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서받지 못한 자(2005, The Unforgiven)
제작사 : 에이앤디 픽쳐스 / 배급사 : 영화사청어람
공식홈페이지 : http://www.unforgiven.co.kr

용서받지 못한 자 예고편

[뉴스종합] 강동원 복귀작은 윤종빈 감독의 <군도>. 하정우와 맞대결 기대 12.12.14
[뉴스종합] 보자마자 한마디! 부산에 <대부>가 떴다. <범죄와의 전쟁... 12.01.19
용서받지 못한 자 sungmo22 08.10.29
윤종빈의 서곡.. ygjinu 08.01.11
유리는 깨지기 쉽지만, 아무도 깨부수지려는 시도를 하지 못한다. ★★★★  k8714 16.04.30
어둡고 암울하지만 엄연한 현실 ★★★★  yserzero 16.02.13
군대라는 악몽을 보여주다. ★★★☆  enemy0319 14.12.19



그 날 이후 … 더 이상 친구일 수 없었다

2년여 동안 나름 군기반장으로서 모범적인 군생활을 했다고 자부하는 말년 병장 태정은 중학교 동창인 승영이 내무반 신참으로 들어오면서 평탄치가 않게 된다. 상관의 군화에 매일같이 물광을 내 갖다 바치는 것이 당연하고 고참은 신참 팬티를 뺏어 입어도 당당할 수 있는 군대 특유의 부조리함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승영은 사사건건 문제를 일으키고 태정은 친구라는 이유로 승영을 계속 감싸주지만 자신까지 곤란한 상황에 몰리기가 일쑤다. 시키는 대로 하는 것이 편하다는 태정의 충고와 걱정에도 아랑곳 않고 승영은 자신이 고참이 되면 이런 나쁜 관행들을 다 바꿀 자신이 있다고 큰소리를 치지만 태정에겐 그런 승영이 답답하고 자신의 제대 후 홀로 남겨질 친구의 앞날이 걱정될 뿐이다.

그러던 중 승영도 어느덧 지훈을 후임으로 두게 된다. 다른 고참들의 따가운 시선 속에서도 승영은 자신의 소신대로 지훈에게 잘 해주지만 그럴수록 자신에 대한 부대 내 따돌림은 심해지고 인간적으로 대한 지훈도 제 멋대로이다. 태정이라는 보호막도 없어진 승영은 이제 서서히 변해가기 시작하는데…

1년여 후, 제대하고 군대의 기억을 까맣게 잊고 지내던 태정에게 어느날 승영으로부터 갑작스레 만나자는 전화가 온다. 승영을 별로 만나고 싶지 않은 태정은 여자친구를 불러내고 승영은 어딘가 불안한 모습으로 꼭 해야 할 말이 있다며 자꾸 태정을 붙잡는데.. 태정의 제대 후 승영에겐 과연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총 22명 참여)
breeze0130
감독이 말하고 싶은게 뭘까요?

근데 좀 지루하지 않나요? 저는 그랬는데     
2011-06-17 02:16
apfl529
ㅍ     
2010-07-26 13:44
loop1434
좋았던     
2010-02-14 23:12
kisemo
기대..     
2010-02-03 16:22
eomdori
그이등병이 감독이네요 ㅎㅎ     
2009-10-26 11:33
seok2199
한번보고싶다     
2009-10-01 20:55
bmangels
이 영화를 이제라도 본걸 천만다행으로 생각한다     
2009-08-10 16:33
bjmaximus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 영화랑 제목이 같아     
2009-06-19 08:46
gaeddorai
파란옷의 하정우는 우유부단해 보인다     
2009-02-12 21:54
penny2002
이런 영화를 만든 당신은 욕심쟁이. 후후훗     
2008-11-17 17:10
1 | 2 | 3