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멘토] 카오스의 세계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메멘토
happyend 2001-09-07 오후 2:27:32 2471   [15]
[오! 수정]은 인간관계에 대해 한명의 여자와 두 명의 남자의 관점
을 통해 아주 흥미롭게 접근하던 영화였습니다. 그 영화를 보면 이
야기를 진행시키는 주인공에 따라 같은 이야기라도 미묘한 차이로
출발하여 상당히 다른 진행을 보여주곤 했죠. 대표적으로 숟가락과
포크의 차이. 틀림없이 사실은 하나인데 내가 일고 믿어 의심치 않
는 기억이란 게 얼마나 불확실한건지... 그 불확실한 기억을 바탕
으로 한 인간관계 역시 얼마나 흔들리기 쉬운지 느낄 수 있었습니
다. 마치 [메멘토]처럼요.

살해현장을 담은 즉석사진이 나옵니다. 그런데 어찌된 게 한번 흔
들 때마다 사진이 선명해지는 게 아니라 점점 더 흐릿해지네요. 뭔
일인가 싶어 자세히 보는 저의 시야에 포착된 한 남자가 있습니다.
거꾸로 돌아가던 필름이 멈추고 다시 제대로 돌아가자 과감하게 총
을 당겨 사람을 죽이는 그. [메멘토]의 시작입니다. 전직 보험수사
관인 레너드는 10분 이상 기억을 지속시키지 못하는 단기기억상실
증 환자입니다. 과거의 한 시점을 기준으로 그 전의 기억은 선명하
지만 그 이후의 기억은 10분 이상 연속시키지 못하는 것이죠. 그
시점은 자신의 부인이 강간 살해당한 끔찍한 기억. 범인을 찾아 복
수하기 위해 수사한 기억을 잊지 않기 위해 폴로라이드 카메라로
사진을 찍고 메모를 하고 몸에 문신을 새깁니다.

영화를 보고나면 마치 목이 마구 졸리다가 끈이 풀어진 것 같은 느
낌이 듭니다. 큰 심호흡을 한 다음 지끈거리는 머리를 붙잡고 이렇
게 말하게 되죠. “감독... 인간이 아니야...@ㅅ@;;” 아무것도 기억
못하는 레너드처럼 관객 역시 아무것도 모른 체 영화를 쫓아갑니
다. 조금씩 과거로 거슬러가면서 레너드가 모르는 진실을 알게 되
지만 우리가 진실이라고 믿는 것 역시 허상이란 것을 알게 됩니다.
친구도 적도 그 무엇도 믿을 수 없는 채 레너드의 기록에만 집중하
며 진실을 쫓지만 그 기록이란 것 역시 레너드라는 한 사람이 만들
어내는 지극히 주관적인 사실일 뿐이란 걸 알게 됩니다. 이제 관객
은 주인공인 레너드조차 믿을 수 없는 큰 혼란 속으로 빠져 들어가
게 되죠. 도대체 진실은 무엇일까요. 알 수 있을까요?!

관객에게 결론부터 보여주고 이야기를 시작한다는 건 상당한 모험
입니다. 끝이 어떻게 될까하는 궁금증 대신에 왜 그렇게 되었나를
보여준다는 건 그만큼 긴장이 풀어지는 일이니까요. 크리스토퍼 놀
란은 칼라와 흑백을 통해 이야기를 단절시킴으로써 레너드의 기억
상실을 관객에게 전이시키고 한 영화 속에 작은 단편을 보는 듯한
긴장감을 안겨주더군요. 치밀하고 정교한 스토리가 주요했지만 영
상이 그에 못 따라갔다면 절대 이런 놀라움을 주지 못했을 것입니
다. 영화를 완전히 장악한 감독의 자신감은 관객인 저조차 느낄수
있었거든요. 또한 이야기를 이끌어간 세 명의 주인공 [LA컨피덴
셜]과는 또 다른 멋진 연기를 보여준 가이 피어스, 나탈리의 이중
적인 모습을 그려낸 캐리 앤 모스, 적인지 친구인지 헷갈리게 했던
조 판톨리아노의 정교하게 맞물린 매끄러운 흐름이 없었다면 [메멘
토]는 기억되지 못했을지도 모릅니다.

