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중경삼림
    20 Ʈ
     8.52

 
유쾌하고 깜찍한 장규성식 코미디!! 여선생 VS 여제자
julialove 2004-11-16 오후 9:45:05 1366   [6]

스승과 제자라는 소재를 사용한 영화들은 대개가 자상하고 인자한 선생님과 반항적이고 이단아적인 문제학생 사이의 관계를 통한 감동을 전하는 영화들이 대부분이다. 그런데 그런 고정관념을 깨고 문제많은 선생님과 철든 학생들이란 뒤바뀐 상황설정으로 기발한 웃음과 훈훈한 감동을 선사한 장규성 감독의 [선생 김봉두]는 신선한 재미로 관객들을 즐겁게 해주었다. 그리고 이번에도 [여선생 대 여제자]는 제목처럼 학생보다 더 철없고 별난 여선생과 어른보다 더 조숙한 여학생 사이의 미묘한 삼각관계라는 설정으로 개성있는 코미디를 선사한다. 개성있는스승과 제자의 캐릭터를 통해 인간적인 웃음과 감동을 주는 장규성식 코미디는 여느 코미디 영화와는 달리 유쾌하고 군더더기 없는 웃음을 전달하기에 더욱 편안하게 즐기도록 해주는 것이다. 한창 물오른 연기력을 과시하는 염정아와 아역계의 유망주 이세영을 내세운 [여선생 대 여제자]는 다시 한번 장규성 감독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개성 넘치는 연출을 보여준다.

아침조회시간마다 지각하기 일쑤고, 학생들보다는 자신의 사생활이 우선인 변덕스럽고 까탈스러운 여선생 여미옥과 전학 첫 날부터 지각을 하고, 여느 학생들과는 달리 반항적이고 새침하기 짝이 없는 버릇없는 여학생 고미남은 첫 만남부터 그리 달갑지 않았다. 그리고 그런 둘 사이의 감정을 완전히 폭발하게 만든것이 있으니 그 촌스러운 이름과는 달리 꽃미남같은 외모의 새로 온 미술선생 권상춘이다. 이때부터 꽃미남 미술선생님을 사이에 둔 여선생과 여제자의 대결이 시작되는 것이다. [여선생 대 여제자]는 역시나 장규성 감독의 전작에서 보여준 "깨는" 선생님의 "깨는" 행동과 모습으로 시작부터 웃음을 준다. 여미옥이란 이름만 들어도 얼굴에 짜증이 한가득인 아이들의 모습을 통해서나 오로지 연하의 미술 선생님에게 작업 거는 것만이 일인 여미옥의 모습은 [선생 김봉두]에서 아무것도 모르는 시골 아이들에게 봉투를 건네주는 김봉두의 모습과 그대로 닮아 있다. 학생들은 온데간데 없고 오직 자기일만 중요한 그런 선생님의 모습을 통해 뜨끔한 풍자와 함께 시원한 폭소를 전달하는 것이다. 그 반면에 어른보다 더 어른스러운 아이들의 모습 역시 [선생 김봉두]의 그것과 닮아 있다. 다만 [선생 김봉두]의 아이들이 순박하고, 엉뚱한 모습들도 웃음을 주었다면 [여선생 대 여제자]의 아이들은 어른보다 더 어른다운 외모와 행동들로써 웃음을 주고 있다. 자기가 마음에 드는 선생님 앞에서 애정표현도 서슴치 않는가 하면 마치 조폭처럼 조직적으로 행동하는 여학생들의 모습은 깜찍하면서도 당황스럽기까지 하다. 오히려 그런 아이들 앞에서 꼼짝 못하는 선생님들의 모습이 더 우스꽝스러울 정도다.

