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코타 패닝, 크리스틴 스튜어트 이제 더 이상 소녀가 아니에요!
2010년 5월 28일 금요일 | 김한규 기자 이메일

다코타 패닝과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런어웨이즈>에서 락의 전도사로 변신한다. <런어웨이즈>는 70년대 여성 락 밴드 ‘런어웨이즈’의 전기 영화로 밴드 멤버였던 체리 커리의 자서전을 토대로 만든 작품이다.

이번 영화에서 ‘런어웨이즈’ 보컬리스트 체리 커리 역을 맡은 다코타 패닝은 귀엽고 사랑스러웠던 아역 이미지에서 탈피, 스모키 헤어에 섹시한 란제리 룩을 입고 섹시함을 내세운다. 또한 ‘런어웨이즈’의 리더 조안 제트 역으로 나오는 크리스틴 스튜어트는 <트와일라잇> 시리즈의 벨라와는 사뭇 다른 파워풀한 기타리스트로의 이미지를 끌어낸다.

두 소녀의 변신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런어웨이즈>는 오는 6월 24일 개봉 예정이다.

● 한마디
소녀시대, 카라, 원더걸스 등 걸그룹은 많은데, 왜 걸락밴드는 없을까? 나오면 대박인데.


2010년 5월 28일 금요일 | 글_김한규 기자(무비스트)    

39 )
naeun5265
보고싶당
  
2010-05-30 23:31
hujung555
ehh   
2010-05-30 01:18
mooncos
한마디에 공감   
2010-05-30 01:12
gaeddorai
정말 다 컷네요   
2010-05-29 23:58
skdltm333
기대..   
2010-05-29 19:08
clay92
과연 어떨지 궁금하네요~   
2010-05-29 15:47
smileuna
음악 영화로서의 출력 강력하길!!   
2010-05-29 14:48
papa1941
아이 앰 낫 샘~   
2010-05-29 14:21
1 | 2 | 3 | 4 | 5

 

1 | 2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