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겟돈(1998, Armageddon)
제작사 : Jerry Bruckheimer Films, Touchstone Pictures, Valhalla Motion Pictures / 배급사 : 브에나비스타 인터내셔널 코리아
수입사 : 브에나비스타 인터내셔널 코리아 /

[인터뷰] 우리가 미처 알지 못했던 <점쟁이들> 김수로 12.10.15
[뉴스종합] <올드보이>, 英 토탈필름도 좋아하는 영화! 11.10.19
길게 말할 필요도 없다. his1007 10.02.01
재밌어요 jhkim55 09.11.12
세계를 구하는 것은 가족애 ★★★★☆  yserzero 10.11.24
현실성은 없지만..최고의 종말영화였죠 ★★★★☆  onepiece09 10.09.19
미국이 해결사라는 이미지는 별루였다만, 가족애는 괜찮다 ★★★★  rnldyal1 10.07.27



텍사스 크기의 소행성이 시속 22,000마일의 속도로 지구를 향해 돌진하고 있다. 이 소행성을 막지 못하면 지구는 멸망의 위기에 처하게 되는데…

한편 미국 우주항공국(NASA)의 댄 트루만 국장은 행성에 800피트의 구멍을 뚫은 뒤 그 속에서 핵탄두를 폭발시켜 행성을 폭파하는 방법을 제안한다. 댄은 세계 최고의 유정 굴착 전문가인 해리에게 소행성의 중앙에까지 구멍을 뚫어 핵폭탄을 장착하고 귀환하는 작전을 부탁한다. 해리는 댄에게 자신의 동료들을 불러 줄 것을 요청하고 드디어 그의 동료들이 하나, 둘씩 NASA에 도착한다.해리의 동료들은 사회적인 시각으로 보기에는 모두 형편없는 사회 부적응자들이지만 굴착 작업에는 베테랑.

결국, 해리와 그의 동료들은 NASA에서 우주 비행을 위한 기초 훈련을 받고, 두 대의 우주 왕복선으로 소행성을 향해 출발한다. 그러나 천신만고 끝에 우주 왕복선이 소행성에 접근하지만, 한 대는 유성의 파편에 맞아 추락하게 된다. 해리는 어쩔 수 없이 남은 동료들만으로 굴착 작업을 하지만 굴착기마저 고장나 작전을 포기해야 하는 위기에 처한다. 그때, 죽은 줄 알았던 그의 동료들이 굴착기를 가지고 나타나 굴착 작업은 완료되지만 핵폭탄의 무선 폭파 장치의 고장으로 누군가 남아서 핵탄두 폭발 버튼을 눌러야 하는 상황에 처하는데….



(총 34명 참여)
apfl529
좋을 것 같아요     
2010-05-02 17:31
darkwast
10mt급 핵폭탄 하나로 900km짜리 소행성이 날라가는 말도 안되는 쓰레기 영화. 그래도 딥임팩트보단 조금 낫다. 둘다 말도 안되는 쓰레기 영화지만     
2010-02-18 14:02
jhkim55
감동적이고 재밌다.     
2009-11-12 10:39
eomdori
너무 슬펐던     
2009-09-30 12:41
lettman
"인류의 대재앙에 맞서 인류를 구할 유일한 존재는 USA!뿐이다!" 영화내내 이 메세지를 나타내는 것 같아서 어떤때는 정말 구역질이 났다고 해야할까? 참으로 미국이라는 나라는 너무나 미화시켜놓았더군. 미국의 심리안에는 일본의 카미카제특공대처럼 목숨까지 버려가며 무엇인가를 이루려는 동양인의 정신이나 사고방식이 정말 동경의 대상인듯....     
2009-05-05 19:29
joe1017
딥임팩트보단 못하지만,그래도 재난영화 중 수작...     
2008-09-04 18:35
ldk209
정말 말도 안 되는 비과학의 전형....     
2008-06-20 17:04
aesirin
브룩하이머와 마이클 베이,, 생각만 해도 재밌다,,     
2008-05-12 14:16
ann33
좀 마지막이 이해하기 힘들었다.     
2008-05-09 14:36
mj8826
언제가는 이 지구에 일어나겠지...     
2008-05-09 13:00
1 | 2 | 3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