앞서 말했듯이 [여선생 대 여제자]는 장규성 감독의 전작이 그랬듯이 현실적인 모습의 캐릭터를 웃음의 소재로 삼았기에 조금 더 편안하고 공감가는 웃음을 만끽할 수 있다. 그리고 또 한가지 관객들로 하여금 시종일관 폭소를 터지게 하는 것은 바로 끊임없는 보여지는 코믹한 에피소드들 때문이다. 미술 선생님을 사이에 둔 여선생과 고미남의 대결은 그 설정부터 코믹하기 그지없지만 그들의 보여주는 기발한 모습들은 더욱 흥미진진하다. 등 뒤에서 가만히 포옹을 하고, 데이트 중에 키스이야기 까지 할 정도로 마치 어른처럼 미술선생님에게 접근하는 초등학교 5학년 고미남이나 미술 선생님 앞에서는 온갖 내숭을 떨고, 그와 관련된 일이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푼수같은 여선생의 모습은 보는내내 웃음을 끊이지 않게 한다. 뿐만아니라 노처녀 여미옥과 유별난 엄마의 모습이나 이른바 학교에서 잘나간다는 날라리 초등학생들, 그리고 코믹한 교장선생님 등이 보여주는 다양한 에피소드들은 시종일관 관객들에게 웃을거리를 제공해 준다. 이처럼 톡톡 튀는 개성을 지닌 캐릭터들과 그들이 보여주는 다양하고 아기자기한 에피소드들로 시종일관 폭소를 유발하는 것이 바로 장규성 감독이 주는 코미디의 가장 큰 매력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재밌는 영화],[선생 김봉두]까지 내놓는 작품마다 기발한 아이디어와 캐릭터를 선보였던 장규성 감독이기에 이번 영화 [여선생 대 여제자] 역시 그 기대치를 한것 충족시켜 준다. 항상 비슷한 듯 하지만 실망시키지 않는 것, 그것이 바로 장규성식 코미디 영화인 것이다.

[여선생 대 여제자]는 그 제목처럼 여선생일 연기한 염정아와 여제자를 연기한 이세영의 개성있는 연기가 돋보인다. [선생 김봉두]를 통해 차승원의 색다른 매력을 한껏 볼 수 있었다면 [여선생 대 여제자]는 염정아의 원맨쇼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기존의 이미지와는 전혀 다른 염정아의 연기를 볼 수 있을 것이다. 학생들 앞이나 엄마 앞에서는 걸핏하면 노처녀 히스테리를 부리지만 꽃미남 미술선생님 앞에만 서면 다소곳하게 내숭을 떨고, 최대의 라이벌인 초등학교 5학년 고미남과 사사건건 부딪히는 철없고 푼수같은 여선생을 능청스럽고 감칠맛나게 연기한 염정아가 영화의 모든것을 좌우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최고의 물오른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장화,홍련]이나 [범죄의 재구성]을 통해 배우로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 염정아는 이번 영화에서는 확실히 물오른 연기력을 보여줌으로써 그 매력을 영화 속에서 마음것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아홉살 인생][고독이 몸부림 칠 때]등 연달아 두 편의 영화를 통해 아역답지 않은 성숙한 연기를 보여주었던 이세영 역시 여느 성인배우 못지 않은 연기력으로 얄미우면서도 귀여운 고미남이란 캐릭터를 연기하고 있다. 아역배우답지 않게 능청스러운 연기를 보여주는 이세영은 앞으로의 활약을 더 기대하도록 해준다. 그리고 여기저기서 [여선생 대 여제자]를 시종일관 코믹하게 해주는 조연 및 카메오들 역시 그냥 지나칠 수 없다. 여선생과 여제자는 물론 뭇 여학생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버린 미술선생님 권상춘으로 스크린에 데뷔한 가수 이지훈의 코믹연기나 매 영화마다 푸근하고 익살스러운 코미디 연기를 선보이는 변희봉과 나문희, 그리고 카메오로 출연해서 화끈한 폭소탄을 터드리게 해주는 이원종,임원희, 그리고 차승원은 [여선생 대 여제자]가 감쳐 놓은 최고의 재미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귀신이 산다]로 올해 무려 3주간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코미디 영화의 자존심을 세워준 김상진 감독의 조감독 출신인 장규성 감독은 [재밌는 영화]와 [선생 김봉두]를 통해 자신만의 독특하고 신선한 스타일로 색다른 코미디를 선보여 주었다. 그리고 독특한 제목 만큼이나 호기심을 자극하는 [여선생 과 여제자]는 다시 한번 관객들에게 폭소와 훈훈한 감동으로 다시 한번 장규성식 코미디의 매력을 보여준다. 능청스러운 코미디 연기로 새로운 이미지를 보여주는 염정아와 얄밉지만 깜찍한 모습을 보여주는 이세영과 시종일관 지루할 틈을 주지않는 이야기들로 유쾌하고 상쾌한 웃음보를 터지도록 해줄 것이다. 유난히도 올해는 우리나라 코미디 영화들이 큰 활약을 하지 못했다. 진부한 설정이나 과장되고 유치한 코미디 탓일수도 있지만 그만큼 다양한 장르와 색다른 시도를 보여준 한국영화들이 많았다는 증거이기도 할 것이다. 그 와중에서도 올해 선보이는 몇 안되는 우리나라 코미디 영화중에 장규성 감독의 [여선생 대 여제자]는[선생 김봉두]에 이어  어떤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지 내심 기대를 해보도록 만든다.


