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수하다 못해 심심하다 (오락성 4 작품성 5)
샤잠! | 2019년 4월 5일 금요일 | 박꽃 기자 이메일

[무비스트=박꽃 기자]


감독: 데이비드 F.샌드버그
배우: 재커리 레비, 애셔 앤젤, 잭 딜런 그레이저, 마크 스트롱 외
장르: 액션
등급: 12세 관람가
시간: 132분
개봉: 4월 3일

시놉시스
친엄마를 찾고 싶은 소년 ‘빌리 뱃슨’(애셔 엔젤)은 새 위탁 가정에서 만난 또래 ‘프레디 프리먼’(잭 딜런 그레이저)과 친해질 생각이 없다. 하지만 우연히 고대 마법사의 힘을 이어받아 히어로 ‘샤잠’(재커리 레비)으로 변신한 그는 자칭 히어로 전문가인 ‘프레디 프리먼’에게 도움을 청한다. 천진난만한 두 사람은 ‘샤잠’의 능력을 시험하느라 여념이 없다. 악인 ‘닥터 타데우스 시바나’(마크 스트롱)이 다가오는지도 모른 채!

간단평
히어로는 언제부터 히어로였고, 자기만의 비범한 능력이 뭔지 어떻게 알게 됐을까? 숱한 히어로물을 보면서 한 번쯤 떠올렸을 법한 의문을 천진난만하게 해소해 나가는 <샤잠!>은, 이미 일가를 이룬 MCU와 차별점을 확보하려는 시도가 읽히는 작품이다. 순수한 마음을 가진 덕에 고대 마법사에게 간택된 소년은 성인의 몸과 히어로의 능력을 갖추게 된 뒤 모든 게 새롭고 즐겁다. 백인, 흑인, 동양인이 함께하는 위탁 가정을 배경 삼아 큰 힘을 얻은 뒤에는 다 함께 나눠 써야 한다는 메시지도 또렷하게 전한다. 다만 전반적인 작품 색이 너무 순수해 심심하다는 느낌을 피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아이들의 시선을 철저히 고수하면서 성인 관객의 호감을 살 만한 관계성이나 유머 등 여러 지점을 놓친 듯싶다. 훌륭한 피지컬을 자랑하는 배우 재커리 레비의 매력을 잘 살린 결과물인지도 의문스럽다. <애나벨: 인형의 주인>(2017) <라이트 아웃>(2015)으로 공포 영화에서 두각을 나타난 데이비드 F.샌드버그 감독이 장르를 바꿔 연출에 도전했다.

2019년 4월 5일 금요일 | 글_박꽃 기자(got.park@movist.com 무비스트)
무비스트 페이스북(www.facebook.com/imovist)




-기다렸다, <샤잠!> DC 코믹스의 히어로에 애정 있는 당신이라면 안 보고 지나치기에는 궁금할 작품
-어느 날 갑자기 어른의 몸과 히어로의 능력을 갖게 됐다!? 어린 시절 이런 상상 한번쯤 해본 적 있다면
-이미 ‘찌들어버린’ 나는 어디에서 감동 받고, 어디에서 웃어야 할 지 모르겠다... 천진난만하고 순수한 걸 넘어 좀 유치하다는 생각 들 수도
-고대 마법사 등장, 소년을 영웅으로, 악당 처치! 안 봐도 뻔한 이야기 흐름.. 히어로물 전개 꿰고 있다면 그 이상의 만족을 찾기란 쉽지 않을 듯도
(총 0명 참여)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