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위  불의 전차
    20자평 포스트
     8.68
  2. 2위  위플래쉬
    20자평 포스트
     8.36
  3. 3위  엣지 오브 투모로우
    20자평 포스트
     8.26
  4. 4위  노트북
    20자평 포스트
     8.13
  5. 5위  원더풀 데이즈
    20자평 포스트
     7.3

8월 5주차 국내 박스오피스. <베테랑>, 역대 13번째 천만 관객 돌파
2015년 8월 31일 월요일 | 최정인 기자 이메일

류승완 감독이 드디어 천만 감독에 등재됐다. 8월 마지막 주에 108만여 명의 주말 관객을 동원한 <베테랑>은 5주 연속 국내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8월 5일 개봉 이후 하루도 빼놓지 않고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킨 <베테랑>은 이로써 한국 영화로는 역대 13번째 천만 영화에 등극했다. <베테랑>이 천만 관객을 동원하는데 걸린 기간은 총 25일로 <명량>(12일), <괴물>(22일), <도둑들>(22일)에 이어 역대 4번째로 빠르다. 이는 <베테랑>보다 앞서 개봉한 <도둑들>(25일)과 같은 속도다.

2주 연속 2위를 차지한 <뷰티 인사이드>도 흥행 성적이 좋다. 40만 1천여 명의 주말 관객을 동원한 <뷰티 인사이드>는 139만 여명의 누적 관객을 동원했다. 개봉 9일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한 <뷰티 인사이드>의 흥행 속도는 총 411만 관객을 동원한 멜로 <건축학개론>(8일)과 비슷한 수준이다. 한편, <암살>의 뒷심도 만만찮다. 개봉 6주차에 주말 관객 34만 4천여 명을 동원한 <암살>은 3위를 지켰다. <암살>의 누적 관객수는 1,219만 3천여 명으로 역대 한국영화 중 8번째로 높다.

신작 <치외법권>은 19만 8천여 명의 주말 관객을 동원하며 4위로 데뷔했다. <치외법권>의 누적 관객수는 25만 3천 여명이다. <치외법권>의 성적은 동시기 개봉작 중 가장 높은 성적이다. 또 다른 신작 <아메리칸 울트라>는 9만 1천여 명의 주말 관객을 동원해 12만 3천여 명의 누적 관객수를 기록했고 <미라클 벨리에>는 3만 6천여 명의 주말 관객, 5만 6천여 명의 누적 관객을 동원했다. <아메리칸 울트라>는 6위, <미라클 벨리에>는 9위를 차지했다.

개봉 3주차에 들어선 <미쓰 와이프>는 12만 5천여 명의 주말 관객을 동원하며 6위에서 5위로 반등했다. <미쓰 와이프>의 누적 관객수는 84만 9천여 명이다. 7위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은 주말 관객 7만 5천여 명을 동원하며 누적 관객수 600만 명을 돌파했고, 10위 <인사이드 아웃>은 3만 3천여 명의 주말 관객을 동원해 누적 관객수 500만 돌파를 노리고 있다. 8월 31일 월요일 기준 <인사이드 아웃>의 누적 관객수는 494만 1천여 명이다.

이번주에는 박성웅, 고아성이 출연한 스릴러 <오피스>, 페이튼 리드 감독이 연출하고 폴 러드가 출연한 액션 <앤트맨>, 메릴 스트립이 출연한 드라마 <어바웃 리키>, 임성구 감독이 연출한 다큐멘터리 <기적의 피아노>, 트래비스 클러프 감독이 연출한 공포 <갤로우즈>, 필립 마틴 감독이 연출한 범죄 <더 포저>, 제임스 그레이 감독이 연출하고 마리옹 꼬띠아르가 출연한 드라마 <이민자>, 조슈아 오펜하이머 감독의 다큐멘터리 <침묵의 시선>, 라즈쿠마르 히라니 감독이 연출한 코미디 <피케이: 별에서 온 얼간이> 등이 개봉 예정이다.

● 한마디
뒷심 강한 <베테랑>과 <암살>, 맥 못추는 신작들.


2015년 8월 31일 월요일 | 글_최정인 기자(jeongin@movist.com 무비스트)

(총 0명 참여)
1

 

1 | 2 | 3 | 4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