(총 0명 참여)
1


여선생 VS 여제자(2004)
제작사 : 좋은영화 / 배급사 : CJ 엔터테인먼트
공식홈페이지 : http://www.funfungirl.co.kr/
이미지 더보기
  • 등급
  • 15세 이상 관람가
  • 시간
  • 109 분
  • 개봉
  • 2004-11-17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86698 [여선생 V..] 여선생 여제자 (1) sunjjangill 10.08.31 702 0
77222 [여선생 V..] 조금은 유치.. (3) jhkim55 09.11.16 1299 0
66732 [여선생 V..] 놀라운 염정아의 연기. sgmgs 08.04.04 1289 1
65944 [여선생 V..] 하하..코믹자체~입니다. (1) wlsgml555 08.03.05 1131 2
64285 [여선생 V..] 블록버스터가 아니더라도 재밌어. (1) yiyouna 08.01.24 1897 2
63359 [여선생 V..] 여선생 VS 여제자 (1) hongwar 08.01.08 1103 2
62149 [여선생 V..] 여선생 여제자~~ (1) kwyok11 07.12.30 1128 2
62148 [여선생 V..] 여선생 여제자~~ (1) kwyok11 07.12.30 1088 3
54939 [여선생 V..] 재미 감동 최고 joynwe 07.07.17 937 2
54926 [여선생 V..] 정말 재밌게 봤던 영화 remon2053 07.07.17 1107 3
50858 [여선생 V..] 코코의 영화감상평 ## (1) excoco 07.04.20 1426 4
44319 [여선생 V..] '선생 김봉두' 여선생 버전.... (1) ldk209 06.11.25 1019 17
26928 [여선생 V..] 잘 만들었다는 생각이 든다. comlf 05.01.17 1317 6
26913 [여선생 V..] 선생과 제자가 함께 크는 영화인거 같습니다. alpinerose 05.01.16 1175 7
26903 [여선생 V..] (영화재조명)여선생VS여제자★★★ lpryh 05.01.15 1065 8
26531 [여선생 V..] 염정아의 연기란...... minibiz 04.12.23 1165 1
26307 [여선생 V..] 유쾌한 영화 chlgpfksi 04.12.10 1183 4
26300 [여선생 V..] 엽기,유쾌한 영화 sudayang 04.12.10 1116 14
26268 [여선생 V..] 감동+재미의 두가지 토끼를 잡은 영화!!! jinee96 04.12.09 1078 5
26197 [여선생 V..] 푼수 여선생과 영악한 여제자의 이야기, 제2의 선생 김봉두! jestous 04.12.05 1598 6
25959 [여선생 V..] 새로운 발견!!! (1) poohland 04.11.24 1379 4
25931 [여선생 V..] 일단 한번 봐봐봐봐봐~~끝나끝나 배우들의 다양한 표정연기가 압권 관건 입건^^ (4) rurd 04.11.23 1549 4
25907 [여선생 V..] 보고싶습니다.... jjinbo 04.11.23 1190 3
25883 [여선생 V..] 염정아의변신.. jaekeun05 04.11.21 1314 4
25879 [여선생 V..] 유쾌코믹한영화 babudosa 04.11.21 1097 4
25857 [여선생 V..] 경쾌하고 가벼운 <여선생VS여제자> choreder 04.11.20 1292 4
25796 [여선생 V..] <여선생vs여제자>를 보고.... qaz9949 04.11.18 1570 11
25790 [여선생 V..] 박봉두.... (1) ljs4290 04.11.17 1548 2
25778 [여선생 V..] 친구들에게 강추하고 있는중! (2) jihyun83 04.11.17 1439 3
현재 [여선생 V..] 유쾌하고 깜찍한 장규성식 코미디!! julialove 04.11.16 1366 6
25754 [여선생 V..] 모처럼 크게!! 많이 웃었다...푸하하 wip002 04.11.16 1373 9
25742 [여선생 V..] [유격의 Fop] 여선생 VS 여제자.. ryukh80 04.11.15 1578 11

1 | 2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