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한국영화산업 결산, 지난해보다 관객수와 매출액 모두 감소
2015년 3월 11일 수요일 | 서정환 기자 이메일

2015년 2월 전체 관객수는 1,667만 명, 총 매출액은 1,315억 원으로 작년 2월보다 관객수는 189만 명, 매출액은 73억 원 감소했다. 올해 설 연휴 기간이 작년 설 연휴보다 하루 더 길었음에도 불구하고 <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과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를 제외한 흥행작의 부재로 지난해 설 연휴 기간보다 33만 명 감소한 595만 명이 극장을 찾았다.

관객 점유율은 한국영화 48.3%, 외국영화 51.7%를 기록하며 외국영화가 우위를 점했다. 2월 한국영화 관객수는 805만 명, 매출액은 634억 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각각 186만 명, 83억 원 감소했다. 외국영화 관객수는 862만 명으로 작년 동기 대비 3만 명 감소했지만 매출액은 681억 원으로 지난해보다 10억 원 증가했다.
2015년 2월 전체 흥행순위에서는 <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이 358만 명을 동원하며 1위,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가 314만 명을 동원하며 2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쎄시봉>이 168만 명으로 3위, <국제시장>이 163만 명으로 4위, <빅 히어로>가 129만 명으로 5위에 올랐다. 흥행 상위 10위권에는 한국영화와 미국영화 각각 4편, 영국영화와 일본영화가 각각 1편씩을 차지했다.

배급 점유율에서는 <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 등 3편을 배급하며 총 418만 명을 동원한 쇼박스가 25.4%로 1위를 차지했다. <쎄시봉> 등 7편을 배급하며 총 396만 명을 동원한 CJ E&M이 24.1%로 2위,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 등 5편을 배급하며 총 326만 명을 동원한 이십세기폭스코리아가 19.8%로 3위, <빅 히어로>를 배급하며 129만 명을 동원한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가 7.8%로 4위, <이미테이션 게임> 등 4편을 배급하며 총 113만 명을 동원한 메가박스(주)플러스엠이 6.9%로 5위에 올랐다.
2015년 2월 다양성영화의 전체 관객수는 22만 9천명으로 지난해 2월보다 6만 4천명 증가했다. <아메리칸 셰프>가 4만 8천명을 동원하며 1위, <빅 아이즈>가 4만 2천명으로 2위, <웰컴, 삼바>가 3만 8천명으로 3위, <폭스캐처>가 2만 2천명으로 4위,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가 1만 1천명으로 5위를 기록했다.

● 한마디
<조선명탐정> <킹스맨>외의 흥행작 부재. 작년보다 길었던 설 연휴에도 관객은 오히려 감소.


2015년 3월 11일 수요일 | 글_서정환 기자(무비스트)

(총 2명 참여)
jjksmile
생각해보니 제 자신도 최근 영화관에서 영화본지가 4달이 넘었네요. 영화관 가겠다는 생각만 하고 바쁜 일상에 파묻히다보니 그렇게 됐네요. 최근 한국영화가 뚜렷할 만한 두각세를 보여주지 못한 점도 사람들의 발걸음을 무디게 한 것 같습니다.   
2015-03-17 10:54
nopanacea
아,,, 불황의 여파가 영화관으로 가는 사람들의 발목까지도 잡는군요 ㅠ.ㅜ
영화 한편이 때로는 유일한 스트레스 해소의 통로가 되기도 하는데 안타깝군요..   
2015-03-13 16:35
1

 

1 | 2 | 3 | 4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