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녀(2010, Housemaid)
제작사 : (주)미로비젼 / 배급사 : 싸이더스FNH
공식홈페이지 : http://www.housemaid.co.kr

하녀 예고편

[뉴스종합] 조민수, 아시안필름어워드 인기상 수상 13.03.19
[인터뷰] 당신, 이런 남자였어? <돈의 맛> 김강우 12.05.24
하녀 후기 deresa808 11.01.19
기대한것보다 아쉬움이 많이 남았던 영화 bzg1004 10.11.10
그냥그렇게보다가 마지막에 조금 소름... ★★★☆  o2girl18 18.06.15
계급 상승을 꿈꿨으나 그러기엔 너무 순진하고 무식했던 그녀. 돌고도는 '아랫것들'의 삶. ★★★☆  chorok57 14.08.23
용감한 감독에 행보는 계속된다. ★★★☆  wfbaby 13.12.26



백지처럼 순수한 그녀, 대저택의 하녀로 들어가다

이혼 후 식당 일을 하면서도 해맑게 살아가던 ‘은이(전도연)’, 유아교육과를 다닌 이력으로 자신에게는 까마득하게 높은 상류층 대저택의 하녀로 들어간다. 완벽해 보이는 주인집 남자 ‘훈(이정재)’, 쌍둥이를 임신 중인 세련된 안주인 ‘해라(서우)’, 자신을 엄마처럼 따르는 여섯 살 난 ‘나미(안서현)’, 그리고 집안 일을 총괄하는 나이든 하녀 ‘병식(윤여정)’과의 생활은 낯설지만 즐겁다.

지나치게 친절한 주인을 만났다

어느 날, 주인 집 가족의 별장 여행에 동행하게 된 ‘은이’는 자신의 방에 찾아온 ‘훈’의 은밀한 유혹에 이끌려 육체적인 관계를 맺게 되고 본능적인 행복을 느낀다. 이후에도 ‘은이’와 ‘훈’은 ‘해라’의 눈을 피해 격렬한 관계를 이어간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병식’이 그들의 비밀스런 사이를 눈치채면서 평온하던 대저택에 알 수 없는 긴장감이 감돈다.

줬다 뺏는 건 나쁜 거잖아요..

‘병식’은 본인도 미처 깨닫지 못한 ‘은이’의 임신사실을 ‘해라’의 엄마인 ‘미희(박지영)’에게 이른다. 모든 사실을 듣게 된 ‘해라’는 ‘훈’에 대한 분노에 괴로워하면서도 자신이 가진 것들을 잃지 않으려고 둘의 관계를 모른 척 하고, ‘병식’은 이 사실을 이용해 자신의 이익을 챙기려 한다. ‘훈’마저 이 상황을 모른 척 지켜보며 은폐하려 하면서 ‘은이’는 처음으로 생긴 자신의 것을 지키려는 강한 본능에 사로잡히는데…

지키려 하고, 감추려 하고, 빼앗으려 하고, 이용하려 하는 엇갈린 관계 속에서
마침내 그들의 욕망이 격렬하게 충돌한다!



(총 114명 참여)
jhkim55
결말 좀 엽기.;ㅣ;;     
2010-07-30 01:12
codger
지루했다     
2010-07-26 04:51
ehgmlrj
배우들의 연기는 좋았는데..아쉬운..;;     
2010-07-25 16:16
kooshu
연기는 좋은 것 같아요     
2010-07-22 09:24
cipul3049
원작이 걸작이라 그렇지, 절대 못난 작품은 아니었습니다.     
2010-07-20 12:10
peacheej
기대되네요     
2010-07-13 15:14
fif79
리메이크를 잘못했구려..     
2010-07-12 21:09
h39666
기회되면 관람할께요^^     
2010-07-12 15:39
bjmaximus
은이가 볼일보는 장면은 왜 두번이나 보여준거야?     
2010-07-12 11:38
neogaruda
뭔가 좀 부족하달까...기대가 컷던만큼 실망도 컷던 영화네요. 마지막 장면이 몹시 씁쓸했다는...     
2010-07-10 12:49
1 | 2 | 3 | 4 | 5�������� ��������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