[메멘토] 속의 기억은 마치 물감과 같습니다. 모두 각자의 색깔을
가지고 있는 독립된 존재이지만 섞으면 그 색으로부터 시작하되 다
른 색깔이 나오죠. 하지만, 섞으면 섞을수록 밝은 색이 아닌 어둡
고 혼탁한 색이 나옵니다. 덧칠할수록 점점 어두워져서 마침내 도
화지 자체를 복구할수 없게 망쳐버리는 기억이죠. 감독은 주인공과
관객을 괴롭히지만, 이정도 영화라면 얼마든지 괴롭힘을 당해도 기
꺼이 감수해낼 용의가 있습니다. 거대한 [메멘토]라는 거대한 기억
의 카오스 세계에서 아무런 나침반 없이 어디까지 진실을 찾아낼
수 있는지 시험해 보심이 어떠실련지요.

(총 0명 참여)
1


메멘토(2000, Memento)
배급사 : (주)디스테이션
수입사 : (주)엔케이컨텐츠 / 공식홈페이지 : http://www.otnemem.com/
공지 티켓나눔터 이용 중지 예정 안내! movist 14.06.05
공지 [중요] 모든 게시물에 대한 저작권 관련 안내 movist 07.08.03
공지 영화예매권을 향한 무한 도전! 응모방식 및 당첨자 확인 movist 11.08.17
86117 [메멘토] [허허]시간을 꺼꾸로 거슬러 올라가는 (3) ghkxn 10.08.17 740 0
64896 [메멘토] 메멘토 (2) happyday88ys 08.02.07 2664 3
64281 [메멘토] 그의 거짓말을 믿지 마라 (2) yiyouna 08.01.24 2332 6
59373 [메멘토] 메멘토의 모순? (2) justvisiter 07.10.10 1755 8
57663 [메멘토] 생각하는 사람들을 위한 영화로 정말 색다른 ... (1) remon2053 07.09.08 1405 8
48963 [메멘토] 두 번 보게 만드는 영화 enslave35 07.02.26 1828 5
40027 [메멘토] 아주 대단한 영화입니다 babonara29 06.10.04 1399 4
39830 [메멘토] 두 번 볼 수 밖에 없는 영화 hrqueen1 06.10.03 1650 14
32558 [메멘토] 메멘토 재구성(순서대로) (5) karamajov 06.01.09 2904 6
26551 [메멘토] 우리들은 거짓말쟁(장)이 이다. man4523 04.12.24 1458 5
20643 [메멘토] 기억이란..스스로 조작한 사실일뿐.. (1) bluefeel 04.05.22 1580 5
16213 [메멘토] 밑에aksk11님 보세여~님궁금증 해설 hunyworld 03.10.29 1675 6
15586 [메멘토] [메멘토]너무 난해하여 좋은 점수 못주겠다! solenion 03.09.25 1073 0
5747 [메멘토] [메멘토] 뒷부분의 해설..아시는분 답글바래... (3) aksk11 02.01.31 2664 2
[메멘토]    Re: [메멘토] 뒷부분의 해설..아시는분 ... (1) yoza1004 02.12.13 2728 2
5323 [메멘토] 자신의 기억을 의심케 하는 작품... yellowunis 02.01.03 1318 4
4770 [메멘토] 역시나.... (1) remtype 01.11.27 1106 6
3809 [메멘토] 메멘토 잼나요~^^ iyaong 01.09.29 1174 3
3736 [메멘토] 특이한 소재와 한국감독들이 만들었다면???? citytoad 01.09.24 1196 0
3702 [메멘토] 메멘토 - 우리의 기억력을 시험하는군... (5) kona76 01.09.21 2738 9
3698 [메멘토] 메멘토 - 기억해야 한다 flyphk 01.09.21 1428 2
3672 [메멘토] 마지막 반전이..... (1) kiss44s 01.09.19 1819 1
3563 [메멘토] 현학+독특+스릴러 (1) kleenex 01.09.12 966 2
3556 [메멘토] 메멘토 난 슬펐다 (2) chicki07 01.09.12 1152 0
3554 [메멘토] 관객이 평가당하는 영화....메멘토 (4) imkjh75 01.09.12 1593 3
3524 [메멘토] [메멘토] 감독에게 속은 이기분... (1) haniel20 01.09.11 1537 1
현재 [메멘토] [메멘토] 카오스의 세계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happyend 01.09.07 2471 15
3437 [메멘토] [메멘토] 가장 그럴듯한 가정..... day0511 01.09.05 1334 2
3436 [메멘토] 음.. 어찌 그런 이야기를 스크린에...... !! (1) yovi1 01.09.05 942 0
3416 [메멘토] 메멘토... 기대를 많이 하거 본.. stonenut 01.09.02 1104 1
3412 [메멘토] 오늘 봤다, 메멘토를,, cocofan 01.09.02 960 0
3407 [메멘토] [메멘토] 참을성, 인내력....그런데 답답함. orchid63 01.09.02 1020 1

1 | 2




1일동안 이 창을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