섣불리 건드리지 못하는 그들, 군피아를 저격한다 (오락성 6 작품성 6)
1급기밀 | 2018년 1월 24일 수요일 | 박은영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 박은영 기자]
감독: 홍기선
배우: 김상경, 김옥빈, 최무성, 최귀화
장르: 드라마, 범죄, 실화
등급: 12세 이상 관람가
시간: 100분
개봉: 1월 24일

시놉시스
국방부 군수본부 항공부품구매과 과장으로 부임한 ‘박대익’ 중령(김상경)에게 어느 날, 공군 전투기 파일럿 ‘강영우’(정일우) 대위가 찾아와 전투기 부품 공급 업체 선정에 대한 의혹을 제기한다. 이에 ‘대익’이 부품구매 서류를 확인하던 중 유독 미국의 에어스타 부품만이 공급되고 있음을 발견한다. 한편 ‘강영우’ 대위가 전투기 추락 사고를 당하고, 이를 조종사 과실로 만들어 사건을 은폐하는 과정을 지켜본 ‘대익’은 큰 충격을 받는다. 그리고 은밀한 뒷조사 끝에 차세대 전투기 도입에 관한 에어스타와 연계된 미 펜타곤과 국방부 간에 진행되고 있는 모종의 계약을 알게 된다. 딸에게만큼은 세상에서 가장 바보 같지만, 세상에서 제일 용감한 군인으로 남고 싶은 ‘대익’은 ‘PD25시’의 기자 ‘김정숙’(김옥빈)과 손잡고 국익이라는 미명으로 군복 뒤에 숨은 도둑들의 만행을 폭로하기로 하는 데…

간단평
상업영화 데뷔작 <가슴에 돋는 칼로 슬픔을 자르고> 이후 <선택>(2003), <이태원 살인 사건>(2009)까지 사회 고발 성격이 강한 작품을 선보였던 故 홍기선 감독. 그의 유작이 돼버린, 방산비리를 소재로 한 <1급기밀>이 진지하고 너무 무겁지 않을까 망설여졌다면 걱정하지 않아도 좋을 듯하다. <1급기밀>은 1997년 국방부 조달본부에 근무했던 군무원의 전투기 부품 납품 비리 폭로, 2002년 공군의 차세대 전투기 외압설 폭로, 2009년 ‘김영수’ 소령의 군납 비리 폭로까지 세 가지 실화를 유기적으로 엮어 새롭게 탄생한 픽션이다. 영화보다 더 드라마틱한 게 현실이라지만 <1급기밀>은 이를 부각하기 위해 자극적 전개와 묘사로 흥미를 일부러 유도하지 않고 내부고발자의 폭로 과정을 차분하게 다룬다. 전반적으로 사실적인 결을 잘 살린 <1급기밀>은 누구도 섣불리 앞장서서 드러내려 하지 않는 방산비리와 이를 떠받치고 있는 군피아 관련 ‘공론화’에 방아쇠를 당긴다. 더불어 용감한 선택을 한 내부고발자가 겪은 고초와 대가에 관해 환기한다. 故 홍기선 감독과 영화패 ‘장산곶매’ 시절부터 함께 했던 후배인 이은 감독이 후반부 작업을 맡아 완성했다.


2018년 1월 24일 수요일 | 글 박은영 기자( eunyoung.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故 홍기선 감독의 유작, 보고 싶은데...너무 무거울까 봐 망설인 분
-방산비리 척결 공론화에 동의한다면 영화에 관심을
-안정적인 김상경과 김옥빈, 부패 온상 최무성, 최귀화 등등 구멍 없는 연기
-방산비리, 소재는 참신한데...조미료 팍팍 친 영화가 당긴다면
-긴박, 쫄깃한 첩보 스릴러를 기대했다면 다소 심심할지도
-세 가지 방산비리 폭로가 모티브? 각 사건의 심층적인 탐사를 원한다면
(총 0명 참여)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