟁 드라마 <앤드 오브 워>, 스페인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작 <욕망의 법칙>, 덴젤 워싱턴, 마크 월버그 주연의 <투건스>, 컨 색스톤 감독의 범죄 스릴러 <스시걸>, 15년 만에 재개봉하는 허진호 감독의 데뷔작 <8월의 크리스마스>, 타게다 리나 주연의 액션 <폭렬닌자 키사라기>, 애니메이션 <극장판 쥬얼펫: 스위트댄스 프린세스> 등이 개봉 예정이다.

● 한마디
거대 극장 체인에 맞서 흥행에 성공한 디즈니의 티켓 파워. 외화 부율 갈등의 향방은 어떻게 전개될까?


2013년 11월 4일 월요일 | 글_서정환 기자(무비스트)

(총 1명 참여)
amitie1124
배급문제 때문에 cgv와의 갈등이 있어서 서울에 cgv에서는 토르를 보지 못한다고 했는데도 불구하고 박스오피스 1위를 하다니~~ 대단하네요. 어벤져스.,스파이더맨,아이언맨등 영웅물 영화들을 너무 재미있게 보았고 전작인 토르:천둥의신도 너무 재미있게 봐서 이번 토르영화도 정말 기대됩니다~~   
2013-11-05 00:11
1

 

1 | 2 | 3 | 4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