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 아들
ehowlzh44 2007-06-06 오후 7:35:40 981   [3]
참. 내겐 왜 이렇게 충격적이었는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최대한 단순히 생각해서 써야겠다.
좋았던건, 감동적이었던 거다.
아버지와 아들의 감동적인 이야기는 여느 영화에서 흔히들 쓰이지만 그 때마다 감동을 주는 건 사실이다. 그래도 이번엔 참 생각만해도 슬픈 소재로 해서인지 그 감동이 하나하나 와 닿았다.
특히 서로의 기억 속에서 잊혀져 거의 처음 보는 사이가 된 부자의 어색하지만 서로를 생각하는 따뜻한 마음에 처음부터 꽤 많은 눈물을 흘렸었다.
아들이 아빠라고 한번 불러주는 걸 그리 기쁘게 여기고 겉으론 닮지 않았지만 하는 행동이 닮은 것이 많아 미소를 짓게도 했다.
또,아들을 만나기 전에 신세대 대화법이라며 '하이!방가방가' 를 밤새 수도없이 연습하는 모습에, 눈이 무섭다는 아들의 말에 화장실에 가 자신의 눈을 수도없이 씻어내고 어떻게 하면 눈이 무서워 보이지 않을까 고민하는 모습에 정말 어찌나 눈물이 나는지,
난 그때, 한 순간 한 순간 내 눈에서 눈물을 흘리게 할 때 '정말 너무 좋은 영화다. 너무 감동적이고 와 닿아서 내 가슴이 다 아프다' 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점 점 친해지고 서로의 마음을 알아가는 과정에서 내가 너무 기뻐 그들을 보는 것이 너무나 행복하기도 했었다.
그리고 평생 감옥에서 살다 죽어야하는 무기수의 삶을 다시금 느끼게 되었다.
하루동안의 시간에 바깥풍경을 하나도 놓칠 수 없다며, 세상이 참 좋아졌다며, 또 그 하루가 지나면 평생 감옥에서 살아야 한다는 것이 희망없는 무기수들의 삶이란걸 정말 현실적으로 슬프게 내 눈에 들어왔다.
내가 저 아들이었어도 , 생전 처음보다시피한 아버지란 사람이 익숙하고 친숙하지 않아 저리 행동했을 거라 생각됬고, 해줄 것 없던 아버지가 잘 나오지 않는 티비를 고치기 위해 옥상에 올라가 땀을 흘리며 열심히 고치는 모습에, 그 일을 하며 올 행복감이 느껴져 또 한번 눈물을 흘렸었다. 그렇게 수도없이 내 눈물을 가져갔다.
뭐, 제일 좋았던건 이렇게 감동적인 이야기고, 또 이 영화에서 새로웠던건 아무래도 부자의 이야기라 그런지 각자의 입장에서 얘기한 나레이션이다.
그래서 그들의 마음속 진실을 더 잘 알게 되고 그것을 알게 되 그 슬픔이 배로 다가왔다.
처음엔 좀 어색하고 이상했지만, 영화 내내 나레이션이 나오며 재미있는 부분도 있었고 점 점 이 영화만의 색다른 요소가 되며 더 영화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었다.

(총 0명 참여)
1


아들(2007)
제작사 : (주)필름있수다, KnJ 엔터테인먼트 / 배급사 : (주)시네마 서비스
공식홈페이지 : http://www.myson2007.com
이미지 더보기
  • 등급
  • 전체 관람가
  • 시간
  • 103 분
  • 개봉
  • 2007-05-01
  • 전문가영화평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78426 [아들] 아들 (3) kwyok11 10.01.22 1287 0
65887 [아들] 역시 차승원 영화 (1) wlsgml555 08.03.03 2711 3
65851 [아들] 장진식의 최루성 감성 영화도 이런 느낌이 나는 구나. (1) sgmgs 08.03.01 1588 5
62247 [아들] 훈훈한 영화 (2) remon2053 07.12.31 1263 4
61644 [아들] 아들 (1) happyday88ys 07.12.22 1503 1
59654 [아들] 아들 (1) cats70 07.10.16 1504 15
59574 [아들] 차승원의 연기가 일품인 영화! (1) remon2053 07.10.14 1393 3
58788 [아들] 아들 (1) skh0822 07.09.30 1113 2
58187 [아들] 잔잔한 영화 ㅎ (1) skh31006 07.09.23 939 2
57711 [아들] 장진감독표 웃음과 반전.. (1) shemlove 07.09.11 1107 0
55477 [아들] 내레이션과 반전으로 무장한 장진의 새롭지만 아쉬운 도전... (2) ldk209 07.07.30 1730 16
54697 [아들] 아들 woomai 07.07.11 1098 5
53173 [아들] 좋은영화.. (1) remon2053 07.06.12 1251 7
현재 [아들] d ehowlzh44 07.06.06 981 3
52734 [아들] 장진감독의 또다른 야심작. 아들 - seol0288 07.06.05 1023 4
52310 [아들] 영화 본후에... kpop20 07.05.27 1183 3
52043 [아들] 웃음을 향한 눈물 (3) jimmani 07.05.17 1454 4
52012 [아들] 유쾌하고 따뜻한 작품 (1) kpop20 07.05.15 1178 3
51955 [아들] 오늘 아들을 보고와서... (3) kyikyiyi 07.05.13 1304 4
51894 [아들] 아름다운 부자지간. (2) ehoquddl 07.05.10 1347 5
51846 [아들] 감동과재미 ej232 07.05.08 1074 3
51689 [아들] 건진건 장진식 코메디뿐 mchh 07.05.04 1360 11
51671 [아들] 울 수 없는 영화 (1) hrj95 07.05.03 1305 7
51661 [아들] 가족영화 khykumdo 07.05.03 1220 4
51653 [아들] 역시 아버지는 아버지 necropolter 07.05.03 1115 4
51634 [아들] 행복한 마지막 장면... wag77 07.05.02 1207 3
51615 [아들] 역시 장진 감독이라는 감탄사가 나온다. newface444 07.05.02 1187 5
51609 [아들] 전진하는 장진의 영화..... (1) iilloo 07.05.02 1031 5
51530 [아들] 이해 안가는 캐스팅 --; (4) polo7907 07.04.30 1555 7
51215 [아들] 단허락된 하루.. (1) moviepan 07.04.26 1271 5
51184 [아들] 아들을보고서~ (2) egg0930 07.04.26 1074 5
51144 [아들] 두가지 문제점을 지적합니다~ (8) pjs1969 07.04.25 2510 15

1 | 2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