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위  불의 전차
    20자평 포스트
     8.68
  2. 2위  위플래쉬
    20자평 포스트
     8.36
  3. 3위  엣지 오브 투모로우
    20자평 포스트
     8.26
  4. 4위  노트북
    20자평 포스트
     8.13
  5. 5위  원더풀 데이즈
    20자평 포스트
     7.3

8월 4주차 국내 박스오피스. <베테랑>, <암살>보다 빠른 속도로 900만 관객 돌파
2015년 8월 24일 월요일 | 최정인 기자 이메일

<베테랑>이 3주 연속 1위로 국내 박스오피스를 주도했다. 8월 넷째 주 국내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한 <베테랑>은 개봉 3주차에 134만 5천여 명의 주말 관객을 동원하며 19일 만에 누적 관객수 900만 명을 돌파했다. 지금까지 904만 2천여 명의 누적 관객을 동원한 <베테랑>의 흥행 속도는 20일만에 900만 관객을 동원한 <암살>보다 하루 더 빠르다. <베테랑>은 조만간 <암살>에 이어 2015년 두 번째 1,000만 관객 영화가 될 것으로 보인다.

신작 <뷰티 인사이드>도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648개 스크린에서 첫 선을 보인 <뷰티 인사이드>는 48만 6천여 명의 주말 관객을 동원해 2위에 올랐다. <뷰티 인사이드>의 누적 관객수는 62만 9천여 명. 개봉 5주차에도 흥행기세가 여전한 <암살>은 주말 관객 48만 4천여 명을 동원하며 3위를 차지했다. 누적 관객수 1,158만 9천여 명을 기록한 <암살>은 <변호인>(1,137만 4천여 명)을 제치고 역대 한국영화 중 10번째로 높은 흥행 성적을 거뒀다.

반면, <판타스틱 4>는 23만 4천여 명의 주말 관객을 동원하며 8월 넷째 주 국내 박스오피스 4위에 이름을 올리는 데 만족해야 했다. <판타스틱 4>의 성적은 1420억 원에 육박하는 제작비를 생각하면 더욱 끔찍한 기록이다. 올 여름 유일한 한국 공포영화 <퇴마: 무녀굴>은 327개의 스크린에서 개봉해 6만 4천여 명의 주말 관객을 동원했다. 누적 관객 9만 여명을 기록한 <퇴마: 무녀굴>은 8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안국진 감독의 독립영화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는 비록 순위권 밖으로 밀려났지만 개봉 10일만에 3만 관객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2억 원의 적은 제작비에 청소년 관람불가 영화라는 진입 장벽을 감안하면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의 선전은 더욱 눈여겨 볼 만하다.

이번주에는 임창정, 최다니엘, 임은경이 출연한 액션 <치외법권>, 니마 누리자데 감독이 연출하고 제시 아이젠버그,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출연한 코미디 <아메리칸 울트라>, 노병하 감독이 연출한 액션 <미션: 톱스타를 훔쳐라>, 하스미 에이이치로 감독이 연출한 코미디 <암살교실>, 에릭 라티고 감독이 연출한 드라마 <미라클 벨리에>, 장 프랑소와 리셰 감독이 연출한 코미디 <원 와일드 모먼트> 등이 개봉 예정이다.

● 한마디
뛰는 <암살> 위에 나는 <베테랑>, 그걸 지켜만 보는 <판타스틱 4>.


2015년 8월 24일 월요일 | 글_최정인 기자(jeongin@movist.com 무비스트)

(총 0명 참여)
1

 

1 | 2 | 3 | 4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